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의회, 주택바우처 확대 거부한 애덤스 시장 소송

<앵커> 뉴욕시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료 지원 정책인 주택 바우처 프로그램 확대 조례안에 대해 애덤스 시장이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시 의회가 소송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합니다.


뉴욕시 의회가 저소득층을 위한 임대료 지원 정책인 주택 바우처 프로그램 확대 조례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에릭 애덤스 시장에 대한 소송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시 의회는 21일 “ 저소득층 주택 렌트비 보조 프로그램(CityFHEPS) 확대 시행 조례안에 연이어 거부권을 행사한 애덤스 시장은 주택 바우처 프로그램을 당장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주민들의 기본 권리를 침해했다면서 앞서 뉴욕시 비영리 단체인 법률구조협회가 시장을 대상으로 제기한 소송에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에릭 애덤스 시장은 주택 바우처 프로그램 확대는 부족한 주택난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면서 주택 부족 문제의 보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서트: Mayor Eric Adams>

 

시장은 노숙자 및 망명 신청 이민자들은 주택바우처 프로그램을 통해 영구적인 주택을 마련하기가 더 어렵게 되며 뉴욕시는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재정 지출을 감내해야 한다면서 뉴욕주와 협의 에 더 많은 주택을 건설하고 저소득층 가정이 경제활동을 통해 주택비용을 마련하도록 정책을 이끌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서트: Mayor Eric Adams>


이에 대해 에이드리언 애덤스 뉴욕시 의장은 “뉴욕시 주택이 극도로 부족한 상황에서 수많은 저소득층 가정이 거리로 내몰릴 수 있는 상황을 최대한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시장의 무책임을 비난했습니다.  

뉴욕시 의회는 지난해 7월 에릭 애덤스 시장이 거부권을 행사한 뉴욕시 주택 바우처 확대 조례안을 42대 8로 재 통과시키며 시장의 권한을 무력화시켰으며 시장은 지난 12월 다시 한 번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의회는 이 달 8일 본회의를 통해 주택바우처 확대 조례안 거부권 의사를 이어간 시장에 대한 고소 권한을 에이드리안 애덤스 뉴욕시 의장에게 부여하기로 결정하는 등 시 행정부와 의회 간 갈등 양상이 점차 심화하고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041724 모닝 주요뉴스

041724 모닝 주요뉴스 앵커: 조 진 백악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무역대표부(USTR)에 중국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3배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의 조선·해운 산업에서의 ‘불공정 무역 관행’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고, 멕시코에 대표단을 파견해 중국 기업들의 관세 회피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