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위생국 예산삭감 여파, 길거리 쓰레기 넘쳐나







망명신청자 지원으로 인해 뉴욕시는 경찰국, 위생국, 공원국 등 모든 부처의 예산을 삭감하는 특단의 조치에 나섰습니다. 이런가운데 위생국의 예산 삭감으로, 인력 부족난에 시달리며, 뉴욕시 쓰레기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민원 신고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뉴욕시 61 스트릿과 1 애비뉴 인근 쓰레기통에는 현재 쓰레기가 넘쳐서 길거리에 나뒹굴로 있고, 악취까지 심각해 보입니다. 1년전 독일에서 뉴욕시로 이주했다는 한 여성은, 독일에서는 병, 플라스틱, 종이, 등으로 철저히 쓰레기 분리수거에 나섰지만, 현재 뉴욕시에 살고 있다며, 뉴욕시는 분리배출도 쓰레기 수거도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주민들은 당장 쓰레기를 수거해 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인서트: 주민>



반면 뉴욕시에서 태어나 거주해왔다는 한 시민든, 길거리에 쓰레기가 나뒹구는 이런 모습이 원래 뉴욕시의 모습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인서트: 시민>



뉴욕시 행정부는,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의 일환으로, 위생국 예산 역시 3%를 삭감했습니다. 이에 쓰레기 수거 인력부족이 우려되자 뉴욕시 쓰레기통 가운데 40%를 줄여 수거에 어려움을 덜어준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뉴요커들은, 쓰레기가 넘쳐나더라도, 쓰레기 통이 있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아예 쓰레기통 없이 사는게 좋은지를 결정해야하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방침이 뉴욕시 위생과 안전을 위협할 뿐 아니라 발전이 아닌 후퇴하는 방향으로 도시를 이끌것이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K라디오 이하예 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