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레스토랑 사업주 95%, 팁 크레딧 시스템 폐지 반대 



<앵커>뉴욕시 레스토랑 사업주의 95%가 종업원들에게 팁 크레딧을 없애고 최저임금을 지급해야 하는 새 법안에 반대한다는 설문조사가 나왔습니다. 새 법안이 통과될 시 메뉴 가격을 인상하고 종업원 수를 줄이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접객연맹(NYC Hospitality Alliance)의 새로운 설문조사에 따르면 뉴욕시 레스토랑 소유주의 무려 95%가 팁 크레딧 시스템을 폐지하는 새로운 법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행법 하에서 뉴욕시의 식당 고용주는 팁을 받는 종업원에게 팁과 합산된 임금이 현재 최저 임금인 $16와 같거나 초과하는 경우 시간당 $10.65의 기본 임금을 지급할 수 있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그 차액을 지불하게 하고 있습니다. 


12월에 실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879개 레스토랑의 97%가 팁 크레딧을 없애는 것에 대해 극도로 또는 다소 우려하고 있으며 88%는 그것이 그들의 사업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식당 경영자의 약 76%는 직원에게 최저 임금 16달러를 지급해야 하는 경우 큰 비용 증가를 상쇄하기 위해 메뉴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42%는 고객의 전체 비용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팁을 완전히 없애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식당 주인들 중 3분의 2는 그들이 고용하는 종업원들의 수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식당 주인의 절반 이상인 54%가 가게 문을 닫는 것을 고려한다고 말했습니다. 


뉴욕시접객연맹의 전무 이사인 앤드루 리지(Andrew Rigie)는 "뉴욕의 레스토랑과 바가 팁 크레딧에 의존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새 법안으로 인해 뉴요커와 관광객들이 엠파이어 스테이트에서 외식하는 데 훨씬 더 많은 비용을 들이면서까지 뉴욕의 선출직 공무원들이 뉴욕 레스토랑 산업 시스템을 뒤엎고 중소기업과 일자리를 도마 위에 올릴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조사에서는 어떤 식당 종업원도 법적 최저 임금보다 적게 벌지 않았고, 식당 종업원들은 종종 팁으로 시간당 20달러에서 40달러 이상으로 훨씬 더 많은 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팬데믹 이후 팁 크레딧 일자리들이 팁 크레딧이 없는 일자리들보다 더 빨리 회복됐으며 최근 팁 세액공제가 폐지된 컬럼비아 특별구에서는 그 부문 일자리 증가가 정체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공정임금연합(Fair Wage Coalition)과 같은 새 법안 지지자들은 현행 제도가 노동자들 사이에 불평등을 초래한다며, 뉴욕시, 롱아일랜드, 웨스트체스터 카운티에서 고용된 종업원들에게 최저 임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은 또한 고용주의 단기적인 비용 증가를 충당하기 위해 5000만 달러의 식당 근로자 회복 대출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K-radio 유지연입니다.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