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대중교통 요금 인상에 무임승차도 급증해



<앵커> 메트로폴리탄 교통공사 MTA가 대중교통 요금 인상 후 극심한 무임승차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용객이 많은 일부 버스는 무임승차율이 무려 4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 대중교통이 최근 요금을 인상한 이후 극심한 무임승차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 MTA는 무임승차의 증가로 연간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작년부터 계속된 무임승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MTA의 다양한 노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겁니다.

MTA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3분기 동안 버스 승객의 거의 절반인 41%가 도시 전역에서 무임승차를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5월 발표된 보고서와 비교했을 때 4%가 증가한 수치입니다.

특히 뉴욕시에서 가장 붐비는 노선 중 일부는 무임승차가 4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버스뿐만 아니라 지하철에서도 상황은 비슷했습니다.

지난 7월과 9월 사이 지하철 승객의 약 14%가 개찰구를 뛰어넘고 무임승차를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TA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지난 5년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지난 5월 무임승차 보고서에 기록된 13.5%보다도 더 증가한 수치입니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무임승차 비율 5.7%와 비교했을 때는 두 배 이상 올랐습니다.

MTA는 지난해 무임승차로 인한 손해액이 6억9천만 달러가 든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 수치는 올해 새롭게 갱신될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옵니다.

일각에서는 최근 단행한 대중교통 요금인상에도 불구하고 버스나 지하철이 추가 배치없이 여전히 서비스 지연 등이 불편을 주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대중교통 요금이 결국 뉴욕시 대중교통 시스템으로부터 도난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요금인상과 무임승차에 대해 제노 리버 MTA회장은 이는 단순한 재정적 문제일뿐만 아니라 사회적 문제라고 답했습니다.

최근 2년동안 무임승차를 막는 것이 MTA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였던만큼 제노 리버 회장은 사설 경비원을 대거 고용한 바 있습니다.

앞으로는 개찰구의 입구를 무임승차가 어렵도록 변형하고 AI시스템을 도입해 이를 막겠다는 방침입니다.

MTA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과 일정에 대해서 밝히지 않았으나 올해 말까지 공급업체와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K Radio 박하율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로커웨이 비치 일부 블록, 공사로 올여름 폐쇄 예정 

<앵커>5년 연속으로 해안선 공사가 계속됨에 따라 로커웨이(Rockaway)의 여러 해변 블록이 이번 여름에 폐쇄됩니다. 뉴욕시 공원국은 비치 106번가에서 비치 126번가에 이르는 약 20개 블록은 진행 중인 공사로 인해 이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의 해변들은 지난 메모리얼 데이 주말에 공식적으로 문을 열었지만 몇몇 해

뉴욕 인트레피드 박물관에서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열려 

<앵커>뉴욕시는 화환 헌화 의식부터 100년이 넘는 퍼레이드까지, 메모리얼 데이를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열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메모리얼 데이에 국가를 위해 최고의 희생을 치른 군인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참전 용사와 현역 군인 및 시민들이 메모리얼데이 행사를 위해 27일 인트레피드 박물관에 초대되었습니다. 올해 기념식은 날씨 때문에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