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조림 사생대회 제 1회 대상 수상작, "새로운 길" > 장조림 > AM1660 K-RADIO

082918-004.jpg

 

 

장조림 사생대회 제 1회 대상 수상작, "새로운 길"

kradio 0 256

d98e2374d0449a51b2aad3adbe71aa46_1565646

 

장조림 가족 이신애님이 제 1회 장조림 사생대회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셨습니다.

신애님의 진실된 경험과 어려운 극복과정 속에서 빛나는 희망을 지금 만나보세요.


삶!

외로움!
허탈감!
비관!

참으로 요 몇년사이 내마음에서 수도없이 되새기며
실망스럽고 피곤했던 이야기들이다.

너무도 괴롭고 힘이 들어 모든것을 잃어 버려도 빼앗겨도
아니 세상을 놓아 버려도 무섭지 않은 고통의 시간이였다.

이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길을 열심히 살다가도
어느 순간에 “나는왜?” “아니 왜 나만이래?” 라고
한번쯤은 허탈감과 서글픔에 내 스스로에게 자책하고
반문하며 초라한 모습을 보고 느낄때도 있을듯 싶다.

내가 그랬다.
모든 안좋은 일들이 나만 불행해 지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밀려왔다.
늘 안 좋은일은 갑자기 그것도 감당하기 조차 힘든 고통을 준다.

그건 바로?
내 사랑을!!!
내곁에서 늘 함께 지내왔던 그 분들을
나에게 아무 허락없이 “그래도 괜찮아 질거야” 라는
희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빼앗아갔다.
한분도 아닌 두분씩이나 ...
(친정엄마, 9/11/2014. 남편, 11/03/2014)
이런 큰일 역시 시간조차 주지도 않았다.

마음에 분노가 치밀어서 하늘에 이유라도 알자며 따져 물었다.
“도대체 나에게 왜 이러시냐며?”
“이게 뭐냐며?”
“어떻게 살라고 하냐며?”
“이건 아니지 않냐며?”.....
내 가슴을 할퀴어 가며 울부짖으면서 따져도 보았다.

하늘은 나에게 꿈적도 하지 않았다.
“무슨일이 있었니?”
“왜 흥분했니?”
“왜 그러니?” 라며
비웃음과 함께 오히려 나에게 묻는듯 했다.

아직까지 살면서 남을 속여 보지도 않았으며
나쁜 마음 조차도 없이 두루두루 사는 세상이라고
모두가 힘든 어려운 세상에 살고 있다면서
또한 서로 위로하며 살자고 늘 외치고 산 내세월이었다.

늘 성실하게 베푸는 삶을 살아가던 평범한 하루 하루!

나의 삶을 질투라도 하셨다는 듯이 내 소중한 두분의 생명을 모셔갔다.

내 삶을???

도저히 내 스스로는 풀수 없도록 아주 심하게 엉킨채 엉망 진창인
실타래의 삶으로 만들어 놓았다.

이 모든일이 그래도 아닐거라고 믿으면서 반 정신이 나간 상태에서
저 깊은 땅속! 어두운 그곳! 내가 알수 없는 상상 조차도 못하는
깊은 그곳에 두분을 묻고 돌아와야 했다.

난 이제 혼자라고 생각하며 자식과 또다른 가족들은
보이지도 않았으며!
단 한번도 내 머릿속에 가족들은 생각하지도 못한체
나만의 굴레에 묶여 뒤틀어진 삶에 무섭고 두려움에 떨며 서러워 했다.


난 이렇게 시름시름 정신과 육체에 병이 들어 갔다.
앞으로 살아야 한다는 희망과 꿈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더 이상에 행복도 사랑도 느낄수 없다는 자책을 하며
마음에 빗장을 걸어 잠궈 놓았다.
그 누구에게도 열어주지 않으려 더욱더 강하게 굳게 굳게
나를 가두어 둔채 내마음은 닫혀 버렸다.

주위에 그누구도 마주치고 보고싶지도 않았으며
그 누구와의 연락도, 날 찾아 오는것도 ,위로에 말도,
밥도 물도, 먹어야 산다는 생각 조차 느끼지 못했다.
나는 그렇게 무너졌다.


스스로 늪에 빠진 나는 주위 가족들을 괴롭게 한것이다.
어쩔줄 몰라서 불안해 떨고 있는 가족들을 보면서도

“너희들이 내 마음을 알아?”
“나를 그냥 내버려둬?”

