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재외국민 보호예산 올해보다 9억 많은 155억 원


<앵커> 한국 외교부가 내년도 재외국민보호 예산을 올해보다 9억원 많은 155억원으로 책정했습니다. 해당 예산을 한국내외 인적 교류 정상화와 재외국민보호, 디지털 영사민원 시스템 강화에 집중 배정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한국 외교부가 내년도 재외국민보호 예산을 올해보다 9억원 많은 155억 원으로 책정했습니다.

외교부는 “2023년 예산안을 올해 3조53억원보다 약 10% 증가한 3조206억원으로 편성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국격에 걸맞은 국제사회 기여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와 국제기구 분담금 확대, 재외국민보호와 재외국민 서비스 제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국제무대 리더십 강화와 신흥안보 분야 논의 선도 등에 중점을 두어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재외국민보호를 위해 외교부는 43억 원을 신규 편성해 디지털 영사민원시스템 구축 사업도 추진할 계획으로, 여권 기반의 해외 본인확인 서비스 도입, 비대면 원스톱 영사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 구축,비상상황에서 응대율을 높이기 위한 영사콜센터 재택상담시스템 구축 등이 디지털 영사민원시스템 구축 사업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외교부는 내년도 공적개발원조(ODA) 지원금은 올해보다 378억원 많은 2,744억원으로 “국제 보건 위기, 우크라이나 사태 같은 전례 없는 어려운 시기에 글로벌 중추 국가에 걸맞게 기여하기 위해서 ODA를 대폭 확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ODA 가운데 아프리카 원조는 올해보다 약 34.9% 많은 2,385억원이며, 중남미 원조는 올해보다 46.4% 많은 972억원이며 외교부는 또한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박람회기구 회원국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소규모 개도국들에 대한 무상원조 예산을 115억원에서 780억원으로 확대했습니다.


K-라디오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ESERVED

Recent Posts

See All

<앵커> 최근 텍사스발 망명 신청자들이 끊임없이 뉴욕시로 유입되면서 이민위기가 심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뉴욕시 쉘터의 어린이 수가 불과 3개월만에 4천명이 급증하는 등 눈에 띄게 불어나는 양상입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텍사스주로부터 망명 신청자들을 태운 버스가 뉴욕시에 잇따라 도착하면서 이민위기가 심화되는 양상입니다. 뉴욕시 최근 자료에 따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