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팬데믹 이후 이주 인구로 160억달러 세수 감소




<앵커> 뉴욕주가 팬데믹으로 인한 인구 유실로 2년 전과 비교해 160억달러의 세수 손실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국세청이 발표한 전미 소득세 변화 보고서 대해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주의 팬데믹으로 인한 세수 감소가 16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국세청이 최근 발표한 각 주별 세수 변화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1년 뉴욕주에서 감소한 조정 총 소득은 245억 달러이며 지난 2019년에 감소한 손실이 90억달러임을 감안할 때 펜데믹 이후 뉴욕주에서는 약 160억달러의 손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반해 뉴욕주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유입된 플로리다 주의 경우 2021년 기준 390억달러의 세수 증가가 있었습니다. 특히 고급 저택이 몰려 있는 플로리다 주 팜 비치 카운티의 경우 해당 지역에서만 2021년 110억 달러의 세수 증가를 보였습니다.

세무 전문 컨설팅 사 아이즈너 어드바이저리 그룹(Eisner Advisory Group, LLC) 대표 앤드루 코헨 (Andrew Cohen)은 “ 플로리다주에서 증가한 수익의 거의 3분의 1, 즉 100억 달러 이상이 뉴욕에서 이주한 인구로부터 창출된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 뉴욕주를 벗어나 타주로 이동하는 인구가 꾸준하기 때문에 뉴욕주의 세수는 계속 감소 추세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뉴욕에서 최고 소득을 얻는 인구의 소득세율은 10.9%로 전미에서 가장 높은데, 이들이 소득세가 없는 플로리다주로 갈 경우 큰 금액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과 그 이후에 뉴욕주의 고소득자 이탈이 크게 증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NBC 방송은 팬데믹 기간 플로리다로 유입된 뉴욕주민들의 평균 소득은 223,245달러로 역대 최고를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현상은 세율이 높은 캘리포니아주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2021년 캘리포니아의 세수 감소는 290억달러에 달하며 2020년 손실은 180억달러였습니다.

캘리포니아주의 유실 인구는 대부분 텍사스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되며 텍사스주는 같은 기간 110억달러의 세수 증가가 있었습니다.

뉴욕주 싱크 탱크인 엠파이어(Empire Center) 센터 선임 연구원 맥머흔(McMahon) 박사는 “ 원격 근무가 가능한 뉴욕주의 고소득자 다수가 타주로 이동했으며 이와 같은 현상은 팬데믹 이후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전하면서 “ 노동 통계국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의 총 일자리 수가 뉴욕을 앞질렀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뉴욕과 캘리포니아 모두 2023년과 2024년에는 소득보다 지출이 많은 적자 행정이 예상되며 뉴욕은 오는 2025년까지 약 70억달러 이상의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