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조림 사생대회 제 1회 대상 수상작, "새로운 길" > 만남의 광장 > AM1660 K-RADIO

 

6dce35bce4a975a837a8b2f1d898e6ea_1578697

 

 

장조림 사생대회 제 1회 대상 수상작, "새로운 길"

kradio 0 534

d98e2374d0449a51b2aad3adbe71aa46_1565646

 

장조림 가족 이신애님이 제 1회 장조림 사생대회 영예의 대상을 수상하셨습니다.

신애님의 진실된 경험과 어려운 극복과정 속에서 빛나는 희망을 지금 만나보세요.


삶!

외로움!
허탈감!
비관!

참으로 요 몇년사이 내마음에서 수도없이 되새기며
실망스럽고 피곤했던 이야기들이다.

너무도 괴롭고 힘이 들어 모든것을 잃어 버려도 빼앗겨도
아니 세상을 놓아 버려도 무섭지 않은 고통의 시간이였다.

이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길을 열심히 살다가도
어느 순간에 “나는왜?” “아니 왜 나만이래?” 라고
한번쯤은 허탈감과 서글픔에 내 스스로에게 자책하고
반문하며 초라한 모습을 보고 느낄때도 있을듯 싶다.

내가 그랬다.
모든 안좋은 일들이 나만 불행해 지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밀려왔다.
늘 안 좋은일은 갑자기 그것도 감당하기 조차 힘든 고통을 준다.

그건 바로?
내 사랑을!!!
내곁에서 늘 함께 지내왔던 그 분들을
나에게 아무 허락없이 “그래도 괜찮아 질거야” 라는
희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빼앗아갔다.
한분도 아닌 두분씩이나 ...
(친정엄마, 9/11/2014. 남편, 11/03/2014)
이런 큰일 역시 시간조차 주지도 않았다.

마음에 분노가 치밀어서 하늘에 이유라도 알자며 따져 물었다.
“도대체 나에게 왜 이러시냐며?”
“이게 뭐냐며?”
“어떻게 살라고 하냐며?”
“이건 아니지 않냐며?”.....
내 가슴을 할퀴어 가며 울부짖으면서 따져도 보았다.

하늘은 나에게 꿈적도 하지 않았다.
“무슨일이 있었니?”
“왜 흥분했니?”
“왜 그러니?” 라며
비웃음과 함께 오히려 나에게 묻는듯 했다.

아직까지 살면서 남을 속여 보지도 않았으며
나쁜 마음 조차도 없이 두루두루 사는 세상이라고
모두가 힘든 어려운 세상에 살고 있다면서
또한 서로 위로하며 살자고 늘 외치고 산 내세월이었다.

늘 성실하게 베푸는 삶을 살아가던 평범한 하루 하루!

나의 삶을 질투라도 하셨다는 듯이 내 소중한 두분의 생명을 모셔갔다.

내 삶을???

도저히 내 스스로는 풀수 없도록 아주 심하게 엉킨채 엉망 진창인
실타래의 삶으로 만들어 놓았다.

이 모든일이 그래도 아닐거라고 믿으면서 반 정신이 나간 상태에서
저 깊은 땅속! 어두운 그곳! 내가 알수 없는 상상 조차도 못하는
깊은 그곳에 두분을 묻고 돌아와야 했다.

난 이제 혼자라고 생각하며 자식과 또다른 가족들은
보이지도 않았으며!
단 한번도 내 머릿속에 가족들은 생각하지도 못한체
나만의 굴레에 묶여 뒤틀어진 삶에 무섭고 두려움에 떨며 서러워 했다.


난 이렇게 시름시름 정신과 육체에 병이 들어 갔다.
앞으로 살아야 한다는 희망과 꿈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더 이상에 행복도 사랑도 느낄수 없다는 자책을 하며
마음에 빗장을 걸어 잠궈 놓았다.
그 누구에게도 열어주지 않으려 더욱더 강하게 굳게 굳게
나를 가두어 둔채 내마음은 닫혀 버렸다.

주위에 그누구도 마주치고 보고싶지도 않았으며
그 누구와의 연락도, 날 찾아 오는것도 ,위로에 말도,
밥도 물도, 먹어야 산다는 생각 조차 느끼지 못했다.
나는 그렇게 무너졌다.


