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호텔 50% 망명신청자가 차지





<앵커> 뉴욕시가, 밀려드는 망명신청자 행렬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공립학교 체육관에 이민자 임시보호소를 마련했다가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으며, 각 카운티로 이민자를 실어 보냈다가 법원으로부터 임시 접근금지 명령을 받은 상태입니다. 에릭애덤스 뉴욕시장은, 현재 뉴욕시 전체 호텔의 50%를 망명신청자가 차지하고 있다며, 뉴욕시는 각 지자체의 도움이 절실하지만 거절당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타이틀 42 행정명령 종료이후, 밀려드는 망명신청자 행렬로 인해 미 전역이 몸살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미에서 유일하게 주거권보장이 법적으로

명시돼있는 뉴욕시 역시, 이민자 행렬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에릭애덤스 시장은 17일, 현재 뉴욕시 전체 호텔의 50%를 망명신청자들이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들을 위한 수용공간을 찾는데 뉴욕시가 어려움에 직면해있다고 말했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전체 호텔의 50%는 막대한 공간과 비용이라며, 모든 비용를 뉴욕시가 지불하고 있으며, 뉴욕시 관광으로 호텔 및 브로드웨이에서 얻는 수익만큼을 망명신청자들을 위해 고스란히 지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뉴욕시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여러 지자체에 도움의 손을 내밀었지만 더무 많은 리더들이 망명신청자 보호쉘터를 위한 장소제공을 거부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뉴욕시는 공립학교 체육관을 이민자 임시 쉘터로 사용하면서,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힌 상황입니다.

이에 앤 윌리엄스 아이솜 뉴욕시 보건복지부시장은 학교 체육관 건물을 이민자 임시 쉘터로 사용하는 것은 단기적인 계획일 뿐이라며, 뉴욕시의 계획이 바뀐것이 아니라, 임시적인 응급 보호소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최대한 빠른시일내에 이들을 다른 보호소로 이주시키려는 계획이며, 그 어떤 망명신청자도 길거리에서 밤을 지새우지 않도록 하기 위한 응급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인서트: Anne Williams-Isom>

이어 작년부터 지금까지 6만7천명 이상의 망명신청자가 뉴욕시에 도착했으며, 타이틀 42 행정명령이 종료된뒤 뉴욕시에 도착하는 이민자행렬은 하루200-300에서 600-700명으로 세배 가까이 급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주에만 약 4300명이 도착했으며, 현재 뉴욕시 쉘터에 거주하고 있는 망명신청자 수는 4만1500명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Anne Williams-Isom>

현재 뉴욕시는 공립학교 학부모들 뿐 아니라, 또 오렌지 카운티와 라클랜드 카운티와도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뉴욕시가 오렌지 카운티와 라클랜드 카운티 호텔을 지정해 망명신청자를 버스에 실어보내자, 각 카운티장이 이에 반발하며, 법적 문제를 지적해, 법원으로 부터 임시 접근 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입니다. 이에 뉴욕시는 현재 롱아일랜드 나소카운티와 서폭 카운티 등으로도 이민자를 보내기 위해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현재 밀려드는 이민자 수용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뉴욕시는,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체육관 건물이 학교건물과 분리되어있는 공립학교 체육관 약 20여 곳으로 이민자 임시 쉘터설립 확대를 고려중입니다.



K 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