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회, 세계한인회 공공회교활동 사례 우수 단체 선정





<앵커> 뉴욕한인회가 세계 한인회 공공외교활동 우수 단체로 선정됐습니다. 세계 한인회총연합회는 공공외교활동 사례발표 공모를 전 세계 한인회를 대상으로 진행했고, 미국에서는 뉴욕한인회와 내쉬빌 한인회 두 곳이 발표 단체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세계한인회 공공외교활동 사례 우수 발표 단체로 선정돼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이 발표자로 나서 뉴욕 한인회의 공공외교활동 사례를 전했습니다. 앞서 세계한인회총연합회는 공공외교활동 사례발표 공모를 전 세계 한인회를 대상으로 진행했고, 총 10개의 한인회가 선정됐으며 미국에서는 뉴욕한인회와 내쉬빌한인회 두 곳이 선정돼 발표 단체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한인회 공공외교활동 세미나는 한인회의 거주국 대상 각종 공공외교 활동을 소개하고 이를 한인회간 공유함으로써 공공외교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개최됐으며 또 한인회의 공공외교 활동을 모국에 소개함으로써 한인회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자긍심을 함양하고자 마련됐습니다. 지난 29일 한국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진행된 한인회 공공외교활동 세미나에는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과 세계한인회총연합회 회장단, 찰스윤 회장을 포함한 한인회장들, 국회의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성명을 통해 “뉴욕한인회는 매년 뉴욕한인의 밤 및 미주한인의 날 행사와 코리안 퍼레이드 및 페스티벌 등을 통해 다방면으로 한국과 한인사회를 알리고 있다”며 “타민족의 관심과 참여, 높아지는 위상을 몸소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윤 회장은 “뉴욕한인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뉴욕 맨해튼 중심에 위치한 유니온 스퀘어 파크에서 2022 코리안 페스티벌 행사를 개최한다”며, “올해는 더욱더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계한인회총연합회는 한인회 공공외교활동 세미나 발표 이외에도 세미나 행사장 입구 로비에 한인회 공공외교 활동 사례 포스터를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찰스 윤 회장은 해당 세미나 및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 중이며 세계 한인회장대회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전세계 한인 회장 및 대륙별 한인회 임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됩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