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이민자 지원 위해 이민통합연구정책연구소 출범



<앵커> 뉴욕주가 이민자들의 원활한 정착을 위한 지원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캐시호컬 주지사는 오늘(30일) 이민통합연구정책연구소의 출범을 발표하고,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이민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정책수립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가 이민자들의 정착을 돕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캐시호컬 뉴욕주지사가 30일, 뉴욕주 이민통합연구정책연구소의 출범을 발표하고 이민자들의 지역사회 생활, 더 나아가 교육과 노동력을 제공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2023 회계연도 주 예산에서 자금을 지원받은 이 연구소는 뉴욕주립대 싱크탱크인 록펠러 정부 연구소 내에 들어설 예정입니다. 더불어, 지역사회 지도자들로 이뤄진 연구소의 자문위원회는 미국으로 오는 이민자들을 돕기 위한 정책 수립에 나설 계획입니다.


<인서트 : 캐시호컬 주지사>


호컬 주지사는 "뉴욕은 이민 세대들의 노고과 결단력을 초석으로 세워졌다"며 이 연구소는 자신 및 가족을 위해 더 나은 삶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뉴욕시민들 간의 경계를 허물어줌으로써, 이민자들이 뉴욕 커뮤니티에 더 잘 통합되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 캐시호컬 주지사>


뉴욕 땅에 도착한 이민자들은 영어를 배우고, 그들의 자녀들이 학교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우며, 안전하고 저렴한 집을 찾고, 생활비용을 충족하기 위해 일자리를 찾는 등 이용가능한 서비스에 접근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만 합니다. 이에따라 연구소 부국장은 실시간으로 이민, 경제, 노동 및 기타 데이터를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모든 연령과 국적, 배경을 가진 이민자들을 지원하겠다는 뉴욕주의 약속을 기반으로 정책입안자들이 해결책을 찾기위해 노력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뉴욕주립대 임시총리 데보라 F. 스탠리는 "SUNY 캠퍼스는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학습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는 곳 중 하나로, 모든 국가, 계층, 배경의 학생들을 환영한다"고 밝히고, 연구소가 학교 내 들어서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소의 출범은 호컬 주지사의 서류미비 이민자 보호 조치에 따른 것입니다. 지난 2021년 10월, 호컬 주지사는 협박 또는 위협으로부터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보호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이 법안에 따르면, 서류미비자가 추방되도록 이민단속기관에 신고한다고 위협을 가하거나 불공정한 대우를 하는 행위가 금지됩니다.


한편 뉴욕주 임시 및 장애 지원 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뉴욕주에 콩고민주공화국,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버마로부터 온 난민 900여명이 정착했습니다. 또 지난 12개월간 적어도 1,300명의 아프간 피난민들이 뉴욕주에 정착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오늘 뉴욕시 의회에서 세입자 전과기록 조회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됐습니다. 이에 뉴욕시 의회 및 시청 앞에서는 해당 법안에 대한 찬성과 반대 집회가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의회가 8일 오전 10시, 논란이 되고 있는 세입자 대상 범죄기록 조회 금지 조례안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했습니다. 이에

<앵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이 오늘(8일)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뉴욕시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5개 보로 전역에 저렴한 주택을 빠르게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에릭 애덤스 시장이 8일 목요일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주택부족 및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

<앵커> 지난주 뉴욕시가 발표한 정신질환자 강제 입원조치 대책에 대한 반대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비가오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모닝에서는 빼도됨) 뉴욕시청 앞에서는 반대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반대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에릭애덤스 뉴욕시장은, 이는 뉴욕시와 뉴욕시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돕는 대책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