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주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 하원 통과




<앵커> 뉴저지주 하원 본회의에서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통과됐습니다. 상원에서도 무난한 통과가 예상되는 만큼 뉴욕에 이어 뉴저지도 김치의 날이 법정 기념일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저지주 하원에서 26일 김치의 날을 제정하는 결의안이 찬성 74표, 반대 2표로 통과됐습니다. 한국계 엘렌 박 뉴저지주 하원의원이 지난해 12월 발의한 AJR200은 한국에서 매년 기념하는 김치의 날, 11월 22일을 뉴저지주에서도 법정 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한국 이민 사회를 통해 미국에 소개된 후 다른 민족들에게도 널리 사랑받는 건강식품 김치의 역사를 기념하자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앞서 뉴저지 의회는 2021년 미국 50개 주 중에서 최초로 '한복의 날' 기념 결의문을 통과시키는 등 한인 사회에 우호적인 행보가 이어졌던 만큼 상원에서도 이번 결의안은 큰 어려움 없이 통과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번 결의안에 필머피 뉴저지 주지사가 서명하면 뉴저지주에서도 매년 11월 22일을 공식적인 김치의 날로 기념하게 됩니다. 앞서 뉴욕주에서는 지난해 5월 론 김 주 하원의원이 발의한 김치의 날 결의안을 통과시켰으며 이로써 미국내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뉴욕, 뉴저지 등 주에서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기념하게 됐습니다.

미국 내에서 김치의 날이 잇따라 제정되고 있는 것은 미국 내 김치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과 김치의 종주국이 대한민국임을 명확히 하고자 하는 한인들의 노력이 맞물렸기 때문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10년간 미국 김치 수출액은 꾸준히 증가해 10배 이상 성장해 지난 2021년 기준 총 수출액은 2825만달러에 이릅니다. 미국 내 ‘김치의 날’ 지정 과정에서 주목되는 점은 ‘한국은 김치 종주국(Korea is the country of origin of kimchi)’이라는 표현이 결의안에 명문화된 것으로 이는 김치가 중국식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의 일종이라는 주장이 중국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데 따른 대응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한편 미국 내 김치의 날 제정 확산 움직임에 따라 지난해 7월에는 캐롤린 멀로니(Carolyn Maloney) 연방 하원의원 주도로 연방정부 차원의 김치의 날 제정안이 하원에 발의됐습니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김민선 관장은 지난해 12월 연방의회 도서관에서 김치의 날 제정을 촉구하는 홍보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프린스턴 대학이 경제적으로 학비를 감당할 수 없는 학생에게 제공하던 학비 감면 혜택을 연소득 10만달러 미만 가정으로 확대했습니다. 학교측은 전체 학생의 4분의 1 정도가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전합니다. 프린스턴 대학교에 입학하는 데 드는 총 비용은 연간 8만3,000달러가 넘습니다. 이는 학비로는 5만9,000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