내마음에 악과 함께 고집을 부리고 있었다.

그 누구에 위로도 위안도 필요하지 않았다.
가만히 미동도 하지 않으며 어두운방에 누워 온통 세상에
원망만 하는 내가 되었다.

이렇게 시간이 흘러 흘러 지나고 나니!
나는 마음도 몸도 엉망이 되어 혼자의 힘으로는
도저히 일어설수 조차 없는 참혹한 생활이 되어 있었다.

나에 몸은 점점 침대밑으로 깊게 가라앉는 느낌과
어느때는 내몸이 공중으로 떠다니는 기분이 들었다.
온몸에 기가 다 빠져 버린 것이다.
그랬다..
.
.

하지만 이런 식으로 있는 나를 버리지 않았다.
또한 크게 나무라지도 나에 마음을 자극하지 않으며
조용히 끊임없이 기다려주던 바라봐 주던 누군가가 있었다.
내 가족들이였다.
.

가족들은 이런 내가 보기도 싫었을텐데!
지켜 보는것 조차 힘들었을 텐데!
기다려 주는것에 지칠만도 했는데!

바로 제일 가까이에 있던 가족!
나와 함께 같은 슬픔으로 남겨진 가족!
내자식들과 나의 형제들이었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다 싫다고 이렇게 있다가 나도 죽어 버릴 거라고?
힘없는 고함을 지르며 세상이 나만 불행하게도 지옥불에
던져 버렸다고 또다시 몸부림을 쳤다.
날 버렸다고...
.
.
그래도 가족들은 나를 포기하지 않고 달래며 함께 울면서
진정한 사랑에 손길로 나를 조심스럽게 안고 일으켜 세워
정신 치료에 도움이 될수 있는 상담실에 갔다.
그랬다...
.
.

엉엉 울었다.
그때에 그시간처럼.....
대성통곡 이란것이 이런 것이 였구나? 하고 또다시 느끼는 시간이었다.
나도 모르는 하소연과 이야기를 하며 펑펑 울고 있는 내가 있었다.

답답하고 숨이막혀 미칠듯하고 당장이라도 이세상 등지고 싶고
어디에서 어느 장소에서 삶을 놓아야만 좋을지 생각만 하고 있다며
많은 푸념을 늘어 놓고 있었다.
포기한 삶을 희망이 없는 삶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랬다...
.
.

시간이 조금씩 흘러 갔다. 흐르고 있었다.
진정제! 신경 안정제! 약에 의존도하고 가족들과 함께 있는
내가 조금씩 보였다.
미안 했다. 부끄러웠다. 그누구에게도 눈을 마주 할수가 없었다.
이젠 주위 가족에게 너무도 미안해서 방에서 나오지 못하는
내가 되어가고 있었다.
.

우린 지금도 엄마를! 내동생을! 누나를 사랑한다면서
나 또한 놓치고 싶지 않다고 함께 이겨내며 살자고 한다.
혼자가 아닌 우리가 있다고 ...
모두가 네편이라고...
네가 없으면 우리도 안된다고...
그랬다...
.
.
가족이라는 이름 안에서 사랑과 관심이라는 이름 안에서
조금씩 내마음에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다.
악마의 생각에 깊이 빠져 있던 내가 악마의 늪에서 빠져
나오려는듯 아주 살금살금 뒤척이고 있었다.

이젠 내 스스로에게 묻고 있었다.
나갈수 있을까? 나올래? 이겨낼수 있겠니? 하는
의구심을 갖으며 내 모든 생각은 조심스럽게 행동하며
하나 하나에도 신경이 쓰이며 은근히 두려웠다.

 

 

나를 방치하지 않고 조용히 지켜봐준 사랑에 힘이

나를 움직이게 한것이다.
물론 전문가에 도움이 있기도 했지만 그것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말없이 소리없이 지켜봐주며 나를 기다려 주면서 기회와 시간을
잘 선택해서 판단해서 전문가에게 갈수 있도록 도와준
가족들인 것이다.

끊임없는 끝없는 무작정에 관심과 사랑에 승리인 것이다.
그랬다...

 

심한 우울증!!!


