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식당들, 재택근무 활성화로 붐비는 시간 변했다




<앵커> 팬데믹 이후 뉴욕시 식당들에서 손님이 가장 많는 ‘피크 타임’에 대한 기준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보통 저녁 시간에 가장 붐비는 시간이 밤 8시였다면 팬데믹 이후에는 저녁을 먹기 위해 저녁 5시부터 레스토랑을 찾는 움직임이 잦아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팬데믹 이후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데 있어 피크 타임에 대한 기준이 점차 변화하고 있습니다. 맨해튼 레스토랑 사업주들은 보통 주중 직장인들이 퇴근을 하고 난 저녁 8시 전후를 피크 타임으로 봐 왔지만 팬데믹 이후에는 이보다 이른 시간인 저녁 6시 전후에 손님들이 가장 많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맨해튼에서 그래머시 태번(Gramercy Tavern)을 운영하는 대니 마이어(Danny Meyer)씨는 “ 팬데믹 이전에는 저녁 8시에 식당 테이블이 만석이 되곤 했는데, 팬데믹 이후부터는 6시 30분이 피크 타임이 됐다”고 말하면서 “ 5시부터 저녁을 예약하는 손님이 많이 생겼다”고 전했습니다. 로어 맨해튼 인기 인도 레스토랑 대표 로니 마줌다르(Roni Mazumdar)역시 “ 예약 문의를 하는 전화 중 가장 많은 사람이 저녁 6시가 가능한 지를 묻는다”면서 예전에는 저녁 8시 예약 문의가 가장 많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 예전에는 밤 11시까지도 손님 행렬이 이어졌지만 요즘에는 밤 9시30분이 가장 늦는 손님이라”고 최근 변화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와 같은 뉴욕시 레스토랑 저녁 피크타임 변화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20일 “ 맨해튼 사무 직원의 8%만이 일주일 내내 출근을 하는 현 근무 형태가 식당 영업에도 변화를 주고 있다”고 전하면서 향후 이 같은 이른 저녁 식사 분위기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재택근무를 하면 사람들은 일과 생활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자신이 먹고 싶은 시간에 식사를 하게 되는데, 이와 같은 식당 피크 타임 변화는 저녁을 일찍 먹고 하루를 더 빨리 마무리하고 싶어하는 뉴욕 시민들의 선호도가 반영된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뉴욕시 기업 운영가들의 비영리 조직 파트너십 뉴욕(Partnership for New York)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주 5일 내내 맨해튼 사무실로 출근하는 근로자는 전체 9%로 나타났으며 여전히 재택 근무만 하는 직원도 16%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직원들 과반수는 주 3일 사무실 근무, 주 2일 재택 근무 등 하이브리드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뉴욕시 고용주의 77%는 앞으로도 하이브리드 근무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뉴욕시에 거주하는 한인 중 재택 근무를 하는 비율은 전미 평균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연방 센서스국이 자난 주 발표한 아메리칸 커뮤니티 서베이에 따르면 지난 해 뉴욕시에서 일하는 한인 46,997명 중 35.4%가 재택근무를 한 것으로 조사 됐으며 이는 전미 평균 17.9%에 비해 거의 두 배 높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낫소카운티, 트랜스젠더 운동선수 참여 금지령 내려 

<앵커>뉴욕주 낫소카운티장이 트랜스젠더 운동선수들의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생물학적 여성이 트랜스젠더와 경쟁하는 것은 불공정한 게임이라며 여성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낫소 카운티장 브루스 블레이크먼(Bruce Blakeman)은 22일 트랜스젠더 선수들이 카운티가 운영하는

지난해말 브롱스 건물 붕괴 책임 엔지니어, 2년 정직 처분 

<앵커>지난해 말 발생한 브롱스 건물 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담당 엔지니어에게 2년의 정직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에릭 애담스 뉴욕시장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공공안전이 행정부 최우선 순위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말 부분적으로 붕괴된 브롱스 건물로 인해 170명이 건물에서 쫓겨나고 도시 교통에 혼란을 일으킨 책

뉴욕시 파산신청 등 경제 위기 겪는 주민 세 번 째로 많아

<앵커> 뉴욕시에서 파산신청 및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등 재정적 위기에 저해진 주민의 수의 수가 전미에서 세 번 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욕시 내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신용 점수 급감, 파산 신청 등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주민이 전미에서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개인 금융정보분석업체 월렛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