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공립학교 식당 75%가 위생 상태 불량으로 단속 받아





<앵커> 뉴욕시 공립학교 내 식당 75%가 지난 2020년 이후 위생 상태 불량으로 단속에 적발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의 20%에 해당하는 400여 곳에서 쥐나 파리, 벌레 서식 흔적이 발견되는 등 최악의 위생상태를 보였는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공립학교 식당의 20%에 해당하는 400여 군데에서 지난 3년간 벌레나 쥐, 파리 서식 증거물이 발견되는 등 최악의 위생상태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시 보건국이 최근 발표한 공립학교 카페테리아 위생 상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이후 뉴욕시 전체 1,859개 공립학교 중 75%에 해당하는 1,380개 학교가 위생 상태 불량으로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이 중 1,072개 단속에서 식중독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위생 상태를 보이는 ‘위생상태 심각’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립학교 중 300개가 넘는 학교에서 생쥐가 서식하는 것으로 보이는 증거물이 나왔으며 100개 이상의 학교에서 파리가 서식하는 흔적이 발견됐고 육류와 유제품 등 41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하는 신선 식품을 제대로 냉장하지 않는 경우도 46건 있었습니다.

살아있는 바퀴 벌레도 80개 학교 식당에서 발견됐습니다.

특히 퀸즈 글렌옥스(Glen Oaks) 소재 PS208 초등학교는 파리나 쥐 발견 등을 포함한 위생상태 불량으로 지난 2020년부터 16건이나 적발돼 가장 관리가 잘 되지 않는 공립학교로 꼽혔습니다.

같은 기간 총 15건 적발돼 가장 위생상태가 불량한 2위의 학교로 브루클린 크라운 하이츠의 PS138 초등학교가 꼽혔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바퀴벌레와 파리 생쥐 등 14건의 위생 불량 적발을 받은 브루클린 131 초등학교 한 학부모는 “ 맞벌이로 아이가 학교 급식을 꼭 먹어야 하는 상황인데 이와 같은 최악의 위생 상태를 보이는 식당에서 조리된 음식을 먹여야 한다는 사실이 너무 속상하다고 토로하면서 곧 날씨가 더워져 음식이 쉽게 상할텐데 아이들이 식중독에 걸리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같은 뉴욕시 공립학교 카테테리아 위생상태 불량에 대해 뉴욕시 공립학교 교직원 노조 Local 372 대표 도널드 네스빗(Donald Nesbit)은 업무량에 비해 카페테리아 담당 업무 직원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 때문에 카페테리아 위생 상태 관리자 잘 되고 있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뉴욕시 공립학교 식당 위생 상태 불량은 지난 수년간 이어져온 문제점이며 이에 대한 원인을 단순히 식당 직원들의 업무 태만으로 돌려서는 안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스캇 스트링어 뉴욕시 전 감사원장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 공립학교 식당 내 90% 가 비 위생적인 조리 대, 해충이나 설치류 존재 증거, 식재료 보관 온도 규정 위반 등 위생 상태불량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뉴욕시 보건국의 학교 식당 위생상태 자료가 발표된 후 학교 카페테리아 위생 상태 개선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항의와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으나 시 교육국은 아직 이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NYPD, 퀸즈 불법 노점상 단속 

<앵커>뉴욕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불법 노점상 단속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즈 잭슨 하이츠의 루즈벨트 애비뉴 근처 91번가를 따라 노점상들이 쭉 늘어서 있습니다. 주민들과 상점 주인들은 퀸즈 잭슨 하이츠의 거리가 엉망진창이라며 허가 없이 위조품을 파는 불법 노점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촉구했습니다. 미 파마

망명신청자들, 시청 앞서 노동허가 요구 집회 열어 

<앵커>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신청자들이 시청 앞에 모여 노동 허가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프리카 대륙 국가들에서 온 망명 신청자들이 16일 시청 앞에 모여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한다며 노동 허가를 요구했습니다. 아이티, 기니, 세네갈 등과 같은 나라에서 온 수백 명의 망명 신청자들이 시위에 나서며

애담스 시장, 가정폭력 생존자 영구주택 지원사업 발표 

<앵커> 에릭 애담스 뉴시장이 가정폭력 생존자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영구 주택 지원 사업을 발표했습니다.  영구 보금자리를 통해 가정폭력 생존자들에게 안정을 되찾고 새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고자 합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시는 시 보호소에 살고 있는 가정 폭력 생존자들이 더 영구적인 주택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