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검찰, 트럼프 취임준비위 본격수사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연방 검찰, 트럼프 취임준비위 본격수사

Kradio보도국 0 337

연방 검찰, 트럼프 취임준비위 본격수사


5c65a5af679ac444bbb72c91581987ef_154936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준비위원회의 자금 유용 혐의 등을 수사 중인 연방 검찰이 취임준비위에 자금 관련 자료를 공식적으로 요구했습니다.

 

ABC 방송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뉴욕 남부 연방 검찰이 4일,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을 준비한 '취임 준비위원회'에 대한 수사의 일환으로 고액 기부자와 그에 대한 혜택 및 기부금 사용 내역을 요구했다고 이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역대 최대 금액인 1억700만 달러를 모금한 취임준비위는 지난해 4월 연방수사국(FBI)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을 수사하던 중 취임준비위 자금 의혹과 관련된 녹취록을 확보하면서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이 녹취록에서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의 자문 역할을 했던 스테파니 윈스턴 울코프는 취임준비위의 자금 집행 방식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임준비위의 세금 관련 서류에는 울코프가 이끄는 'WIS 미디어 파트너스'에 2천580만 달러가 집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ABC 방송이 입수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취임준비위는 취임선서에 앞서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에서 열린 저녁 만찬과 공연에만 150만 달러를 사용했습니다.

 

연방 검찰은 취임준비위가 모금한 자금을 위법하게 집행했는지, 기부에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접근이나 영향력 행사, 정책적 혜택 등 대가성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