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의 소원 > 만남의 광장 > AM1660 K-RADIO

square_long_n.jpg

아들의 소원

sooki 0 207

사글셋방에서 신혼살림을 꾸렸던 우리 부부는 달동네 방 한 칸으로도 행복했지요. 그런데 앞을 보지 못하시는 시어머니께서는 단칸방인 신혼집에 와 함께 살길 바라셨습니다. 막내아들 곁에 계시고 싶으셨던 거지요. 하지만 한 방에서 지내기 불편한 탓에 어머님은 오래 머무르지 못하셨습니다.



얼마 뒤 형편이 나아져 우리 식구는 빌라로 이사했고 다시 어머님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어머님은 답답하다며 한옥으로 이사하자고 조르셨지요. 결국 남편과 상의한 끝에 허름한 한옥으로 옮겼습니다. 조그만 마당과 장독대도 있어 어머님께서 좋아하지만, 화장실이 재래식일 만큼 낡은 집이었지요. 겨울이면 얼마나 추운지 이불을 꼭꼭 덮고 아랫목에 누워야 겨우 잠들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아들아이가 걱정이었습니다. 속옷에 변을 묻히도록 변을 참다가 유치원에서 화장실을 가곤 했지요.


어느 날인가부터 지갑에서 돈이 1, 2만 원씩 없어졌습니다. 이상하다 싶었는데 집안 청소를 하다가 방구석에 숨겨진 돈 7만 원을 발견했습니다. 범인은 바로 어린 아들이었지요. 가슴이 쿵 내려앉았습니다. 아들을 혼내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왜 그랬냐고 물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뜻밖에 울먹이며 털어놓은 아들의 말에 우리는 차마 화를 낼 수가 없었습니다.


“아파트로 이사 갈 돈 모으려고 그랬어요.”

