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한인회 제 104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앵커> 제 104주년 3.1절을 맞아 뉴욕한인회가 주뉴욕총영사관, 대한민국 광복회 뉴욕지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와 공동으로 기념식을 거행했습니다. 이 소식 김재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서트 : 3.1절 노래>


1일 오전 11시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진행된 제104주년 3.1절 기념식은 국민의례와 대한민국 광복회 뉴욕지회 유진희 회장의 독립선언문 낭독으로 시작됐습니다.

<인서트 : 독립선언문 낭독>


이어 김의환 뉴욕총영사는 윤석렬 대통령의 기념사를 전하면서, 기미독립선언의 정신을 계승해 한민족이 함께 앞으로 나아가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 김의환 뉴욕총영사>

찰스윤 뉴욕한인회장은 기념사에서 “3.1절처럼 한민족의 의지를 보여주는 기념일이 없다며, 삼일절을 계기로 뉴욕 동포사회도 서로 화합하고 단합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최근 불거진 한인회장선거관련 잡음에 대해 “우리 모두가 세대와 이념을 뛰어 넘어 한민족으로써 3.1운동의 정신으로 뉴욕한인회를 중심으로 결집해 뉴욕 동포사회를 발전시키자”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 찰스윤 뉴욕한인회장>

이어 민병갑 뉴욕시립대 퀸즈컬리지 석좌교수가 나서 ‘일본의 한국 식민지 지배와 삼일절의 의미’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하고, 기념식 후 오후 1시에는 퀸즈 마운트 올리벳 공동묘지를 방문해 뉴욕한인교회와 공동으로 황기환, 염세우 독립지사 추모식과 뉴욕주 애국자 선포식 행사를 거행했습니다.


<인서트 : 만세삼창>

K라디오 김재영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뉴욕주에 최첨단 기상 위험 커뮤니케이션 센터가 들어서게 됩니다. 이 센터에 연간 150만 달러가 지원됨으로써 악천후로 인한 재난 전과 도중 그리고 사후까지의 과정에서 신속하면서도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7일 올버니 대학교에 뉴욕주 기상 위험 커뮤니케이션 센

<앵커>뉴욕주 환경시설공사 이사회가 뉴욕주 전역의 수자원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에 1억6400만 달러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공중보건 및 수질 오염으로부터 지역사회를 보호하는 지방자치단체들의 사업에 쓰일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7일 환경시설공사(EFC) 이사회가 뉴욕주 전역의 수자원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를 위한 1억640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