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인종평등 강화 조례안 서명




<앵커> 뉴욕주가 인종평등과 인종차별로 인한 피해배상 및 정의구현을 위한 위원회를 설립하고 나섰습니다. 이를 통해 뉴욕주는 흑인노예제도에 대한 잔인함과 불평등, 불의에 대해 인정하고, 인간의 존엄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뉴욕주정부가 인종평등을 위한 리더십을 이어가고, 인종으로 인한 차별로 인한 배상 및 정의 구현을 위한 위원회를 설립한다 내용을 담은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19일 화요일 캐시호컬 뉴욕 주지사가 서명한 A7691 법안에 따르면, 뉴욕주 커뮤니티 위원회를 설립해 흑인 및 노예제도로 인한 차별 및 피해상황을 연구하고, 이에 적절하게 보상하는 연구를 진행케 됩니다. 이는 노예제도에 대한 비인간적이고 불의한 것을 인정하는 내용을 법적으로 명시한 것으로, 인간의 존엄성과 형평성을 더욱 강화한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이번 서명으로, 인종차별로 인한 피해규모 파악 및 배상, 정의구현을 위한 위원회가 창설됐다며, 끔찍한 노예제도의 불의를 인정하고, 이로인한 차별에 대한 조사 및 피해보상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잘못된 노예제도의 끔찍한 유산을 인정하고, 과거의 잘못을 바로잡는 행보를 통해, 인종평등과 성평등을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자리에 참석한 칼 히스티 하원의장은, 오늘은 뉴욕주 역사에 있어 의미있고 중요한 날이라며, 아프리칸 어메리칸이 피부색과 인종으로 인해 수십년간 대대로 겪어온 탄압에 대해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이를 바로잡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제 과거에서 벗어나, 통찰력있고 유연한 사고를 갖추고 앞으로 전진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A7691법안은 뉴욕주의 설립 배경과 역사에 노예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인정함과 동시에, 아프리칸 어메리칸 역사 및 차별 참상에 대해 연구하고 인권 및 배상 문제를 다루게 됩니다.


실제로 미국독립전쟁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을 제외한 그 어떤 도시보다, 뉴욕시에 흑인 노예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됩니다. 또한 뉴욕주 인구의 20%가 흑인 노예였으며, 뉴욕주 가구의 40%가 흑인 노예를 두고 있었습니다.


제임스 샌더스 주 상원의원은 뉴욕주가 흑인 노예제도에 대한 성찰과 반성, 그로인한 보상과 인종평등을 위한 법제화에 나선것은 단순히 뉴욕시와 뉴욕주 뿐 아니라, 미 전역에 정의와 희망의 불씨를 지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뉴욕주에서 이렇게 인종 평등을 위한 움직임이 법제화 되는 시점에


뉴저지에 위치한 한 소방국에서는 새로온 흑인 소방대원을  향해 백인 소방대원이 인종차별적인 발언과 직장내 괴롭힘을 이어온 사실이 드러나 수사당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백인 소방대원인, 용의자 워터 코페이는 지난 11월16일부터 뉴저지 블룸필드 소방국에서 훈련을 받기 시작한 대원, 패트릭 토마스에게 밧줄로 만든 올가미를 보여주며, 이게 뭔지 아느냐고 묻고 조롱했습니다. 이에 토마스는 오래전 자신의 조상들이 흑인이라는 이유로, 나무에 달려 목숨을 잃게 만든 올가미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고 수치심과 분노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토마스>


현재 가해자 코페이는, 인종차별 및 혐오, 직장내 괴롭힘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당시 소방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토마스의 변호인은, 흑인에게 교수형에 처하는 올가미를 보여주는 것은 유대인들에게 나치문양을 그려 주는 것과 같다며 명백한 인종혐오 범죄이자, 직장내 괴롭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인서트: 변호인단>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호컬 주지사 지지율,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지지율이 지난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정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능한 지도자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호감도와 직무수행 지지율 모두 1월보다 8%포인트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습니다.

4월 8일 개기일식,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주의할 것 

<앵커>오는 4월 8일로 예정된 개기일식이 몇 주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 진귀한 현상을 보다 안전하게 관찰하는 방법에 대해 K-radio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완벽하게 정렬되어 태양광을 차단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번 일식은 남태평양 상공에서 먼저 볼 수 있으며, 북동쪽으로 계속되기 전에 동부

뉴욕시 총기 범죄 93%, 불법 반입 무기로 나타나 

<앵커>뉴욕시 총기범죄의 93%가 불법 반입 무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당국은 뉴욕 전역에서 증가하고 불법 기관총 개조 장치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방 주류·담배·총기·폭발물단속국(AFT,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15일 뉴욕 전역에서 불법적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