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위탁가정 대학생 지원 대폭 확대



<앵커> 앞으로 뉴욕시 위탁 가정 대학생들은 기존 재정지원 패키지에 포함되지 않았던 숙식을 포함해, 연간 최대 1만 5천달러의 등록금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컬리지 초이스'라 불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교육비 걱정 없이 원하는 학업을 이어나갈 수 있게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김유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시에서 위탁 가정의 청소년들을 위한 지원이 대폭 늘어납니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이 4일, 뉴욕시가 위탁 가정의 청소년을 위해, 재정지원이 보장되지 않는 대학비용을 포함해 주거 및 기타비용까지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College choice'라고 불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뉴욕시 아동서비스국은 대학에 재학중인 위탁가정 청소년들에게 재정지원 패키지에 포함되지 않은 숙식 외에도 연간 최대 1만 5천달러까지 등록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학생들에게 식비 및 교통비, 의류비 등에 사용 가능한 지원금이 매일 60달러씩 지급될 예정입니다. 이 혜택은 대학 졸업 후 최대 6개월까지 이용 가능합니다.


애덤스 시장은 '컬리지 초이스'는 위탁 가정에 있는 대학생들에게, 비용에 상관없이 대학 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어떤 학생들도 그들의 성공 기회가 통제 불가능한 요소에 좌우되서는 안된다며, 위탁 가정 학생들도 교육비를 걱정하지 말고 커뮤니티 칼리지, CUNY, SUNY, 아이비리그 등 그들이 꿈꾸는 학교에 다니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19년, 'Fair futures' 프로그램을 통해 위탁 가정에 있는 수천명의 11~21세 청소년들이 전담코치 및 교사를 제공받아왔습니다. 이 가운데 최근 애덤스 행정부가 대상연령을 21~26세까지로 확대함에 따라 모든 위탁 가정의 청소년들이 프로그램을 추가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 위탁양육 아동들을 지원하는 비영리사회 서비스기관인 뉴욕 파운들링(New York Foundling)도 학생들에게 개인교습, 진로상담 등 기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댄하우저 뉴욕시아동서비스국 커미셔너는 "뉴욕시는 위탁 가정에 있는 젊은층에게 더 많은 기회의 문을 열어주고 있으며, 컬리지 초이스 프로그램은 그 중 한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새로운 프로그램은 위탁 가정에 있는 학생들도 재정적인 악몽에 대해 걱정할 필요 없이 그들이 원하는 대학에 다닐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점점 더 많은 이들이 성공의 길을 오르게 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이번 학기, 컬리지 초이스 프로그램을 통해 뉴욕시의 약 230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 2024년도 첫번째 공개 회의 개최 

<앵커>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첫번째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 5일 총선 유권자에게 제시할 뉴욕시 헌장 개정안과 기타 사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헌장 개정 위원회가 29일 공개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는 일반인에게 공개됐으며 웹사이트에서도 생중계되었습니다. 헌장 개정 위원장을 맡은 카를로 사이

퀸즈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 다리 개조 사업 착공 

<앵커>뉴욕시가 퀸즈 보로의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 공원의 타이드 게이트 브리지를 개조하는 4100만 달러 프로젝트에 착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2027년 여름 완공될 예정입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 공원국(NYC Parks)와 설계건설국(Department of Design and Construction, DDC)은 28일 퀸즈 보로장 도노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