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4개 보로 전미에서 인구 감소 가장 많은 지역 1위~4위에 올라



<앵커> 퀸즈를 포함한 뉴욕시 4개 보로가 전미 주요 40개 자치구역에서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상위 1위부터 4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습니다. 도노반 리처드 퀸즈 보로장은 이에 대해 부동산 가격 급등을 주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4개 보로가 전미 주요 40개 카운티에서 코비드19 팬데믹 이후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상위 4개 지역에 꼽혔습니다.

미 주택 시장 연구 매체 Resiclub이 전미 주요 40개 자치구역 인구 변화를 조사해 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020년부터 2023년 사이 주민 감소율이 가장 컸던 지역은 뉴욕시 더 브롱스로 7.2% 인구 감소율을 보였으며 다음으로 브루클린이 5.8%, 퀸즈 지역 5.6% 맨해튼 4.8% 감소해 각각 1위부터 4위에 랭크됐습니다.

5위는 캘리포니아의 알라메다 카운티였으며 반대로 인구 증가가 가장 컸던 지역은 사스주 콜린 카운티로 지난 3년간 해당 지역은 11.1%의 인구 증가를 보였습니다.  

이번 인구 증감 자료에 대해 도노반 리처드 퀸즈 보로장은 “뉴욕시의 부동산 가격 급등이 주민들을 타 지역으로 밀어내고 있다”면서 “다음 세대에 걸쳐서까지 내 집 장만이 가능한 일이 아니라고 판단한 주민들 일부가 짐을 싸서 타주로 떠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리처드 보로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퀸즈의 롱아일랜드 시티 지역은 전미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지역이며 퀸즈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 등으로 플러싱 및 롱아일랜드 시티 지역 등은 향후 인구 증가 및 개발 호재 등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퀸즈 서니사이드에서 유 홀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한 주민은 “치솟는 물가와 끊이지 않는 범죄율로 인해 재택 근무가 가능한 이웃들은 이미 저렴한 집세와 넓은 집을 찾아 다른 지역으로 떠났다”고 전하며 주변에 뉴욕시를 벗어나 타주로 이사를 고민하는 친구 및 지인들이 더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주 알바니에 본부를 둔 보수 싱크탱크 Empire Center for Public Policy 대표 켄 지라딘(Ken Girardin)박사는 “팬데믹 이후 뉴욕시에 정착하는 합법적 이민자들 수가 크게 줄었으며 이에 반해 뉴욕시를 떠나는 인구는 늘어나 뉴욕시 주민 감소율이 상대적으로 타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