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초고속 인터넷에 연방기금 약 2억3000만 달러 투자 



<앵커>뉴욕주가 주 전역의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확장을 위해 연방기금 약 2억3000만 달러를 지원받았습니다. 이로써 지역간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 보다 더 많은 뉴욕 시민들이 저렴하면서도 안정적인 인터넷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와 찰스 슈머 상원 원내대표 그리고 하킴 제프리스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뉴욕주가 주 전역의 수만 가구를 고속 광대역 인터넷에 연결하기 위해 2억2820만 달러의 연방 기금을 지원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호컬 주지사는 4개 북부 지역의 3000가구 이상을 고속 인터넷에 연결하는 뉴욕시 인프라 시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호컬 주지사와 슈머 원내대표가 모든 뉴욕 시민을 초고속 인터넷에 연결하고, 특히 현재 광대역이 제공되지 않거나 서비스가 부족한 지역에서 주 전역의 뉴욕 시민들이 21세기 경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입니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의 커넥트올(ConnectALL) 이니셔티브는 주 전역의 수천 가정에 초고속 인터넷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 혁신적인 연방 투자는 더 많은 뉴욕 시민들이 인터넷을 이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주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 디지털 인프라를 혁신하며, 모든 뉴욕 시민이 안정적이고 저렴한 고속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에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광대역 액세스에 대한 뉴욕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인 10억 달러 규모의 커넥트올 이니셔티브를 설립했습니다. 

커넥트올의 시 인프라 프로그램에 대한 자금은 슈머 원내대표가 옹호한 American Rescue Plan의 Capital Projects Funds에 따라 미국 재무부를 통해 지원되었습니다.  

커넥트올은 공공 기관, 지방 또는 부족 정부, 지방 자치 단체, 유틸리티 협동 조합 및 민간 부문 파트너에게 보조금을 지급해 주 전역의 수만 개의 부동산에 새로운 광섬유를 건설하게 됩니다.  

지방 자치 단체 인프라 프로그램의 광대역 인프라는 공공 기관이 소유하거나 공적으로 통제가 이뤄지며,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는 새로운 광대역 인프라를 사용해 뉴욕 시민들에게 저렴하면서도 고품질의 서비스 옵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 혁신적인 투자는 공공 소유의 개방형 액세스 광섬유 네트워크의 혁신적인 이점을 입증한 시 인프라 파일럿 프로젝트의 완료에 따른 것입니다.  

개방형 액세스 네트워크는 여러 서비스 제공업체가 사용할 수 있어 서비스가 부족한 지역에 대한 소비자 선택권을 제공하며, 공공 소유는 광대역 인프라가 이러한 지역 사회의 모든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본 유틸리티임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