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美가톨릭교구 성학대 사건에 "슬프고 부끄럽다"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교황청, 美가톨릭교구 성학대 사건에 "슬프고 부끄럽다"

Kradio보도국 0 518

교황청, 美가톨릭교구 성학대 사건에 "슬프고 부끄럽다"

 

91c23e5d6216e67c74824cd867274c0b_1534501
 

 

펜실베이니아주 가톨릭 교구 성직자들의 아동 성적 학대 보고와 관련해 교황청이 16일 "범죄행위이며, 도덕적으로 비난받아야 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레그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이런 끔찍한 범죄행위에 대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단어는 두 가지"라면서 "바로 부끄러움과 슬픔"이라고 말했습니다.

 

버크 대변인은 교황청은 아동 성학대를 단호하게 비난한다고 밝히면서, 이번 일을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피해자들은 교황이 자신들의 편이라는걸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펜실베이니아 주 검찰총장이 지난 2016년 소집한 대배심은, 주내 6개 가톨릭 교구 성직자들의 아동 성 학대를 2년간 조사한 끝에 300명이 넘는 성직자가 1천 명이 넘는 아동에 가해를 한 사실이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지난 14일 발표했습니다.

 

1940년대부터 70년에 걸쳐 수십만 페이지의 내부 자료를 검토한 보고서에는 사춘기 이전의 소년인 피해자들이 성추행과 성폭행까지 당한 사실과, 가톨릭 교회가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한 사실도 포함됐습니다.

 

버크 대변인은 "교회는 과거의 일로부터 엄격한 교훈을 배워야 한다"며 "그리고 성학대자들과 그러한 행위가 벌어지도록 방임한 것에 대한 책임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