스스로 늪에 빠진 나는 주위 가족들을 괴롭게 한것이다.
어쩔줄 몰라서 불안해 떨고 있는 가족들을 보면서도

“너희들이 내 마음을 알아?”
“나를 그냥 내버려둬?”

내마음에 악과 함께 고집을 부리고 있었다.

그 누구에 위로도 위안도 필요하지 않았다.
가만히 미동도 하지 않으며 어두운방에 누워 온통 세상에
원망만 하는 내가 되었다.

이렇게 시간이 흘러 흘러 지나고 나니!
나는 마음도 몸도 엉망이 되어 혼자의 힘으로는
도저히 일어설수 조차 없는 참혹한 생활이 되어 있었다.

나에 몸은 점점 침대밑으로 깊게 가라앉는 느낌과
어느때는 내몸이 공중으로 떠다니는 기분이 들었다.
온몸에 기가 다 빠져 버린 것이다.
그랬다..
.
.

하지만 이런 식으로 있는 나를 버리지 않았다.
또한 크게 나무라지도 나에 마음을 자극하지 않으며
조용히 끊임없이 기다려주던 바라봐 주던 누군가가 있었다.
내 가족들이였다.
.

가족들은 이런 내가 보기도 싫었을텐데!
지켜 보는것 조차 힘들었을 텐데!
기다려 주는것에 지칠만도 했는데!

바로 제일 가까이에 있던 가족!
나와 함께 같은 슬픔으로 남겨진 가족!
내자식들과 나의 형제들이었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다 싫다고 이렇게 있다가 나도 죽어 버릴 거라고?
힘없는 고함을 지르며 세상이 나만 불행하게도 지옥불에
던져 버렸다고 또다시 몸부림을 쳤다.
날 버렸다고...
.
.
그래도 가족들은 나를 포기하지 않고 달래며 함께 울면서
진정한 사랑에 손길로 나를 조심스럽게 안고 일으켜 세워
정신 치료에 도움이 될수 있는 상담실에 갔다.
그랬다...
.
.

엉엉 울었다.
그때에 그시간처럼.....
대성통곡 이란것이 이런 것이 였구나? 하고 또다시 느끼는 시간이었다.
나도 모르는 하소연과 이야기를 하며 펑펑 울고 있는 내가 있었다.

답답하고 숨이막혀 미칠듯하고 당장이라도 이세상 등지고 싶고
어디에서 어느 장소에서 삶을 놓아야만 좋을지 생각만 하고 있다며
많은 푸념을 늘어 놓고 있었다.
포기한 삶을 희망이 없는 삶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랬다...
.
.

시간이 조금씩 흘러 갔다. 흐르고 있었다.
진정제! 신경 안정제! 약에 의존도하고 가족들과 함께 있는
내가 조금씩 보였다.
미안 했다. 부끄러웠다. 그누구에게도 눈을 마주 할수가 없었다.
이젠 주위 가족에게 너무도 미안해서 방에서 나오지 못하는
내가 되어가고 있었다.
.

우린 지금도 엄마를! 내동생을! 누나를 사랑한다면서
나 또한 놓치고 싶지 않다고 함께 이겨내며 살자고 한다.
혼자가 아닌 우리가 있다고 ...
모두가 네편이라고...
네가 없으면 우리도 안된다고...
그랬다...
.
.
가족이라는 이름 안에서 사랑과 관심이라는 이름 안에서
조금씩 내마음에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했다.
악마의 생각에 깊이 빠져 있던 내가 악마의 늪에서 빠져
나오려는듯 아주 살금살금 뒤척이고 있었다.

이젠 내 스스로에게 묻고 있었다.
나갈수 있을까? 나올래? 이겨낼수 있겠니? 하는
의구심을 갖으며 내 모든 생각은 조심스럽게 행동하며
하나 하나에도 신경이 쓰이며 은근히 두려웠다.

 

 

나를 방치하지 않고 조용히 지켜봐준 사랑에 힘이

나를 움직이게 한것이다.
물론 전문가에 도움이 있기도 했지만 그것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말없이 소리없이 지켜봐주며 나를 기다려 주면서 기회와 시간을
잘 선택해서 판단해서 전문가에게 갈수 있도록 도와준
가족들인 것이다.

끊임없는 끝없는 무작정에 관심과 사랑에 승리인 것이다.
그랬다...

