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택배 좀도둑 막아내기 위한 LockerNYC 계획 시범운영




<앵커> 어제 오후 에릭애덤스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뉴욕시에서 택배 도난 사건이 매일 수 만 건씩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 LockerNYC 계획 시범운영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시에서는 하루 평균 9만건이상의 택배 도난 사건이 접수되고 있습니다. 특히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택배 좀도둑은 더욱 기승을 부립니다.



얼마전 뉴욕시 퀸즈 한 가정주택 앞에서는 직접 택배를 훔쳐가는 절도범을 잡기 위해, 집주인이 직접 야구방망이를 들고 현관을 지키다가, 범인을 잡은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수천달러에 달하는 코트 및 신발 등을 도난 당한 피해를 입는 주민이 꾸준히 급증하자, 뉴욕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물품 보관함을 시범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하루 9만건의 택배 절도 피해를 입고 있는 뉴욕시민들을 범죄자로 부터 지켜내기 위해, 무료 보관 서비스인  LockerNYC 시범 시행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에릭애덤스>



LockerNYC 계획안은 1년간 운영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각 보관소에는 하번에 최대 25개의 택배 보관이 가능하며, 다양한 택배사로부터 물건을 배송받을수 있습니다.



현재 뉴욕시 전역에서 Bedford-Stuyvesant, Brooklyn, Canarsie, Brooklyn, Prospect Lefferts Gardens, Brooklyn, Sunnyside, Queens 등 총 7곳에 물품 보관소가 설치됐으며, 보관소는 6.5피트 높이에 초록색으로, 연중 무휴 사용이 가능합니다. 보관소는 특정 택배사가 아닌 UPS, DHL 등 배송업체가 모두 접근할 수 있습니다.



뉴욕시 행정부는 이번 계획안이 택배 절도사건을 근절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수천달러에 달하는 수만 개 택배가 매일 현관 앞에서, 로비에서, 도난당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서트: 에릭애덤스>



제니퍼 라즈쿠마, 뉴욕주 하원의원은 자신도 택배를 도난당한 경험이 있으며, 택배가 도착했다는 알림을 받으면 도난당할까봐 집에 서둘러 간다며, 시민들이 이런 불편함과 두려움을 안고 살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뉴욕시 행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책마련에 나섰으며, 이를 통해 도난 사건이 근절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제니퍼 라즈쿠마>



뉴욕시는 물품 보관소 설치를 통해, 택배 도난을 막아낼 뿐 아니라,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차를 세우고 택배를 전달하는 운송업체들의 시간적 노력과 배송차량 주차, 그리고 이로 인한 교통 체증이 33%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