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주 총기 규제 강화 법안 상하원 모두 통과




<앵커> 뉴저지 주에서 총기 휴대 허가증 비용을 대폭 늘리고 학교나 공원 등 지정된 장소에서는 총기 휴대를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총기 규제 강화 법안이 주 의회 상하원 모두를 통과됐습니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바로 서명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혀온 만큼 해당 법안은 곧 실행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저지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큰 설전이 이어졌던 뉴저지 총기 규제 강화 법안이 19일 주 상원에서 21대 16으로 통과됐습니다. 공화당 소속 의원들은 이 날 전원 반대 표를 던졌고 민주당 의원 중에서 허드슨 카운티의 니콜라스 사코 상원의원(Sen. Nicholas Sacco)이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이날 찬성에 던져진 21표는 뉴저지 주 상원에서 규정한 법안 통과를 위해 필요한 최소 득표 수로 만약 이 날 주 상원에서 총기 규제 강화 법안에 반대하거나 기권하는 표가 하나만 더 나왔다면 해당 법안은 통과가 불가했던 것으로, 뉴저지 지역 매체들은 이에 대해 총기 규제 강화 법안이 가까스로 의회를 통과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저지 총기 규제 강화 법안 A4769는 총기 소유자가 반드시 책임 보험을 가입하도록 의무화 하며 총기 관련 교육을 수강해야만 총기를 휴대할 수 있도록 합니다. 또한 학교나 공원 등의 공공 장소와 술집 등 주정부가 지정한 민감한 특정 장소(sensitive places)에서는 총기를 아예 소지할 수 없습니다. 여기에 더해 소유주가 허용하지 않는다면 사유 재산 구역에서도 총기 소지가 금지됩니다. 해당 법안은 지난달 21일 주 하원을 통과했으며 19일 주 상원을 통과함에 따라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서명만을 남겨두고 있으며 머피 주지사는 그 간 총기 규제 강화 법안이 통과된다면 즉각 서명하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이번에 통과된 총기 규제 강화 법안에는 현재 50달러인 총기 휴대 자격증 발급 비용을 200달러로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총기 휴대 허가증 신청 수수료는 현 2달러에서 200달러로 인상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어 앞으로 뉴저지주에서는 총기를 소유하기 위한 재정 부담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대한 공화당 의원 및 총기 소지 지지 주민들의 반발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뉴저지 주의회 법률 고시 페이지에는 20일 “ 주정부가 미국 시민으로서 당연히 누려야할 권리를 제압하려고 한다”, 민주당원들과 머피 주지사는 헌법에 수호 된 국민 권리를 침해 하고 있다는 등의 불만 댓글이 게시됐습니다. 민주당 의원 중 유일하게 이번 법안에 반대표를 던진 니콜라스 사코 상원 의원은 “뉴저지의 총기 규제 강화 법안은 위헌 소지가 있어 소송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반대표를 던진 이유를 설명하면서 “ 최종 통과 전에 법안에 대한 논의가 더 이뤄졌어야 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