 

심한 우울증!!!


어느 누군가는 바쁜 일상 생활에서 배 부른 소리 한다고 ?
우울증을 느낄 시간이 어디에 있냐고?
한가한 소리 한다고? 정신 나갔다고?
이야기 할수도 있다.
그 마음에도 우울함이 있는 것이다.


우리 모두에겐 마음 한구석에 보이지 않는 쉽게 표현할수 없는
본인도 모르며 느낄수 없는 어느 마음 한자리에 우울함이
늘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내앞만 보지 말고 내옆도 보자.
더불어 손잡고 함께 가자.
너그럽고 여유있게 세상살이 아픈곳 다독여 주자.
남의 마음으로 살지 말자.
늘 바라봐 주자.
사랑하자.
관심을 갖아 주자.
말 할수 있는 기회를 주자.

그래 그랬구나!... 많이 속상 했구나!...
난 널 충분히 이해한다! 라며 자주 이야기해주자.
사랑으로 이해하려 해주자.
관심과 사랑의 힘으로 이해하며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살자!
살아보자!
힘내자!


그후 나에겐 없던 버릇도 생겼다.
어느날은 기분좋은 새하얀 뭉게구름이 고와서 웃고,
또 다른 어느날엔 검게 짙어져 있는 먹구름 에게도 살짝 미소를 보이고,
비가오면 비오는 슬픈 하늘에,
바람 불때면 바람에 흔들리는 하늘에,
어둠이 찾아오면 밤하늘 별님 달님에게,
눈내리는 하늘엔 눈꽃송이에게,

남겨진 우리도 흐르는 세월과 함께 잘 살겠다고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 중이라고...

