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장조림 관찰일기- 청취자 사진 모음집 > 만남의 광장 > AM1660 K-RADIO

 

6dce35bce4a975a837a8b2f1d898e6ea_1578697

 

 

소소한 장조림 관찰일기- 청취자 사진 모음집

kradio 1 193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4

 

 

아이 상큼해!


침이 퐁퐁 솟아나올 것만 같아요~~

 Chris님이 보내주신 살구가 오늘은 피로는 말끔히 날려줄 것 같네요!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종범님의 석양 시리즈


한 겨울 아궁이 속을 들여다보면..

요렇게 빠알간 눈부신 숯이

얼굴을 익혀버릴 듯

이글이글 했었어요..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종범님의 석양 시리즈​


석양이 지는 황금 빛 강물을 가르는 배를

환호하듯 꽃들도 물가를 바라보고 있네요.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종범님의 석양 시리즈​


어여쁜 석양바라기들..


가지마셔요..석양님!

저희들 곁에 계셔요!!

그렇지 않으면 저희도 데려가 주세요~!

석양님 품으로!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종범님의 석양 시리즈​


종범님의 카메라 렌즈는 '석양'이란 필터가 껴있나 보다.

석양풍경을 더욱 석양답게 찍어내니 말이다.

내 눈엔 '사랑' 필터가 껴졌으면..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신애님의 묵은지 찌개


뚝배기에 묵은지 김치가 보골보골~

하이얀 두부도 썰어넣고, 동글동글 쏘세지까지 얹으면~

그래.. 엄마가 끓여주시던 그 김치찌개다.

냉장고 안에 있는 걸로 뚝딱 만들어주시던

그 만날 먹어도 또 맛있던 

그 김치찌개다.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신애님의 갈치구이


7월의 제철 생선은 갈치라고 했다

무와 김치를 넣고 졸인 갈치조림도 얼큰하지만

살이 통통 오른 7월엔 구이로 담백하게 먹어야 제맛이다.

극강의 고소함을 밥위에 얹고

김찌치개 한 숟가락이면~

크아~~~~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서정우님의 보내주신 맨하탄 전경


어디서 찍으셨을까

참 전경이 참 우아하다.

긴 것은 긴대로 낮은 것은 낮은대로

개성있게 늘어선 맨하탄 빌딩들은

원래 그 자리에서 돋아난 듯

자리잡은 모습이 참 어울린다.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Jay님의 노란구름


오렌지 향이 날 것 같은 구름 크림

빵에 발라 먹고 싶다..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GBCA님 여름트리


여름에 만난 크리스마스 트리!

트리 탑에는 별대신 달님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네요!

아름다운 숲 속 하우스에 살고 있는  GBCA님은 

오늘도 트리에 불을 밝힙니다..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신애님의 보양식 레시피


해신탕!!

우윳빛깔 생닭 4마리

바다의 산삼 전복 4마리

오동통한 낚지 두마리.

사과향 가득 품은 대추 12알

기운 팍팍 올려줄 인삼 몇뿌리

그리고 말린 무화과? 밤?

불린 찹쌀을

닭이 품으면~~


bbfc7af48542934d2d077426e35a07da_1563225

오늘 밤 이 해신탕 드시고

푹 주무셨다면..

거, 짓, 말!

ㅎㅎㅎㅎㅎ


우와!!

저 말이죠.. 아직 삼계탕 못 먹었는데 말이죠..

이러심 곤란한데 말이죠..

아....

먹.고.싶.다!


 

 

그 보다 더욱 하고 싶은건

역시 7시에 여러분 만나는 것!!!!

여러분~ 조금만 기다리세요!

