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4개 요양원 환자 방치 등 혐의로 고소 당해




<앵커> 뉴욕주 검찰이 퀸즈 할리스우드 센터 요양원(Holliswood Center for Rehabilitation and Healthcare)을 포함한 주 내 4개 요양원을 대상으로 환자 방치 및 메디케어, 메디케이드 보험 사기 혐의 등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주 검찰이 주 내 4개 요양원을 대상으로 8,300만 달러에 달하는 과다 보험 청구 및 환자 방치 혐의 등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레티샤 제임스 검찰 총장은 28일 “퀸즈 할리스 우드 요양원(Holliswood Center for Rehabilitation and Healthcare)과 화이트 플레인즈(White Plains) 소재 마티네 센터 요양원(Martine Center for Rehabilitation and Nursing), 더 브롱스의 베쓰 에이브라함 요양원(Beth Abraham Center for Rehabilitation), 버팔로 지역의 센터 요양원(Buffalo Center for Rehabilitation and Nursing) 등 4개의 요양원은 지난 2013년부터 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않은 채 보험액을 233% 나 과다 청구하는 등 8,300만 달러에 달하는 뉴욕주민 세금을 부당하게 챙겼다”고 밝히며 요양원 운영자들은 환자에 대한 책임을 다하지 않을 경우 법의 심판을 받는다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인서트: Attorney General Letitia James>


해당 요양원에 거주했던 환자 가족들은 기저귀 교체가 제 때 이뤄지지 않거나 수분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 기본적인 관리 소홀을 피해의 주 내용으로 꼽고 있습니다. 또한 환자에게 의료 처치가 필요한 폐혈증 등의 질환을 방치한 채 제 때 병원 이송이 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한 경우도 있습니다.


<인서트: 피해 가족들>


제임스 검찰 총장은 요양원들의 불성실한 환자 케어 등을 감찰하는 뉴욕주 관련 법안 마련을 위해 주 의원들 및 주지사 등과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Attorney General Letitia James>


뉴욕주에서 영리를 목적으로 운영되는 요양원의 운영비와 인건비 비리 문제는 이번에 소송에 연루된 4개의 요양원외에도 팬데믹 이후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소송에 휩싸인 뉴욕주 앨비온(Albion) 소재 한 요양원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요양원 운영비의 20%가 넘는 자금을 운영자 개인이 유용하고 거주자들로부터 부당한 월 거주비를 청구하는 등의 메디케이드 사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플러싱을 지역구로둔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사무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사모 펀드가 인수한 영리 목적의 요양원 거주 어르신들은 비영리 요양원 거주자에 비해 갑작스러운 응급실 방문 비율이 11.1%나 높으며 예방이 가능하지만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아 입원에 이르는 비율이 8.7%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뉴욕주 검찰의 이번 소송에 대해 센터 헬쓰케어 요양원 대변인은 “우리 요양원은 환자 치료 및 케어에 자부심을 갖고 있으며 뉴욕주 검찰측이 주장하는 환자 돌봄 소홀은 사실이 아니라고 맞섰습니다. 이어 소송을 통해 자사의 요양원이 환자 관리 및 케어를 충실히 했음을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낫소카운티, 트랜스젠더 운동선수 참여 금지령 내려 

<앵커>뉴욕주 낫소카운티장이 트랜스젠더 운동선수들의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생물학적 여성이 트랜스젠더와 경쟁하는 것은 불공정한 게임이라며 여성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낫소 카운티장 브루스 블레이크먼(Bruce Blakeman)은 22일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카운티가 운영하는

지난해말 브롱스 건물 붕괴 책임 엔지니어, 2년 정직 처분 

<앵커>지난해 말 발생한 브롱스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담당 엔지니어에게 2년의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에릭 애담스 뉴욕시장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공공안전이 행정부 최우선 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말 부분적으로 붕괴된 브롱스 건물로 인해 170명이 건물에서 쫓겨나고 도시 교통에 혼란을 일으킨 책

뉴욕시 파산신청 등 경제 위기 겪는 주민 세 번 째로 많아

<앵커> 뉴욕시에서 파산신청 및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등 재정적 위기에 저해진 주민의 수의 수가 전미에서 세 번 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내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파산 신청 등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주민이 전미에서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개인 금융정보분석업체 월렛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