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모든 공립학교에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 가르친다




<앵커> 뉴욕시 모든 공립학교에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와 문화를 가르치게 됩니다. 시 교육국은 오는 6월까지 전 학년을 대상으로 아시아 태평양계 이민자들의 미국 내 공헌과 주요 인물 다루는 교육 과정 도입을 완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모든 공립학교에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와 문화를 가르치는 과정이 도입됩니다. 데이빗 뱅크스 뉴욕시 교육감은 24일 “뉴욕시 교육국은 지난해 5월부터 12개 공립학교를 대상으로 아시아계 미국인의 역사 및 문화 과정 도입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교육 과정에 문제 없이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전하면서 해당 커리큘럼을 2022-2023 학년도가 마무리되는 오는 6월까지 시 전 학교, 전 학년에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뱅크스 교육감은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동안 학생들을 대상으로 포커스 그룹 미팅을 실시하고 심층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모든 인종의 아이들이 “ 아시안 커뮤니티가 직면한 문제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답을 얻었다면서 아울러 아시아계 학생들은 자신들의 문화와 역사를 수업시간 다루는 것에 대해 크게 감명을 받았다는 응답을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 및 문화 교육 커리큘럼은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미국 역사 내 기여한 공헌 내용과 주요 인물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교육국은 교사들이 관련 수업 내용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자료를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에릭 아담스 뉴욕 시장은 아시아 태평양계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행하면서 “ 아시아 태평양계 커뮤니티는 미국과 뉴욕시의 역사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존재이기에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은 이들의 역사, 문화, 공헌에 대해 배우고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자격이 있음을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 프로그램 지지 의사를 밝힌바있습니다.

한편 뉴욕시 뿐 아니라 뉴욕주 의회에서는 주 전체에서 아시아계 역사와 문화를 교과 과정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는 법안이 발의돼 이번 뉴욕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 과정 도입이 뉴욕주 법안 통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뱅크스 교육감은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이 발의한 “ 뉴욕주 교육 과정 내 아시아계 미국인 역사 공헌 도입 의무화” 법안에 대해 언급하며 “ 뉴욕시는 뉴욕주 법안이 채택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직면한 문제를 깊이 이해하기 위해 더 먼저 해당 과정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하면서 “이를 통해 뉴욕시만의 특별함, 다양성 존중 문화 등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