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에 망명신청자 태운 버스, 또 도착



<앵커> 오늘(30일) 오전, 텍사스로부터 15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83명의 망명 신청자를 태운 버스가 또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뉴욕시는 쉘터 뿐만 아니라, 자원센터까지 동원해 이민자들의 안전한 정착을 돕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수 개월간 망명 신청자들이 쉴 새 없이 뉴욕으로 유입되고 있는데요, 망명 신청자들을 태운 또 다른 버스가 30일, 텍사스로부터 뉴욕에 도착했습니다. 에릭 애덤스 시장에 따르면, 적어도 7,600명의 이민자들이 올 여름 이후 쉘터 시스템을 거쳤으나, 정확한 도착 인원은 집계되지 않았습니다. 이날 오전에는, 15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총 83명의 망명 신청자가 뉴욕에 도착했으며, 11월 총 선거까지 이런 추이가 이어질 것으로 시 공무원들을 추정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https://www1.nyc.gov/assets/home/images/press_release/2022/07/pr522-22.jpg


관계자들은 현재 이미 이민자 수용 능력이 포화상태가 된 쉘터 시스템을 포함해, 바닥난 자원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망명 신청자들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보다 큰 쉘터 개방이 목표지만, 현재 단계에서는 29일 문을 연 어퍼웨스트사이드 대피소를 포함해 시 전역에 작은 규모의 쉘터가 개방된 상태입니다.


숀 아브레우 시의원은 "국경을 통해 들어오는 이민자들의 요구에 반응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 아이들은 앞으로 2주 내에 학교에 등교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곳과 그들을 환영해줄 이웃을 제공해야 한다고 뜻을 밝혔습니다. 쉘터 제공 외에도 뉴욕시는 이민자들을 위한 자원 센터를 열었습니다. 이를 통해, 망명 신청자들은 필요한 도움을 원스톱 숍에서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마누엘 카스트로 시 이민국장은, "우리는 망명 신청자들을 법률 서비스와 연결해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교육 시스템 및 뉴욕 시민으로서 누릴 수 있는 모든 다양한 서비스에 연결할 내비게이션 센터를 개설하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시 당국은, 망명 신청자들에게 가능한 모든 자원을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힌 한편,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이민자들을 지속적으로 뉴욕시로 내보내는 것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오는 11월 선거에서 3연임을 노리는 애벗 주지사는, "이민자들을 내보내는 것은 국경 지역사회에 절실히 필요한 구호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불법 이주민에 대한 강경 정책을 선거 운동의 핵심의제로 삼고 있습니다.


한편, 가을학기 개학이 속속 시작되는 가운데 망명 신청자 자녀들에게 학교 등록 및 교육을 제공하는 Project Open Arms 시행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K-라디오 김유리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팬데믹 이후 시행된 고교 추첨제에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는 것으로 나타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존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교육국에 공식 서한을 보내 고등학교 추첨제를 팬데믹 이전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가 올해부터 시행한 고등학교 추첨제가 성적이 우수한 아시안 학생들에게 불리하게 작

<앵커> 뉴욕시 최대 전기 및 개스 공급 업체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난방비를 최고 32%까지 올리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뉴욕주 의회 51명의 의원들이 콘 에디슨사로 하여금 요금 인상에 앞서 공청회를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뉴욕시 최대 에너지 공급 업체인 콘 에디슨사가 올 겨울 전기 요금을 22% 난방비를 최고 32% 인상하겠다고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