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연 10만달러 소득 36,000 달러처럼 느낀다




<앵커> 뉴욕시에서 연 10만달러의 소득을 얻을 경우 높아진 생활비와 세금을 감안하면 실제 피부로 느끼는 연소득은 36,000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반해 테네시주 멤피스에서는 동일한 소득으로 86,444달러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뉴욕시에서 연 10만달러의 소득을 얻었을 때 렌트비와 생활비, 세금 등에 대한 지출로 실제 거주민이 느끼는 소득은36,000달러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 정보 제공 업체 SmartAsset 이 전미 76개의 대도시를 대상으로 세금 및 생활비 조정후 남는 급여의 가치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뉴욕시는 전미에서 가장 낮은 금액인 35,791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다음으로 샌프란시스코와 워싱턴 DC가 뒤를 이었고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시애틀과 같이 물가가 비싼 곳으로 알려진 주요 도시들이 10위권 내에 랭크됐습니다.

테네시주 멤피스는 86,444달러로 생활비와 세금을 제한 후 10만달러의 소득을 얻을 때 남는 금액이 가장 많은 곳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생활비와 세금을 제하고 가장 많은 급여가 남는 도시 2위로 텍사스주 엘파소가 84,966달러를 기록해 2위에 랭크 됐는데, 텍사스주 내 도시들은 생활비를 제하고 남는 급여가 가장 높은 도시 10위 권 내에 7개의 이름을 올렸습니다. 코퍼스 크리스티(Corpus Christi), 러벅(Lubbock), 휴스턴(Houston), 샌안토니오(San Antonio), 포트워스(Fort Worth)및 알링턴(Arlington) 이 모두 동일한 급여를 받았을 때 생활비를 제하고 근로자가 가장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도시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대해 조사를 시행한 SmartAsset 경제수석 패트릭 빌라노바(Patrick Villanova)박사는 텍사스주는 소득세를 부여하지 않는데다 생활비는 전미 평균의 90% 전후를 기록하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에 대해 일반적으로 미국에서 6자리 수의 연봉을 받으면 중산층 이상의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지만 뉴욕에서는 연봉 10만달러 이상이라고 해서 여유 있는 생활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전하면서 특히 지난 2년간 지속된 인플레이션으로 중산층 시민들의 생활비 부담이 생활고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방 인구 센서스국에 따르면 지난해 뉴욕주에서 타주로 이동한 인구는 30만명에 달하며 이는 센서스국이 통계를 집계한 이후 역대 세 번 째로 큰 인구 유출이었습니다. 코비드19 팬데믹 초기였던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뉴욕을 이탈한 주민 총 수는 65만1,742명으로 전미에서 가장 큰 인구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지난 해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주는 텍사스주로 47만 708명이 텍사스주로 몰렸고 플로리다 주에는 41만 6,754명이 이주해 역시 인구가 급증한 지역으로 꼽혔습니다.

토마스 디나폴리 뉴욕주 감사원장은 뉴욕의 인구 이주 심화 현상에 대해 “ 뉴욕의 높은 물가와 세금, 범죄율 증가 현상과 함께 최근 재택 근무로 전환하는 근로자가 많아 짐에 따라 과감하게 뉴욕을 떠나는 젊은 층 인구가 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면서 “뉴욕주는 인구 감소세를 막기 위해 추가 세금 인상에 신중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