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우크라이나 난민 재정착 위한 연방자금 지원받아



<앵커> 뉴욕주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국을 떠나야 했던 우크라이나 난민들의 재정착을 돕기 위해, 연방정부로부터 2,140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습니다. 현재 연방정부 프로그램을 통해 뉴욕에 거주하는 난민은 약 1만 4천명으로, 호컬 주지사는 이들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 소식 김유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주가 러시아 침공으로 인해 고향을 떠나야 했던 우크라이나 난민 재정착을 돕기 위해 연방정부로부터 2,140만 달러를 지원받습니다. 캐시호컬 주지사는 15일 이같이 발표하면서, 이 연방자금을 뉴욕의 17개 난민 서비스 제공업체에 전달하고 뉴욕에 거주하는 우크라이나인들의 일시적 정착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부당한 폭력으로 인해, 고국을 떠나야 했던 이들을 환영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뉴욕은 미국에서 가장 많은 우크라이나인들의 고향으로, 이들에 대한 지지에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올해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이후, 약 7만 5천명의 우크라이나인들이 미국으로 건너왔습니다. 이 중 연방정부의 프로그램을 통해 뉴욕에 거주하는 난민은 약 1만 4천명으로 추산됩니다. 연방정부의 이 프로그램은 난민들 및 그들의 가족이 최대 2년간 미국에 머물 수 있는 경로를 제공했으며, 고용지원, 기술교육, 제2외국어로서의 영어교육 뿐만 아니라 필요한 경우 주택 및 음식 등을 지원합니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재정적 지원을 제공해줄 후원자가 있어야 합니다.



임시장애지원국의 다니엘 티에츠 국장은 "뉴욕은 오랫동안 박해를 피해 떠나온, 전 세계에서 전쟁으로 추방된 이들에게 희망의 등불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 자금은 우크라이나에서 뉴욕으로 도착한 이들이 안전과 안정을 찾는 데 필요한 자원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자금을 지원받는 단체 역시 수년간 난민 및 이민자들을 새로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성공적으로 도운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올해 초, 주 기관 및 당국에 대해 러시아에서 사업을 지속하는 기업과의 계약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주지사는 지난 2월 모든 국가기관과 당국에 러시아로부터 공적자금을 회수하고 러시아 기업과의 거래를 중단하라고 지시했으며, 3월 초에는 추가적인 블록체인 분석 기술의 조달을 포함해 러시아 제재에 대한 금융서비스국의 조치를 강화했습니다.



K-radio 김유리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