지금은  6;31...곧 만나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요안나 2019-07-15
역시 장조림 식구들 최고예요.
9d2051b0b57f289f163a6d9743a857f7_1582318 만남의 광장 작은 음악회, 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 '3 테너'
만남의 광장 작은 음악회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이 여러분께 들려드리는 한 밤의 음악회!'3 테너'루치아노파바로티(이탈리아어: LucianoPavarotti루차노파바로티, Cavalier… | 02.21 | 조회: 27
석양사진, 종범님의 데칼코마니 사진, Jay님 양떼구름 사진
​석양의 주홍빛은 마치 엄마가 아이를 안아주는 품 같아요!석양은 우리를 품고 우리는 사랑을 품고그렇게 서로서로 체온을 나누며 살아갑니다..종범님의 석양사진입니다.파리의 에펠타워가 뉴욕에 온 줄 알았어요! ㅎㅎ옆으로 … | 02.19 | 조회: 17
악에의 충동은 구리와 같은 것이어서, 불속에 있을 때는 어떤 형태로도 될 수 있다.만약 인간에게 악에의 충동이 없다면 집도 짓지 않고, 아내를 구하지도 않고, 자식도 낳지도 않을 것이다.만약 당신이 악에의 충동에 쫓… | 02.17 | 조회: 13
친구가 줬던 선물
친한 친구에게서 4,5 년 전쯤에 받았던볼품없는 파란 비즈 팔찌를 쓰레기통에 버렸다가 다시 주웠다.지금까지 내 목숨과도 바꿀 수 있을 정도로소중하다고 생각해왔던 친구다.서로 멀리 떨어져 지낸지 3년이 지났지만소중한 … | 02.17 | 조회: 13
겨울바다와 좋은친구의 공통점 댓글+1
겨울바다와 좋은친구의 공통점은 그겁니다.별로 특별한것이 없다는 거..겨울바다 가봤죠?? 거기 아무것도 없어요..뭐있습니까...거기...거기 막 드라마나 이런데서 보면 좋을 것 같아서 가보지만..추워요~거기 춥구요~그… | 02.17 | 조회: 14
좀 안아줄래요? 댓글+1
슬퍼서 그래요.저는 슬픔을 잘 견디지 못해요.사람들은 모두 다슬픔을 잘 참는 것 같아요.어떻게 그처럼 슬픔에아랑곳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죠?슬퍼도 일을 하고, 먹기도 하고, 영화도 보고,그러다 보면, 슬픔이 사라지기… | 02.17 | 조회: 9
아줌마의 한탄? 댓글+1
남편이라는 니가 30년 전 나를너의 아내라는 이름을 가지게 만들었던그 날 이후로 단 한번, 단 한순간이라도나를 행복하도록 만들어준 적 있냐?돈을 졸라 많이 벌어다 줘서돈독이 오르게 해준 적이 있냐?너무너무 다정하게 … | 02.15 | 조회: 26
한자공부하는 내동생 댓글+1
내 동생은 열살이다요즘 동생은 내가 제일싫어하는 한자를 배운다한자 선생님이 일주일에 한번씩오셔서 지도 하셨고동생은 한자공부가 재미있는지학습지를 하룻만에 다 풀곤 했다어느날컴퓨터게임을 열심히 하고 있는 나에게동생이 와… | 02.14 | 조회: 20
아나운서의 실수 댓글+1
처음으로 스포츠 뉴스 진행을 맡은 초보 아나운서밤새네 잠을 설치면서스트라익 과 포볼등야구해설 용어를 익혔다.다음날첫방송에 엄청 긴장한 나머지몇번이고 외웠던 문장을 그만 잘못 읽고 말았다˝오늘 내리기로 한 소나기는프로… | 02.14 | 조회: 15
환각증세
어느 정신병원에 한 청년이 찾아와환각상태에 시달린다고 호소했다의사가 그 청년을 진찰대에 눕히며 물어 보았다˝ 지금은 뭐가 보입니까? ˝그러자 청년은 창 쪽을 보며숨이 넘어가는소리로 이렇게 말햇다˝ 예쁜 간호사가 옷을… | 02.14 | 조회: 13
살다보니 알겠더라
떠오르는 수많은 생각들 속에한잔의 커피에 목을 축인다. 살다보니 긴 터널도 지나야 하고안개 낀 산길도 홀로 걸어야 하고바다의 성난 파도도 만나지더라. 살다보니 알겠더라. 꼭 만나야 할 사람은 만나고스치고 지나야 하는… | 02.14 | 조회: 13
젖은 낙엽 안되기
요즘은 약간 달라졌지만 얼마 전만 해도 우리나라의 최고경영자(CEO)들을 소개하는 인터뷰는 항상 비슷한 내용이었다. 얼마나 쉬지 않고 일했나, 얼마나 회사의 발전을 위해 충성했나 등이 영웅담처럼 소개되게 마련이었다.… | 02.14 | 조회: 7
인생의 시계
인생의 시계는 단 한번 멈추지만,언제 어느 시간에 멈출 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이 내 시간이라 하고 살며,사랑하며 수고하고 미워하지만내일은 믿지 마십시오.그때는 시계가 멈출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떠날때에 우리 … | 02.14 | 조회: 10
그런 날 있다
더불어 사는 일도 때로는 힘에 겨워 세상 그 밖으로 아주 멀리 멀리 자신을 밀쳐버리고 싶은 그런 날 있다 이제 내게 잃어버린 그 무엇이 남았을까 사랑도 짐이 된다면 그마저도 버리고 싶다 더불어 사는 일이 아주 힘겨운… | 02.13 | 조회: 16
세상에서 가장 신비한 숫자
세상에서 가장 신비한 수는142857이라는 수 일 듯합니다.평범해보이는 이 수가 왜 그렇게 신비한걸까…?첫째는142857에1부터6까지 차례로 곱해봅시다.142857X 1 =142857142857X 2 =2857141… | 02.12 | 조회: 22
|   Saturday (EST)
▶ 방송듣기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