top of page

뉴저지 버겐카운티 전기요금 월평균 8.22달러 오른다



<앵커> 한인 밀집 지역인 뉴저지 버겐카운티 전기 요금이 오는 6월 1일부터 월평균 8.22달러, 약 6.2% 인상됩니다. 뉴저지 전 지역의 전기 요금 인상률은 공급사에 따라 3.6%에서 8.6%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저지 버겐카운티에 전기를 공급하는 PSE&G 측은 오는 6월 1일부터 가정당 월 평균 요금을 8.22달러, 6.2% 인상합니다.

뉴저지 공공 유틸리티 위원회(New Jersey Board of Public Utilities)측은 최근 22차로 진행된 경매에서 각 전기 공급 회사들의 요금 인상안을 승인했으며 이에 따르면 PSE&G 외에 아틀랜틱 시티 전력은 4.8%가 오른 가구당 월 평균 7.34달러의 전기 요금 상승이 예고되며 중부 뉴저지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JCP&L은 8.6%, 월 평균 8.34달러가 오를 예정입니다.

Rockland Electric의 경우 3.6% 월 평균 4.71달러가 인상될 예정입니다.  

주 공공 유틸리티 위원회측은 이번 전기 요금 인상이 전력망의 현대화, 청정 에너지 전기로의 전환 등을 위한 예산 투입 등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가뜩이나 집세 및 물가 상승으로 생황고를 겪고 있는 서민들에게 한층 경제적 부담을 더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주 내 유틸리티 비용 상승 자문 부서 브라이언 립먼(Brian Lipman)이사는 월 8달러 전기 요금 인상은 “보통 수준 이상”의 부담이 큰 금액이라고 평가하며 납세자들은 다른 필요한 곳에서의 지출을 줄여야만 전기 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고 맞섰습니다.

한편 뉴욕시에 전력을 공급하는 콘 에디슨사의 경우 오는 2025년까지 전기 및 개스 요금을 지속적으로 올린다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콘 에디슨사는 지난 해 전기 요금 인상에 이어 2024년 전기 요금을 3.8%, 개스 요금을 6.4% 더 올린다는 계획이며 2025년에는 전기 요금을 3.2%, 개스 요금을 6.4% 더 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노동 통계국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뉴욕 일원 물가는 전월에 비해 1%가 올라 전미 평균 0.3%를 크게 웃도는 수준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 지역 매체 크레인스 뉴욕은 “뉴욕주민들은 팬데믹 때보다 크게 오른 렌트비, 대중교통 요금, 전기 요금 등으로 생활비 부담을 크게 떠안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