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지금] 카타르 왕실 전용기, 에르도안 품에…선물이냐 구입이냐 '시끌'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세계는지금] 카타르 왕실 전용기, 에르도안 품에…선물이냐 구입이냐 '시끌'

Kradio보도국 0 401

 

​지구촌 곳곳의 소식을 모아 전해드리는 세계는 지금입니다.
f5f8f0861b647b17b1d7519b012739a1_1536962

카타르 왕실 전용기, 에르도안 품에선물이냐 구입이냐 '시끌'

 

 외환위기설이 나도는 터키에서 최근 카타르 왕실의 호화 전용기가 터키 대통령실 소속이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3(현지시간) 친정부 성향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터키 일부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습니다

 

지난달 리라 폭락 사태에서 카타르는 수니파 아랍국가 중 가장 적극적으로 터키를 지원했으며, 터키는 지난해 카타르가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단교를 당했을 때 긴급 물자 수송에 나서는 등 카타르를 두둔했습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항공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금욕주의' 간디의 여성관…", 쾌락 위한 섹스에 저항해야"

 

금욕적인 삶을 산 것으로 유명한 간디가 여성의 권리, 성생활 등에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엿볼 수 있는 일화가 공개됐습니다

 

전기는 간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인도로 돌아온 1915년부터 1948년 암살될 때까지의 상황을 짚었습니다

 

특히 이 책은 다른 전기에서 깊게 다루지 않은 간디의 여성관에 얽힌 에피소드를 담았다는 점에서 흥미롭습니다.

 

간디는 "성행위는 오로지 출산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부부는 피임기구를 사용하는 대신 가임기간을 피해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에 간디는 아내와의 관계가 성욕의 즐거움에 작별을 고한 뒤 정신적인 것으로 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3세에 결혼한 간디는 아들 4명을 둔 상태에서 38세에 금욕을 선언했습니다

 

한편, 간디는 교육, 직업 등과 관련한 여성의 권리를 존중했고, 여성은 남성과 완전히 동등하다고 믿었다고 전기는 설명했습니다

 

다만 간디는 자녀 양육이나 가사는 여성이 부담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질랜드서 고등학생 전자담배 흡연 처벌 논란

 

뉴질랜드에서 고등학생이 학교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게 처벌 대상인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14일 오클랜드에 있는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적발돼 처벌을 받게 되자 자신은 법을 어긴 적이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이작(18)이라는 학생이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적발돼 크리스 클라크 교감으로부터 흡연 도구를 소지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았습니다

 

아이작은 자신의 전자담배 흡연 도구는 니코틴이 없는 전자담배용 주스만 들어 있었다며 니코틴 흡연 도구에만 적용하는 흡연 도구 소지에 관한 처벌은 부당하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는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게 적절하다고 볼 수 없을지는 몰라도 교칙이나 법에 저촉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보건부 담배규제프로그램 매니저 제인 챔버스는 금연 환경법에 따라 모든 학교 건물과 교내는 상시 금연구역이라며 "그러나 그 규정이 니코틴이 포함됐든 아니든 전자담배 제품 사용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전자담배를 흡입하는 것은 법률적으로 볼 때 흡연이 아니다"라고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보건부는 각급 학교와 건물에 적용되는 금연 규정이 담배 흡연에만 적용한다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현행법에 아무런 언급도 없는 전자담배 흡연은 그 정체가 아주 모호한 상탭니다.

 

끊이지 않는 코뿔소 밀렵남아공 당국 '총력전'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습니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 6만 달러( 6700만원)를 호가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습니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습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세계는 지금, 오화랑이었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