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 리튬 이온 배터리 안전 캠페인 시작 



<앵커>뉴욕주가 리튬 이온 배터리 안전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최근 리튬 이온 배터리 관련 화재 증가에 따른 안전 인식을 높이기 위한 캠페인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1일 리튬 이온 배터리가 포함된 소비자 제품의 안전한 사용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주 전역에 캠페인을 발표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또한 전기 자전거, 전기 스쿠터와 같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장치에 사용되는 인증되지 않았거나 부적절하게 인증된 리튬 이온 배터리의 판매를 금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뉴욕시에서는 지난해 250건 이상의 화재, 130건 이상의 부상 및 최소 1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그린(Greene), 허키머(Herkimer), 오렌지(Orange), 제퍼슨(Jefferson), 서퍽(Suffolk) 카운티 등 주 전역에서는 더 많은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때로는 엄청난 속도로 우리의 삶이 더 편하고 즐거워졌지만 그것은 또한 우리에게 익숙지 않은 위험을 가져올 수 있기에 그 첫 번째 방어선은 인식"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캠페인을 통해 리튬 이온 배터리가 장착된 장치를 올바르게 구매, 사용, 충전 및 유지 관리하는 방법과 부적절한 사용의 잠재적 위험에 대해 소비자에게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Buy Safe, Charge Safe" 대중 인식 캠페인은 이날부터 주 전역에서 진행됩니다.  

이 캠페인에는 리튬 이온 배터리가 포함된 소비자 제품을 구매하거나 사용하는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스플레이, 검색 및 소셜 미디어 광고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광고는 리튬 이온 배터리를 구입할 때 무엇을 찾아야 하는지,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 및 폐기 방법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광고는 교육용 동영상과도 연계돼 광고나 동영상을 클릭하는 소비자는 리튬 이온 배터리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가 나와 있는 웹사이트로 연결됩니다.  

새로운 원스톱 웹사이트는 ny.gov/ chargesafe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뉴욕주 소비자보호국과 국토안보 및 응급서비스부는 뉴욕 시민들에게 명확한 안전 지침을 제공하기 위해 리튬 이온 배터리 소비자 안전 가이드를 만들었습니다.  

가이드에 따르면 먼저 평판이 좋은 제조업체 및 공급업체의 제품을 구매하되 리콜 여부를 확인합니다. 

사용설명서대로 사용하며 되도록 기기와 함께 제공된 충전기만 사용합니다. 

충전할 때에는 안전한 곳에서 하며 충전이 완료될 때까지 가급적 자리를 지켜 과충전을 방지합니다. 

배터리를 버릴 때는 가정용 쓰레기통이나 재활용 쓰레기통에 버리지 말고 수거 회수 프로그램을 이용합니다. 

기기가 뜨겁거나 부풀어오르고 냄새가 나면 화재 가능성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이렇게 안전하게 구매, 사용, 충전, 유지 관리, 보관 및 폐기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것은 리튬 이온 배터리 화재를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