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이민자 옹호단체, 사기사건 주의촉구


<앵커> 뉴욕시에 지난 봄부터 꾸준히 남미 출신 이민자들이 크게 유입되고 있습니다. 수천명의 이민자가 몰려든 가운데, 이들을 대상으로 벌이는 사기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자세한 내용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몇달간, 텍사스에서 버스를 타고 뉴욕시로 보내진 이민자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뉴욕시 정부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총 7300명 이상의 남미출신 이민자가 뉴욕시 쉘터에 등록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이민자들을 노리는 사기행각이 극성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이민자 옹호단체 및 전문가들은, 갑자기 유입된 수천명의 이민자들을 상대로 신분 관련 사기사건이 급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리즈 마쿠시 Liz Markuci 가톨릭 자선단체 정책위원장은, 망명 신청자들은 위기 또는 불안 상황에 노출될 경우, 현지에 대한 정보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분보장을 위한 방법을 필사적으로 찾기 시작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들은 무허가 공증이나 회계사, 또는 여행사를 사칭해 사기를 벌이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남미 국가들은, 다른 나라와는 달리 계약이 일처리의 전부로 여겨지는데요. 특히 일부 국가에서는 공증인이 모두 변호사이기 때문에, 공증자격만 갖춘 사람들이 법적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는 식의 사기를 벌이고 있습니다. 또 자격이 정지된 변호사들이 이민자들에게 신분관련 법적 절차를 진행해주겠다며 접근하는 수법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달 이 같은 사기행각을 벌인 남성, 카를로스 모레노가 맨해튼 지방검사로 부터 1-3년형울 선고받았습니다. 모레노는 2017-2018년까지 변호사 면허가 정지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서류미비 이민자를 상대로 합법적 신분취득을 도와주겠다고 속여, 수천달러를 뜯어냈습니다.


그는 또 10년이상 미국에 거주해온 서류미비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10년이상 살았으면 영주권을 취득할 자격이 주어진다고 속여 사기혐의에 대해서도 유죄판결을 받았습니다. 이것이 합법인줄 알고 잘못 신청한 망명 신청자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추방될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됩니다. .


뉴욕시 역시, 서류미비 이민자대상 사기행각으로 인해 뉴욕시 역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샤이나 코로넬 뉴욕시 이민국 대변인은, 법률적 자문이 필요할 경우, 오직 법무부로 부터 인증받은 믿을 수 있는 기관을 통해서만 도움을 받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뉴욕시는 뉴욕시 항만청 버스터미널에 도착하는 이민자들을 대상으로도, 허위정보를 조심할 것을 경고함과 동시에, 믿을 수 있는 기관정보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최근 텍사스발 망명 신청자들이 끊임없이 뉴욕시로 유입되면서 이민위기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뉴욕시 쉘터의 어린이 수가 불과 3개월만에 4천명이 급증하는 등 눈에 띄게 불어나는 양상입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텍사스주로부터 망명 신청자들을 태운 버스가 뉴욕시에 잇따라 도착하면서 이민위기가 심화되는 양상입니다. 뉴욕시 최근 자료에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