어느 누군가는 바쁜 일상 생활에서 배 부른 소리 한다고 ?
우울증을 느낄 시간이 어디에 있냐고?
한가한 소리 한다고? 정신 나갔다고?
이야기 할수도 있다.
그 마음에도 우울함이 있는 것이다.


우리 모두에겐 마음 한구석에 보이지 않는 쉽게 표현할수 없는
본인도 모르며 느낄수 없는 어느 마음 한자리에 우울함이
늘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내앞만 보지 말고 내옆도 보자.
더불어 손잡고 함께 가자.
너그럽고 여유있게 세상살이 아픈곳 다독여 주자.
남의 마음으로 살지 말자.
늘 바라봐 주자.
사랑하자.
관심을 갖아 주자.
말 할수 있는 기회를 주자.

그래 그랬구나!... 많이 속상 했구나!...
난 널 충분히 이해한다! 라며 자주 이야기해주자.
사랑으로 이해하려 해주자.
관심과 사랑의 힘으로 이해하며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살자!
살아보자!
힘내자!


그후 나에겐 없던 버릇도 생겼다.
어느날은 기분좋은 새하얀 뭉게구름이 고와서 웃고,
또 다른 어느날엔 검게 짙어져 있는 먹구름 에게도 살짝 미소를 보이고,
비가오면 비오는 슬픈 하늘에,
바람 불때면 바람에 흔들리는 하늘에,
어둠이 찾아오면 밤하늘 별님 달님에게,
눈내리는 하늘엔 눈꽃송이에게,

남겨진 우리도 흐르는 세월과 함께 잘 살겠다고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 중이라고...

