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주요 범죄 감소세에도 플러싱과 베이사이드는 오히려 급증





<앵커> 뉴욕시의 주요 범죄가 전년에 비해 감소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인 밀집지역인 플러싱과 베이사이드 일대의 주요 범죄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경이 발표한 올해초부터 10월 1일까지의 주요 범죄율 통계에 대해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시의 주요 범죄가 전년에 비해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한인 밀집 지역인 플러싱과 베이사이드 일대 강도 및 절도 등 7대 주요 범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경이 5일 밝힌 2023년 1월 1일부터 10월 1일까지의 범죄율 통계에 따르면 뉴욕시 7대 주요 범죄는 살인 10.9% 감소를 포함해 강간, 강도, 절도 등 5 가지 범죄가 전년에 비해 전반적인 감소를 보였습니다. 단 자동차 절도 범죄는 올해 총 12,006건을 보이며 전년에 비해 19%가 증가했고 경범죄와 폭행은 5.6%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이에 반해 퀸즈 한인 밀집 지역 중 하나인 플러싱과 칼리지 포인트 등을 관할하는 109 지역 범죄 통계 자료를 살펴보면 중범죄 폭행(Fel. Assault)이 총 339건 발생해 전년에 242건인 것과 비교하면 39.5%증가했으며 차량 절도는 373건으로 전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해 100%가 넘는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또한 절도(Robbery)는 242건 발생했으며 전년에 비해 12.6%가 증가하는 등 7대 주요 범죄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0.39% 늘었습니다.

또 다른 한인 밀집 지역 베이사이드와 리틀넥 등 일대를 포함하는 111 지역 범죄 자료에 따르면 강도(Burglary)가 총 229건 발생해 전년에 비해 16.2% 증가했으며 차량 절도는 135건으로 전년에 비해 58.8% 늘었습니다. 강간은 8건 발생해 전년에 2건 발생한 것보다 4배가 증가하는 등 이 지역 7대 주요 범죄 총 건수는 전년에 비해 8.24%가 증가했습니다.

뉴욕시는 에릭 아담스 행정부 출범 이후 대대적인 범죄 소탕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한인 밀집 지역의 범죄율은 오히려 증가가 이어지고 있어 한인 동포들의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시가 각 부처 예산을 15%까지 삭감할 것으로 예고해 새로운 경찰 인력 채용, 범죄가 빈번히 일어나는 장소에 대한 추가 인력 배치가 불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범죄율 증가에 대한 우려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브래드 랜더 뉴욕시 감사원장을 비롯한 뉴욕 지역 언론들은 “ 뉴욕시 치안 강화 및 필수 공공 서비스가 시 예산 감축으로 치명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공공안전을 포함한 시 주요 필수 서비스가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예산안 삭감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호컬 주지사 지지율,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 

<앵커>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지지율이 지난달 대비 8%포인트 하락한 최근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호컬 주지사가 정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유능한 지도자인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의 호감도와 직무수행 지지율 모두 1월보다 8%포인트 하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습니다.

4월 8일 개기일식,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 주의할 것 

<앵커>오는 4월 8일로 예정된 개기일식이 몇 주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 진귀한 현상을 보다 안전하게 관찰하는 방법에 대해 K-radio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기일식은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완벽하게 정렬되어 태양광을 차단해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번 일식은 남태평양 상공에서 먼저 볼 수 있으며, 북동쪽으로 계속되기 전에 동부

뉴욕시 총기 범죄 93%, 불법 반입 무기로 나타나 

<앵커>뉴욕시 총기범죄의 93%가 불법 반입 무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방 당국은 뉴욕 전역에서 증가하고 불법 기관총 개조 장치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방 주류·담배·총기·폭발물단속국(AFT,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15일 뉴욕 전역에서 불법적으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