시어머니께서는 자그마한 한옥에서 저희와 함께 일 년을 더 지내다가 어느 날 평화롭게 눈을 감으셨습니다. 지금은 조그만 아파트를 장만해 아들의 소원을 풀었지요. 찬바람이 불 때마다 어머님이 그리워집니다. 어머님, 잘 살게요. 지켜봐 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잠시 스쳐가는 인연일지라도
삶에서 만나지는 잠시 스쳐가는 인연일지라도 헤어지는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다시는 뒤돌아보지 않을 듯이 등돌려 가지만 사람의 인연이란 언제 다시 어떠한 모습으로 만나질 지 … | 2020.02.08 | 조회: 236
자신을 버린 조종사 이야기
비행기는 주체할 수 없이 흔들리고 있었고 이미 고도는 엄청나게 낮아진 상태였습니다.˝빨리 이젝션(탈출)하라! 다시 한 번 말한다! 이젝션하라!˝관제소에서는 벌써 세 번째 비행기를 포기하고 탈출하라는 명령이 떨어졌습니… | 2020.02.08 | 조회: 215
영희 식당 댓글+1
구수한 된장찌개, 얼큰한 김치찌개 가족들 배가 출출할 때면 뚝딱 도깨비방망이로 요술을 부리듯이 기가 막힌 요리를 만들어 내시는 우리 어머니께서 식당을 하시겠단다. 고모가 힘들어서 내놓으신 가게를 어머니께서 인수하게 … | 2020.02.07 | 조회: 200
사랑받고 싶어졌다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느낌이 따뜻한 사람과손을 잡고 거닐고 싶어요.밤새 통화하며재잘대다 잠들고 싶어요.그 사람에게 잘 보이고 싶어옷장 앞에서 여러 벌의 옷을 입었다 벗었다반복하는 일도 수고롭지 않을거예요.장소가 어… | 2020.02.07 | 조회: 237
세상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각 - 데깔코마니 종범님의 사진작품
판타지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해리포터에 나오는기이한 마법에 걸린 빌딩?!!세상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각.데깔코마니 사진을 감상해 보세요!종범님의 사진 작품입니다.​종범님의 작품은 네셔널 지오그라피 포토 클럽에서 … | 2020.02.07 | 조회: 25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어제 걷던 거리를 오늘 다시 걷더라도 어제 만난 사람을 오늘 다시 만나더라도 어제 겪은 슬픔이 오늘 다시 찿아오더라도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식은 커피를 마시거나 딱딱하게 굳은 찬밥을 먹을 때 살아온 일이 초라하… | 2020.02.06 | 조회: 215
익숙함 때문에
처음에는 어떻게든 만나려고 애쓰더니 어느 때인가부터 내가 더 연락을 많이 하고 내가 더 말을 많이 한다. 그 사람의 전화를 기다린다. 이젠 내가 그 사람을 더 좋아하는 걸까? 사랑으로 벅 찼을 때 느꼈던 안정감과 만… | 2020.02.06 | 조회: 201
장벽
장벽이 있는 것은 다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를 내몰려고 장벽이 있는 것이 아니다.    장벽은 우리가 무엇인가를 얼마나 절실히 원하는 지 깨달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장벽… | 2020.02.05 | 조회: 214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있다.
절대주의자 : 뛰는 놈 위에는 반드시 나는 놈 있다.상대주의자 : 뛰는 놈이 있기 때문에 나는 놈이 있다.낙관주의자 : 뛰는 놈도 언젠가는 날 수 있는 때가 온다.비관주의자 : 나는 놈도 언젠가는 뛸 수밖에 없는 때… | 2020.02.04 | 조회: 250
심리테스트 댓글+1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이 밝혀집니다.매우 정확한 심리 테스트..소원은 둘째치구 넘 정확해서리..솔직히 전 안믿으면서 했는데..결과를 보고 좀 섬뜩햇습니다...넘 정확해서리...진심으로 응하지 않으면 결과에 화가 날수도… | 2020.02.04 | 조회: 448
그래도 해라
그래도 해라.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오늘은 슬피 울어도 내일은 기쁨이 찾아올지도 모른다 오늘은 분노로 가득 차나 내일은 소리 내어 크게 웃을지도 모른다 오늘이 인생의 마지막인 것처럼 허무해도 내일은 희망이 푸른 날개… | 2020.02.02 | 조회: 220
엄마, 혼자 울지 마세요
저희 부모님은 유난히 부부 사이 정이 도타우셨습니다. 아침이면 항상 현관에 서서 뽀뽀하랴 포옹하랴 동생과 저는 남들이 본다고 투덜대곤 했지만 아빠는 늘 그것이 생활이고 기쁨이라 하셨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두 딸 시집… | 2020.01.31 | 조회: 248
아빠의 자동차
우리집에는 자동차가 없습니다. 뭐 굳이 있다고 우기자면 아빠의 낡은 자전거가 유일한 자동차인 셈이지요. 그래서 어릴 적 집에 자동차가 있는 친구가 제일 부러웠습니다. 가끔 등교할 때 아빠가 자동차로 태워다 주는 아이… | 2020.01.31 | 조회: 221
역시 내 아들 댓글+1
김장을 하느라 정신이 없는데, 네살바기 막내 재현이가 자꾸 마늘을 찧겠다며 떼를 쓴다. 귀찮기도 하고 마음이 바빠 안 된다고 했더니 결국 울음을 터뜨린다. 냉정한 엄마는 아이를 방에 들여보냈다. “그냥 하고 싶은 대… | 2020.01.31 | 조회: 195
열람중 아들의 소원
사글셋방에서 신혼살림을 꾸렸던 우리 부부는 달동네 방 한 칸으로도 행복했지요. 그런데 앞을 보지 못하시는 시어머니께서는 단칸방인 신혼집에 와 함께 살길 바라셨습니다. 막내아들 곁에 계시고 싶으셨던 거지요. 하지만 한… | 2020.01.31 | 조회: 208
|   Tuesday (EST)
▶ 방송듣기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