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 의료용 마리화나 가정 재배 시작


뉴욕주의 의료 환자들과 공급자들은 5일(수요일)부터 집에서 마리화나를 재배하는 것이 허용됐습니다.


따라서 의료용으로 마리화나를 필요로 하는 환자는 최대 3그루의 성숙한 마리화나와 3그루의 미성숙 마리화나 식물을 키울 수 있습니다. 성숙, 미성숙 마리화나는 꽃봉오리 유무에 따라 구분됩니다.


단, 환자들은 마리화나 관리국에 등록하기 전 적어도 21세 이상 이어야하고, 의사의 인정을 받아야합니다. 또한 마리화나 식물은 실내나 실외에서 재배가능하지만, 공공의 눈에 띄지 않는 사유지에서만 가능합니다.

뉴욕주 대마초 관리국은 “마리화나의가정재배는 마리화나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저렴함과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기회를 제공한다”고말했습니다.

뉴욕주의 마리화나 합법화에 따라 21세 이상 일반인의 경우는 허가된 상점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를 구입해야하는데요, 주정부는 올해 말까지 소매판매를 시작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규제당국은 현재까지 900여 건 이상의 허가 신청을 받았으며, 이 중 150건을 승인할 계획이지만, 정확한 소매판매 시작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