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주민 폐암 조기진단율 전국 평균보다 낮아


미 폐암협회(American Lung Association)에 따르면 폐암검진의 자격을 갖춘 뉴욕주민들의 검진율이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폐암으로 인한 생존률은 2014년과 2018년 사이 21%에서 현재 25%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미 폐암협회 트레버 서머필드 홍보 이사는 “폐암과 같은 질병의 경우 조기 발견이 생존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이지만 뉴욕주민들은 충분한 검진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폐암검진 자격이 있는 사람은 담당 의사와 상의 후 꼭 상담을 받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주의 폐암 발병률은 인구 10만 명당 58.1명으로 전국 26위를 기록했습니다. 전국 평균은 10만명당 56.7명이었습니다. 단 뉴욕의 폐암 생존률은 29.9%로 전국 3위를 기록했고, 진단을 통한 조기 발견률은 전국 4위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조기검진 비율은 전국 50개주 가운데 27위로 여전히 평균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한 폐암에 대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사례도 19.9%에 달해 27위에 올랐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