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은 낙엽 안되기 > 만남의 광장 > AM1660 K-RADIO

 

6dce35bce4a975a837a8b2f1d898e6ea_1578697

 

 

젖은 낙엽 안되기

DonkeyHote 0 202

요즘은 약간 달라졌지만 얼마 전만 해도 우리나라의 최고경영자(CEO)들을 소개하는 인터뷰는 항상 비슷한 내용이었다. 얼마나 쉬지 않고 일했나, 얼마나 회사의 발전을 위해 충성했나 등이 영웅담처럼 소개되게 마련이었다. 그들에게 ´일벌레´의 칭호는 훈장처럼 보였다. 젊은이들이 이들에게서 배워야 할 미덕은 자기희생이었다. 인터뷰 말미에는 항상 자신을 위해 희생한 아내와 자녀들에 대한 미안함이 빠지지 않았다. 그러나 그뿐이었다. 가족의 희생은 여전히 계속돼야 할 뿐이다.


일벌레의 존재는 직장에서의 지위로만 확인된다. 직장상사나 부하 직원 외에는 별다른 인간관계가 없다. 항상 일에 관련된 이야기만 할 뿐이다. 휴가를 반납할 정도로 항상 바쁘다. 회사 업무 외에 심각한 문제는 없다. 그러나 빨리 올라간 만큼 빨리 내려와야 하는 그들의 진짜 문제는 회사를 떠난 후에 비로소 시작된다. 더 이상 자신의 존재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때 이 땅의 남자들은 성실하고 일과 회사밖에 모르는 일본의 일벌레를 무척이나 닮고 싶어했다. 그러나 정작 일본의 아내들은 은퇴한 남편들을 ´누레오치바(젖은 낙엽)´라 부른다. 쓸어내려고 해도 땅바닥에 딱 붙어 떨어지지 않는 젖은 낙엽.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오직 아내의 치마 끝만 붙잡고 다니는 은퇴한 남편을 치워버리고 싶지만 치워버릴 수 없다. 게다가 한번 태워보려고 해도 매캐한 연기만 요란하게 나올 뿐 불붙을 기미는 보이지도 않는 젖은 낙엽은 그저 짜증나는 존재일 뿐이다.

한국 남자들의 심리적 정년은 37.5세라고 한다. 학교를 마친 후 입사한 첫 직장에서 마흔살까지 버티기도 힘들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은퇴할 때까지 적어도 네번은 직장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평생직장은 더 이상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회사의 지위나 일을 통해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확인하려 한다. 도로의 끝이 낭떠러지인 것을 알면서도 그저 아무 생각 없이 달릴 뿐이다. 남들도 다 그렇게 하니까.

이젠 남들과 다르게 살아야 한다. 회사의 지위나 연봉이 아니라 자신만이 재미있어 하는 것을 통해 존재를 확인해야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은퇴는 미리 준비할수록 좋다. 재테크뿐만 아니라 즐기는 방법을 배우는 휴테크도 젊었을 때 익혀야 한다. 아내와 즐기는 법도 평소에 꾸준히 익혀야 한다. 어느 날 갑자기 돈 있고 시간 있다고 자동적으로 즐길 수 있게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즐기는 법을 배우는 과정이 곧 행복이다.

