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택시요금 월요일부터 인상, 우버 기사 파업



오늘(19일)부터 뉴욕시 엘로우캡 요금이 인상됐습니다.

지난달 택시 리무진 위원회는 치솟는 물가 상승과 생활비 문제로 10년만에 미터기 요금은 23% 인상하는 안을 통과 시켰습니다.


이에 따라 기본 요금이 기존 2달러50센트에서 3달러로 오르고, 야간할증료는 1달러 인상됩니다. 공항으로 가는 요금도 오르는데요, 맨해튼에서 JFK공항으로 가는 요금은 70달러가 됩니다. 뉴왁 리버티 공항까지 운임은 20달러 오르고, 라과디아 공항은 5달러의 추가요금이 있습니다.


한편, 뉴욕시 우버 운전자들은 오늘(19일) 오전 운전자들의 임금 인상을 중단을 요구하며 사측이 제기한 소송에 항의하며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당초 월요일(19일)부터 인상될 예정이었던 인상안에 따르면 우버 운전자들의 분당 요금은 7.18% 인상되고, 마일당 요금은 16.11% 인상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버는 이 같은 임금 인상이 시행되면 매달 2천만 달러를 추가로 지출하게 되고 이는 고스란히 고객들이 부담하게 될 것이라면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판사는 소송이 진행되는 동안 일시적으로 임금 인상을 중단하라고 결정했습니다.


회사측은 “운전자들은 공평하게 임금을 받을 자격이 있지만 요금은 일관성 있고, 예측 가능한 방식으로 계산되어야 한다며, 운전자들의 임금은 2019년 이후 7마일 30분 운행에 38.4% 올랐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파업기간 동안 서비스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라디오 손윤정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