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 공공 장소에서 총기 소지 제한 법안




<앵커> 뉴저지주 공공장소에서 총기 소지를 하려면 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고 대면 교육 이수를 꼭 해야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상정됐습니다. 총기 소지 관련 전미에서 가장 까다로운 법이라는 평가인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저지주 의회에서 공공장소 총기 소지 관련 새로운 법안이 13일 상정됐습니다. 닉 스쿠타리(Nick Scutari) 주 상원의원장은 “ 총기 사고와 관련한 개인 삶의 위협을 연방 차원에서 보호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주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총기 소지 관련 전미에서 가장 까다로운 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방 대법원은 지난 6월 공공장소에서 총기 휴대를 금지토록하는 뉴욕주 법률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면서 위헌 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당시 뉴욕주 버팔로 마트에서 10명, 텍사스주 유밸디 초등학교에서 21명이 총기 난사로 사망한 사건 직후 연방 대법원이 해당 판결을 내놓은 것에 대한 반발이 컸으며 이에 대해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뉴저지 주 차원에서 공공장소 무기 소지 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이 통과되면 즉시 서명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상정된 법안의 주 내용을 살펴보면 해변이나 경기장, 술집, 보육원 등을 포함한 25개 범주의 공공 장소에서 무기를 소지하려면 특정 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며 총기 안전과 관련한 대면 교육과 온라인 교육과정을 모두 이수해야 합니다. 또한 총을 소지한 사람은 알코올이나 대마초 등을 소비하는 것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만약 이와 같은 사항 위반 시 4급 범죄에 해당하며 총기 휴대 허가증 신청 수수료는 현 2달러에서 200달러로 인상됩니다. 해당 법안이 주 의회를 통과하고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서명하면 미 수정헌법 2조, 미국민은 공공장소에서 스스로 무장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에 근거해 총기 소지를 합법화 하는 연방 대법원에 반하는 법 제정을 완료한 최초의 주가 됩니다.


한편 뉴욕주의 공공장소 총기 소지를 제한하는 법안은 이달 초 연방 순회 항소 법원에 의해 위헌 판결이 내려졌으나 12일 연방 항소 법원이 해당 법안에 유예 판정을 내림으로써 앞으로 공공 장소 총기 휴대와 관련한 논란은 끊임없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연방 법원 뉴욕 북부 지법 글렌 서다비 판사는 뉴욕주법의 총기 소지 제한조치가 주민들의 개인 무장에 대한 자유를 침해한다면서 중지명령을 내렸고 전철이나 타임스퀘어 등에서 총을 소지하는 것에 대해 주정부가 금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뉴욕주는 즉시 항소했고 추후 항소심에서 최종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뉴욕주 공공 장소에서는 총기 소지 제한 법이 유효하지만 최종 결정은 항소심에서 추후 내려질 예정입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