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가짜 이력 조지 산토스 연방 법무부 기소





<앵커> 가짜 이력으로 물의를 일으켜온 뉴욕 3선거구 조지 산토스 연방 하원의원이 연방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


가짜 학력과 경력, 선거 자금 유용 등으로 물의를 일으켜온 뉴욕 3선거구 조지 산토스 의원이 연방 검찰에 의해 기소됐습니다.

뉴욕타임스와 CNN 등 미 주요 매체들은 10일 연방 법무부의 주요 소식통을 통해 산토스 연방 하원의원의 검찰 기소 및 10일 법정 출두에 대해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이 어떠한 항목으로 기소를 했는 지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3선거구 주민들 다수는 산토스 의원의 기소에 대해 당연한 결과이며 그가 자신의 위치에서 내려오는 일은 시간 문제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서트: Residents In New York Congress District 3>


워싱턴 포스트는 이에 대해 연방 검찰이 산토스 의원의 선거 캠페인 재정 보고서와 개인 수입 변동 등에 주력해 조사를 벌였다고 전하면서 또한 노숙자 퇴역 군인을 위해 고 펀드 미 페이지를 개설해 3,000달러를 모금한 뒤 지원금을 가로챈 혐의도 수사 대상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사 대상 외에 자신의 어머니가 9/11 테러 희생자라고 유권자들을 속인 점, 월스트릿 주요 투자 회사에서 근무했던 거짓 이력, 대학 배구 팀의 스타였던 거짓 경력 등 모든 거짓말에 대해 비난받을 이유가 충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브라질 이민자 2세 출신인 산토스 의원은 지난해 11월 퀸즈 북동부와 낫소 카운티를 아우르는 뉴욕주 3선거구 초선 의원으로 당선됐으며 경력 대부분이 위조 됐다는 뉴욕 타임스의 보도 이후 그에 관한 비리와 추가 거짓 이력 등이 계속 밝혀지면서 많은 유권자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맨해튼 명문 사립 바루크대를 졸업했다는 이력과 달리 대학을 나오지 않았으며 브라질에서 사기 혐의를 받은 이력이 있고 선거 자금을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동료 정치인들과 지역 유권자들의 비난 여론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산토스 의원은 지난 달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재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으며 그에 대한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졌습니다. 산토스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국경을 지키고 높은 생활비를 낮추기 위해 선출됐으며 이러한 노력을 지난 100일 동안 기울였다”고 전하면서 “내년 재선 출마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radio 전형숙입니다.





news@am1660.com


AM1660 K-라디오의 기사와 사진에 대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AM1660 K-Radio ALL RIGHT R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