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청과 그레이시맨션 오렌지빛으로 점등


지난 5월 버펄로에서는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흑인 10명이 숨졌습니다. 에릭 애덤스 시장은 버펄로 총기 난사사건 발생 6개월을 기념하며 오늘(15일) 뉴욕시청과 그레이시 맨션을 오렌지빛 조명으로 밝힌다고 발표했습니다.

사건 발생 이후 바이런 브라운 버펄로 시장은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시 공립 건물들을 주황색으로 밝히기 시작했습니다.


에릭 애덤스 시장은 “13명이 총에 맞고, 10명이 사망한 인종차별적 버펄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났다면서, 희생된 10명의 흑인들을 기억하기 위해 시청사와 그레이시 맨션을 오렌지색으로 밝히는데 동참하며, 총기 폭력으로부터 뉴욕시민을 보호하고 대응하기 위해 불법총기를 제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총기 폭력 근절은 애덤스 정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지난 1월1일 이후 정부는 6천정 이상의 불법 총기를 제거했습니다. 그 결과 총기 난사사건은 지난해 동기 대비 14.7% 감소했습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어제 텍사스 내슈빌 총격사건 보도해 드렸는데요. 이번에는 총이 아닌 칼부림 사건이 롱아일랜드 중학교에서 발생했습니다. 학교 내 복도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13세 남학생이 구급용 헬기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보도에 이하예 기자 입니다. 미국 내에서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은 최근 자녀를 학교 등교시키기가 두렵다고 말합니다. 텍사스 유발디 초등

<앵커> 뉴욕시 퀸즈에 이번주 처음으로, 합법적인 마리화나 판매소가 문을 열 것으로 예상됩니다. 퀸즈 자메이카에 들어설 마리화나 판매소는, 뉴욕주 최초로 여성이 소유한 매장으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이하예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욕주 최초로 여성이 소유한 합법적인 마리화나 판매소가, 이번주 퀸즈에 문을 열 예정입니다. 캐시호컬 주지사는 27일 성명을 통해, 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