지금 전화를 들어 아내와 우아한 곳에서 외식을 약속하고 5시 정각에 칼퇴근하자. 상사 눈치를 볼 필요가 없다. 그들은 당신을 ´젖은 낙엽´으로 만들 수는 있어도 당신과 당신 아내의 행복은 절대 책임지지 않는다. 시간이 없다. ´젖은 낙엽´은 의외로 빨리 당신의 운명이 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청취자 사진] 황금빛 석양사진과 해질녘 드라이브 사진 감상하세요!
종범님의 석양사진내가 만일 금광을 발견한다면 저런 광경을 보고 있겠죠?황금은 사람을 현혹시킨다고 하는데전 이미 빠져버린 것 같아요!흐와아~~종범님의 석양사진​2원근감의 기법과 석양빛의 운동감이 더해져움직이는 사진같습… | 2020.03.04 | 조회: 463
[다시듣기] 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 - 슈베르트 가곡
만남의 광장 작은 음악회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슈베르트(Schubert, Franz Peter)​*다시듣기의 노래부분을 여기에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슈베르트 가곡의 밤 선곡… | 2020.03.02 | 조회: 490
9d2051b0b57f289f163a6d9743a857f7_1582839 [다시듣기] Kradio 미스터 트롯 콘서트~ 감칠맛 가수 전영민!!! 촥 감겨요@@
​Kradio 미스터 트롯 콘서트청쾌한 목소리, 착 감기는 감칠맛이트롯트계의 먹망을 부르는가수 전,영,민 !!!먹방처럼 듣고 또 듣고 듣게 되는 매력겸비,신사다운 매너와 구수한 말솜씨!전영민이 '만남의 광장'에서 한… | 2020.02.27 | 조회: 774
[청취자 사진] 종범님의 데칼코마니 사진 감상하세요
멋진 구도의 이 작품은 데칼코마니 기법이 세번이나 쓰여서 탄생했네요!곡선의 건축물이 교묘히 이어져 커다란 기념조각비같은 상징성마저 느껴집니다.만남의 광장 애청자 종범님이 보내주신 멋진 사진작품 감상해 보세요~이 작품… | 2020.02.25 | 조회: 1157
9d2051b0b57f289f163a6d9743a857f7_1582318 [다시듣기] 만남의 광장 작은 음악회, 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 '3 테너'
만남의 광장 작은 음악회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이 여러분께 들려드리는 한 밤의 음악회!'3 테너'루치아노파바로티(이탈리아어: LucianoPavarotti루차노파바로티, Cavalier… | 2020.02.21 | 조회: 336
9d2051b0b57f289f163a6d9743a857f7_1582141 [청취자 사진] 석양사진, 종범님의 데칼코마니 사진, Jay님 양떼구름 사진
​석양의 주홍빛은 마치 엄마가 아이를 안아주는 품 같아요!석양은 우리를 품고 우리는 사랑을 품고그렇게 서로서로 체온을 나누며 살아갑니다..종범님의 석양사진입니다.파리의 에펠타워가 뉴욕에 온 줄 알았어요! ㅎㅎ옆으로 … | 2020.02.19 | 조회: 615
악에의 충동은 구리와 같은 것이어서, 불속에 있을 때는 어떤 형태로도 될 수 있다.만약 인간에게 악에의 충동이 없다면 집도 짓지 않고, 아내를 구하지도 않고, 자식도 낳지도 않을 것이다.만약 당신이 악에의 충동에 쫓… | 2020.02.17 | 조회: 221
친구가 줬던 선물
친한 친구에게서 4,5 년 전쯤에 받았던볼품없는 파란 비즈 팔찌를 쓰레기통에 버렸다가 다시 주웠다.지금까지 내 목숨과도 바꿀 수 있을 정도로소중하다고 생각해왔던 친구다.서로 멀리 떨어져 지낸지 3년이 지났지만소중한 … | 2020.02.17 | 조회: 226
겨울바다와 좋은친구의 공통점 댓글+1
겨울바다와 좋은친구의 공통점은 그겁니다.별로 특별한것이 없다는 거..겨울바다 가봤죠?? 거기 아무것도 없어요..뭐있습니까...거기...거기 막 드라마나 이런데서 보면 좋을 것 같아서 가보지만..추워요~거기 춥구요~그… | 2020.02.17 | 조회: 219
좀 안아줄래요? 댓글+1
슬퍼서 그래요.저는 슬픔을 잘 견디지 못해요.사람들은 모두 다슬픔을 잘 참는 것 같아요.어떻게 그처럼 슬픔에아랑곳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죠?슬퍼도 일을 하고, 먹기도 하고, 영화도 보고,그러다 보면, 슬픔이 사라지기… | 2020.02.17 | 조회: 222
아줌마의 한탄? 댓글+1
남편이라는 니가 30년 전 나를너의 아내라는 이름을 가지게 만들었던그 날 이후로 단 한번, 단 한순간이라도나를 행복하도록 만들어준 적 있냐?돈을 졸라 많이 벌어다 줘서돈독이 오르게 해준 적이 있냐?너무너무 다정하게 … | 2020.02.15 | 조회: 248
한자공부하는 내동생 댓글+1
내 동생은 열살이다요즘 동생은 내가 제일싫어하는 한자를 배운다한자 선생님이 일주일에 한번씩오셔서 지도 하셨고동생은 한자공부가 재미있는지학습지를 하룻만에 다 풀곤 했다어느날컴퓨터게임을 열심히 하고 있는 나에게동생이 와… | 2020.02.14 | 조회: 226
아나운서의 실수 댓글+1
처음으로 스포츠 뉴스 진행을 맡은 초보 아나운서밤새네 잠을 설치면서스트라익 과 포볼등야구해설 용어를 익혔다.다음날첫방송에 엄청 긴장한 나머지몇번이고 외웠던 문장을 그만 잘못 읽고 말았다˝오늘 내리기로 한 소나기는프로… | 2020.02.14 | 조회: 208
환각증세
어느 정신병원에 한 청년이 찾아와환각상태에 시달린다고 호소했다의사가 그 청년을 진찰대에 눕히며 물어 보았다˝ 지금은 뭐가 보입니까? ˝그러자 청년은 창 쪽을 보며숨이 넘어가는소리로 이렇게 말햇다˝ 예쁜 간호사가 옷을… | 2020.02.14 | 조회: 194
살다보니 알겠더라
떠오르는 수많은 생각들 속에한잔의 커피에 목을 축인다. 살다보니 긴 터널도 지나야 하고안개 낀 산길도 홀로 걸어야 하고바다의 성난 파도도 만나지더라. 살다보니 알겠더라. 꼭 만나야 할 사람은 만나고스치고 지나야 하는… | 2020.02.14 | 조회: 223
|   Saturday (EST)
▶ 방송듣기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