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저소득층 가정 인터넷 비용 지원 1억달러 받는다.





<앵커> 뉴욕주가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초고속 인터넷 설치 비용을 지원할 수 있는 1억달러의 자금을 연방 정부로부터 지원 받습니다. 주정부는 인터넷 접근이 여의치 않았던 약 10만 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주가 저소득층 초고속 인터넷 연결 서비스 비용 지원을 위한 1억달러의 비용을 연방정부로부터 지원 받게 됐습니다.

뉴욕 지역 매체 데일리 뉴욕과 크레인스 뉴욕 등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미국 구조 계획법, American Rescue Plan에 할당된 자금 중 1억달러를 뉴욕주에 배정해 저소득층 가정의 인터넷 접근 확대를 이룰 예정이며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가 지난해 저소득층 가정 인터넷 보급 확대를 위해 배정한 10억달러에 1억달러가 추가 돼 주정부는 총 10만 가구를 대상으로 광대역 고속 인터넷 설치 및 비용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잇습니다.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인터넷 비용을 지원하던 기존 연방 정부의 프로그램, Affordable Connectivity Program의 경우 현재 백만명의 뉴욕 주민이 월 30달러의 인터넷 비용을 지원받고 있으며 이번에 추가로 지원되는 예산을 통해 주정부는 인터넷 서비스가 열악한 저소득층 거주 아파트 및 주택가에 인프라를 설치하고 업그레이드를 하는데 사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미 시행중인 연방정부의 인터넷 비용 지원 혜택 지원대상은 연방빈곤선 200% 이하 4인 가구 기준, 연소득 5만3000달러 이하인 경우 월 30달러 인터넷 비용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데스크탑이나 컴퓨터,노트북,태블릿PC 등을 구입할 때 최대 100달러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해당 프로그램 신청은 홈페이지(.affordableconnectivity.gov)에서 할 수 있습니다.

주 감사원에 따르면, 뉴욕주 주민 14%, 약 100만 개 가구가 요금을 감당할 여력이 되지 않아 인터넷 설치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뉴욕주 내에서의 디지털 격차 문제가 점차 심각해 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학습이나 원격근무, 비즈니스를 위해 빠른 인터넷 사용은 이제 모든 뉴요커들에게 필수적인 요소인만큼 전 주민 초고속 인터넷 보급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이 뉴욕시로 보내진 망명신청자를 일부 수용하는 것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힌 30여개 카운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 손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8일 망명 신청자들의 수용을 거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30여개 카운티를 고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담스 시장은 현재 뉴욕시 쉘터와 호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