높고 넓은 하늘이 좋아져 하늘을 자주보며 이야기 한다.
☀


안녕? Hi?  나 잘하고 있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12db48a103e58240aa04a51eab4e3176_1593630 [다시듣기] 뉴욕 한인건설협회 권치욱 회장 인터뷰 - 건설분야 코로나 이후 동향분석
​뉴욕 한인건설협회 권치욱 회장​​만남의 광장 코로나 그 이후 동향을 살피다.각 경제분야 재개 후 생생한 현장이야기와 새 가이드라인 들을 전해드립니다.1단계 경제재개 후 80%가 정상화 된 건설업계의 약진이 돋보인다… | 07.01 | 조회: 57
Dnipro Ukraine February 2019 Classical Opera Giuseppe Verdi Traviata Performed — Stock Photo [다시듣기]미녀음남 - 라 트라비아타( La Traviata,춘희) 오페라 1,2막 연속듣기
​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라 트라비아타( La Traviata,춘희) 오페라 1,2막 연속듣기라 트라비아타는 파리 사교계의 최고 에이스 '비올레타'와 순정남 '알프레도' … | 06.23 | 조회: 22
12db48a103e58240aa04a51eab4e3176_1592933 지치고 힘든 마음을 가진 이들을 안아드릴게요... '안아줄게요' 힐링 프로젝트
​지치고 힘든 마음을 가진 이들을 안아드릴게요... '안아줄게요' 힐링 프로젝트를 기획한 원은희 화가와의 인터뷰..원은희 작가원은희 작가는 자살예방, 서울가정법원, 수원소년법정 6호시설 등으로부터 초대를 받아 활동을… | 06.22 | 조회: 307
12db48a103e58240aa04a51eab4e3176_1591647 [다시듣기] 디자이너 유니스 최(Eunice Choi) 의 이유있는 인터뷰! 클릭클릭
만남의 광장 꿈꾸는 미술관 특별 초대게스트!Eunice Choi, 이유있는 인터뷰 상큼, 유닉, 창의력 뿜뿜그녀에게서 느껴지던 비누향기...스튜디오에서 생생하게 만난 그녀는 인터뷰를 할 '이유'가 충분했다!시각디자이… | 06.08 | 조회: 180
12db48a103e58240aa04a51eab4e3176_1590526 [다시듣기] 미녀음남 - 뮤지컬 서편제, 아부지.. 제 눈이!! 눈이 안보여요!
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뮤지컬 서편제.. 지금 감상해 보세요.1960년대, 산골 주막에 어떤 남자가 도착한다. 그는 주막에 있던 한 여인의 판소리을 들으며 회상에 잠긴다.… | 05.26 | 조회: 65
[청취자 사진] 아이스 아메리카노 마시며 봄구경!
시원~~~한 음료가 맛있어지는 계절이 왔습니다!짜그랑 다그랑~ 얼음 부딛히는 소리가기분을 업업~!!!이 기분 그대로~~ 봄 꽃구경까지 쭉~~ 이어하셔요!애니님 친구분이 보내주신 사진 1꽃이 왕관을 쓴 듯 도도하고 아… | 05.25 | 조회: 46
Children chorus — Stock Vector [다시듣기] 미녀음남 Virtual Choir 합창콘서트! 많은 분이 힐링이라 부른 음악회.
​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Virtual Choir 합창콘서트!많은 분이 힐링이라 부른 그 음악회, 지금 감상해 보세요.버츄얼 콰이어(Virtual Quir)란 미국 작곡가… | 05.19 | 조회: 67
[청취자 사진] 금강..아니 봄도 식후경!! 삼겹살 굽굽!!
Jay님의 삼겹살 굽는 사진목빠져라 기다리는 봄은 밀당 중...!따뜻할 듯 아닌 듯.. 좀처럼 풀리지 않는 기온... 그래! 먹자~ 삼, 겹, 살~~~~~~~~~~보면 해복해지는 사진, 제이님의 삽겹살 굽굽!! Ja… | 05.12 | 조회: 49
Rose Garden, 3d CG — Stock Photo [다시듣기] 미녀음남 - 동화같은 오페라 마술피리1,2
​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동화같은 오페라, 마술피리 음악회다시듣기의 노래는 서대원 블로그에서 풀버전으로 들어보세요성악가 서대원 블로그​https://blog.naver.c… | 05.05 | 조회: 118
[청취자 선물] 사랑의 마스크 선물이 도착했어요! 착용샷 첨부
선물이 도착했어요~마스크가 숑숑숑~~~만남의 광장 애청자님이 보내​주신 사랑의 마스크꿀디가 가진 것 중 가장 안전하고 튼튼한 마스크예요!착용샷! | 05.04 | 조회: 82
[청취자 사진] 봄처녀 강림!!! 정말 꼭 보고 가세요~
​혜영님, JS님, 숙이님, 애니님... 만남의 광장에 봄처녀 납시오!!!!!만남의 광장 가족들을 위해 봄꽃의 은총을 내려주셨어요~감상하시고 행복! 감상 또 하고 행복! 행복! 하세요~청수국벚꽃철쭉..으앗 색깔에 데… | 04.29 | 조회: 78
[청취자사진] 노을노을 하늘하늘 바깥구경할까요?
​GBCA님이 보내주신 멋들어져부린 저녁 노을~이 날, 오후엔 선더스톰이 왔었어요.비가 한바탕 쏟아붓고, 쿠릉쾅쾅 소리도 질러대고..번쩍번쩍 불이 난 후에찾아온 아름다운 저녁..무서웠던 선더스톰때문인지 더욱 평화로워… | 04.22 | 조회: 76
Little Angel in Tinker Bell cartoon parade in Disneyland, Hong Kong — Stock Photo [다시듣기] 미녀음남(미술하는 여자 음악하는 남자) Disney OST.
​미술하는여자음악하는남자조각가 조진과 성악가 서대원의 한 밤의 음악회!환상의 세계로! Dianey OST. 음악회다시듣기의 노래는 서대원 블로그에서 풀버전으로 들어보세요성악가 서대원 블로그​https://blog.n… | 04.17 | 조회: 96
[꿀디 꿀팁] 자동차 보험료 일부 돌려받는 팁 공개!
| 04.16 | 조회: 78
숙박 홈, 집, 코로나, 바이러스, Covid-19, 금, 가정에서 일, 리, 거리, 홈, 전염병 [꿀디 꿀팁] 코로나 사태로 프리오픈 된 공연/문화계 팁 총정리
​집에서 문화생활 즐기기 칩거(?)기간 동안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문화생활에 관한 정보입니다. 1. 예술의 전당의 유튜브 채널에서 공연영상 올려줍니다. 예: 백건우 피아니스트 영상과, 연극 인형의 집... 참 좋았어… | 04.16 | 조회: 92
|   Thursday (EST)
▶ 방송듣기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