높고 넓은 하늘이 좋아져 하늘을 자주보며 이야기 한다.
☀


안녕? Hi?  나 잘하고 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4a1696881117f4f450e50747f0252515_1570118 2019 대한민국 미술대전 대상작가와 한국자연미술협회장의 인터뷰
​뉴욕 첼시 K&P Gallery에서 열린 'Spirit of Art' 전시 "장조림이 2019 대한민국 미술대전 구상부문 대상, 설윤혜 작가와 한국 자연미술 협회 유미경 회장을 초대해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 10.03 | 조회: 87
4a1696881117f4f450e50747f0252515_1569512 따뜻하고 행복한 그림으로 마음을 치유하는 원은희 작가 만나보기
​매일의 일상을 유년의 그리움을 담아 `따뜻하고 행복한` 그림을 그리는 원은희 작가!장조림이 만나봤습니다~!"매일매일 그림으로 일기를 쓰는, 그리는 원은희 입니다!"기사자료https://n.news.naver.com… | 09.26 | 조회: 315
조추녀&장추남 가을이야기~~
종범님의 무궁화 사진무궁화~ 무궁화~ 우리 나라 꽃~삼천리 강산에 우리 나라 꽃~종범님의 무궁화 사진무궁화 초 근접사진뭔가 맛있어 보이기도 하고 달콤한 캔디같기도 하고요~뉴욕에서 만나 더욱 반가운 무궁화^^종범님의 … | 09.26 | 조회: 36
4a1696881117f4f450e50747f0252515_1569262 파도의 변주, 김채하 작가의 장조림 인터뷰
남해의 바다를 보고, 듣고, 느끼며 자라온 김채하 작가.."바다의 모든 것은 내 자신이며, 내 가슴 속에도 파도가 친다.."파도의 변주, 김채하 작가와의 장조림 인터뷰왼쪽: K&P Gallery 김숙기 관장.… | 09.23 | 조회: 97
장조림에게 선물이 도착했네요! 깻잎, 고추,오이,아로니아... 오아~~@-@
미소님이 항상 장조림에게 사랑 한바구니를 쏟아주시더니~이번엔 직접 키우신 소중한 작물들을 한 소쿠리 가득 보내주셨어요!!향긋한 깻잎, 야들야들 뽀드득 고추, 싱싱하고 튼실한 오이 그리고 생 아로니아까지!제일 감동했던… | 09.19 | 조회: 53
노을이와 가을이 이야기. 청취자님의 일상 엿보기
종범님의 사진1노을에 물든 단풍잎?이제 곧 단풍이 들겠지요~아름다운 광경이 기대되요종범님의 사진2갈대여 노을이여가을이여 그대여흔들거려라종범님의 사진3미러 기법으로 쌍둥이 사진이 탄생했네요!공원이 넓어진 듯한 묘한 느… | 09.12 | 조회: 57
비상비상~! 뉴욕을 덮친 핑크 폭풍의 정체는?? 청취자 일상탐구
종범님의 핑크 폭풍1Pink Attack~!!!!!!!내 마음도 어택!!!!!!아름다움이 폭풍처럼 몰아친다~~종범님의 핑크 폭풍2서호주 리처치 주에 있는 가장 큰 섬인 미들섬에 있는Lake Hillier​를 아시나요… | 09.05 | 조회: 78
소는 누가 키우나? ㅎㅎ 움머~ 정겨운 장조림 가족들 사진모음!
봐도 봐도 재밌고 귀여운 Jay님이 보내주신 소 사진.소야~~ 더워서 물에 들어간고야? 물 마시러 들어간고야?화이트 브라이트닝 참 잘 했네~ 얼굴이 백옥이여!!Jay님의 항구 사진부둣가는 그 만의 느낌이 있다.들고 … | 08.29 | 조회: 78
760d503ded44e24bb52b96199cbeeb1f_1566833 장조림이 초대한 손님 고연희 작가 - 어른을 위한 그림동화 '피플랜드'
장조림이 만난 예술가, 고연희 작가장조림이 만난 고연희 작가는 우아한 카리스마가 넘치는 사람이었습니다.서울국제 미술협회 초대작가상 수상, 여성미술대전 특선 그리고 한국 뿐아니라국외 단체전에서 주목 받는 작가로 뉴욕 … | 08.26 | 조회: 319
장조림 잘 듣고 있습니다~ ^_^ 댓글+1
디제이 장찬 & 디제이 조진 두 분의 케미 완전 최고에요 ~ 노래 한 곡 살짝 신청 하고 다녀 갑니다. 박정현 - 몽중인 장조림 가족들 모두 좋은 하루 보내세요~ :) | 08.26 | 조회: 56
사생대회 우승 상품, $500상당 진주목걸이의 정체는? & 꿀디의 사진도 보세요~ 댓글+3
장조림 제 1회 사생대회 우승 상품,$500상당 공보석 진주목걸이인증샷이 도착했습니다!우승자 이신애님께서 잘 받으셨다고 사진 보내주셨습니다!​아름다워라~~ 꿀디 잼디도 오늘에서야 진주목걸이의 정체를 알 수 있었는데요… | 08.23 | 조회: 66
장조림앞으로 선물이 왔어요~
장조림 앞으로 선물이 도착했어요!!!!!!!Vincent님이 보내주신 너무너무 귀엽고 예쁜 선물!!!!!!!!! 바로 작약꽃씨예요!!!꿀디 벌써부터 화분이며 흙을 사느라 열정이 뿜뿜!!!!!꼭 싹을 틔워내겠습니다!v… | 08.22 | 조회: 69
꽃과 하늘과 석양과 퇴근길 - 어떤 풍경을 보셨나요?
장조림 가족 만식님의 사진캘리포니아 비치에서 아름다운 한 때..어린시절 가족과 놀러간 바닷가.. 내 마음에 찍혀있는 그때의 모습이 딱 이랬다.반짝이는 바다와 더 반짝였던 가족의 얼굴..그 아름다운 한 때을 기억한다.… | 08.19 | 조회: 113
d98e2374d0449a51b2aad3adbe71aa46_1565726 장조림 초대손님, 아티스트 이경림을 만나다!
​장조림 초대손님, 아티스트 이경림... 우리네 삶터 담아낸 골판지 화폭라이너지(liner board)에 파상(파도모양)을 넣은 골심지를 붙인 판지로 흔히 박스에 많이 활용되는 특수종이가 있다. 일명 ‘골판지’라는 … | 08.13 | 조회: 338
d98e2374d0449a51b2aad3adbe71aa46_1565646 열람중 장조림 사생대회 제 1회 대상 수상작, "새로운 길"
장조림 가족 이신애님이 제 1회 장조림 사생대회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셨습니다.신애님의 진실된 경험과 어려운 극복과정 속에서 빛나는 희망을 지금 만나보세요.삶!외로움!허탈감!비관!참으로 요 몇년사이 내마음에서 수도없이… | 08.12 | 조회: 257
|   Monday (EST)
▶ 방송듣기

진행: 장찬, 조진
월-금 7:00 PM ~ 9:00 PM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선곡표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