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거리에 흘러나온 녹색 액체의 정체



<앵커> 맨해튼 하수구와 맨홀 등에서 연기가 나는 형광 녹색 액체가 흘러나오는 장면이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초자연적인 현상 혹은 위키드 20주년 프로모션 등이 아니냐는 다양한 네티즌들의 의견이 이어졌습니다. 이 녹색 액체의 정체가 무엇인 지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맨해튼 원 월드 트레이드 센터 인근 맨홀 주변과 하수구에서 연기가 나는 형광색 녹색 액체가 흘러나옵니다.

주변 구경꾼들은 부글부글 끓고 있는 정체 불명의 액체를 구경하고 있고 이 영상은 댄 판텔로라는 명의 소셜미디어 X 사용자가 지난 2일 게시한(https://twitter.com/danpantelo/status/1720190911433359731) 이후 7일 오전 3시 기준 조회수 2,500만회를 넘어섰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재 인용하거나 재 게시한 건 수는 8,000건이 넘으며 SNS 사용자들은 ‘닌자 거북이가 다시 돌아온 것이 아니냐’부터 ‘위키드 20주년 프로모션일 것이다’, ‘이는 초자연적인 현상일 수 있다’라는 추정까지 다양한 의견을 내놨습니다.

이번 로어 맨해튼 하수구에서 발견된 녹색 액체는 지난 3월 브루클린 프로스펙트 하이츠에 있는 7번 전철역 입구에서도 발견 된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지난 2017년 Gothamist 기사에도 이와 비슷한 현상을 보도한 바 있습니다. 당시 Gothamist는 녹색 액체에 대해 여러 비슷한 사건을 예로 들며 이는 부동액일 가능성이 있으며 사람과 동물 등이 접촉할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는 경고를 전했습니다.

그러나 브루클린 프로스펙트 하이츠 7번 전철역에서 녹색 액체가 발견됐을 때 MTA 측은 이 점액이 부동액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소셜 미디어 이용자들의 관심이 폭증하자 해당 매체의 관리자는 이 초록색 액체의 출처를 밝히기 위한 증빙 자료를 첨부했습니다.

영상이 게시된 매체 X의 한 담당자는 독자가 첨부한 염료 추적에 대한 페이지를 게시하며 “배관 전문가들이 시의 하수 시스템의 누수를 감지하기 위해 눈에 잘 띄는 색을 사용한다”고 전하며 이 형광 녹색 액체는 인체에 무해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립 공원관리청(National Park Service)에 따르면 염료를 통한 배수 시스템 추적은 과학자들이 물의 흐름을 관찰해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어떻게 이동하는 지를 관찰하는 주요 수단으로 사용된다고 전했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퀸즈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로 축구 경기장 들어서 

<앵커> 뉴욕 시의회가 새 프로축구 경기장 건설을 포함한 퀸즈의 윌레츠 포인트 재개발 2단계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뉴욕시는 윌레츠 포인트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향후 30년간 60억 달러 경제효과를 낳고 1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동차 정비소와 폐차장으로 유명한 윌레츠 포인트(Willets Point)

센트럴파크 올빼미 이름 딴 ‘플라코 법’ 뉴욕시의회 상정 

<앵커> 뉴욕시의회가 센트럴 파크 명물 올빼미를 기리며 조류 보호 법안인 ‘플라코 법’을 상정했습니다. 센트럴 파크에서 살던 올빼미 플라코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지난 2월 쥐약을 먹은 뒤 건물과의 충돌로 사망했습니다. 유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 시의회는 센트럴 파크 동물원을 떠난 후 1년 넘게 야생에서 혼자 생활하다가 지난 2월 사망한 센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