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 할렘 고등학교서, 조수미 무료 콘서트 열려



<앵커> 오늘(24일) 오후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고등학교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깜짝 등장했습니다. 조씨는 뉴욕 할렘 고등학교에서 희망을 전하는 무료 콘서트를 개최하고, 한국문화예술을 알리고, 위상을 높였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24일 화요일 뉴욕 맨해튼의 한 고등학교를 직접 찾았습니다. 소프라노 조수미는, 미국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무료로 콘서트를 진행했습니다.



24일 뉴욕 맨해튼 북부 할렘에 위치한, 데모크라시 프랩 고등학교 대강당에서 진행된 조수미 희망 콘서트는, 조씨는 물론이거니와, 모든 연주자들이 출연료를 받지 않은 재능 기부 무료 콘서트로 진행됐습니다.



데모크라시 프랩 고교는 지난 2013년 뉴욕시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들을 대상으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설립됐습니다.



이번행사에 참석한 김의환 뉴욕 총영사는, 데모크라시 프랩 스쿨과는 인연이 깊다며, 학교측에서 먼저 한국문화에 대해 알고 싶다며, 주 뉴욕 대한민국 총영사관을 방문해 총영사를 만날 수 있냐는 문의를 받고 영사관으로 초청해 한국의 역사에 대해 강의해준 적이 있다며, 전교생에게 주 5일내내 한국어 수업을 할만큼 한국어와 문화를 사랑하며, 그것이 첫 만남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인서트: 김의환 뉴욕 총영사 >



이어 지난달 추석맞이 행사를 데모크라시 프랩 고교에서 진행하며, 한국의 음식을 학생들과 함께 만들어먹고 전통놀이를 즐겼는데, 대다수가 흑인 학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한복을 입고 와서 전을 부쳐먹고, 송편을 먹는 등 매우 의미있는 행사를 진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김의환 뉴욕 총영사 >



24일 열린 무료 희망콘서트는, 소프라노 조씨의 큰 결심으로 치러질 수 있었다며, 학교 내 작은 강당에서 이뤄진 행사지만,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와, 뉴욕 차대세 청소년들이 수백명 모인 이번 자리는 한국과 미국의 문화교류 뿐 아니라, 한국문화를 미국 차세대에게 알리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인서트: 김의환 뉴욕 총영사 >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