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만의 메달' 걸고 온 황선우 "저는 100점을 주고 싶어요"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11년 만의 메달' 걸고 온 황선우 "저는 100점을 주고 싶어요"

AM1660KRADIO 0 49

 


송고시간 2022-06-27 19:12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마치고 귀국…"비빔면과 삼겹살 먹고 싶어"

PYH2022062720050001300_P2.jpg
황선우의 값진 은메달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황선우 선수가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하며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영종도=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물살을 가를 때마다 한국 수영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가는 황선우(19·강원도청)가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고 돌아왔다.

"내게는 정말 뜻깊은 대회였다"는 황선우는 자신이 이룬 성과에 몇 점을 주고 싶으냐는 말에 "저는 100점을 주고 싶다"고 답했다.

황선우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뒤 경영 선수단과 27일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2019년 광주 대회에서는 단체전인 남자 계영 800m에만 출전했던 황선우는 두 번째 출전한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인 이번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은메달 1개(남자 자유형 200m)와 한국 신기록 5개를 세우는 역영을 펼쳤다.

PYH2022062720270001300_P2.jpg
세계수영선수권 대표팀 귀국…종합 17위 마무리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출전한 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황선우가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딴 은메달은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한국 선수로는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리스트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수확한 메달이었다.

아울러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단체전 4번을 포함해 한국 기록을 다섯 차례나 새로 썼다.

우리나라가 이번 대회에서 새로 쓴 한국 기록이 5개인데 모두 황선우가 물살을 가른 때 나왔다.

단체전인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와 계영 800m(2회·예선 7분08초49, 결승 7분06초93), 혼성 계영 400m(3분29초35)에서 한국 기록을 갈아치울 때 황선우는 늘 대표팀의 첫 번째 영자를 맡아 레이스를 이끌었다.

특히 남자 계영 800m에서는 동료들과 한국 수영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단체전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당당히 '세계 6위'에 올랐다.

PYH2022062720260001300_P2.jpg
메달 들고 웃음짓는 황선우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황선우 선수가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해 메달을 들고 웃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이날 인천공항에는 황선우의 팬들도 꽃다발을 들고나와 그를 맞이했다

이번 대회를 뛴 자신에게 100점을 준 그는 "목표가 포디움(시상대)에 올라가는 것,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는 것이었다"면서 "정말 만족스러운 대회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솔직히 금메달 욕심은 없었느냐'는 물음에는 "금메달 욕심이 없으면 안 된다"면서 "욕심도 있었지만 그래도 개인 기록을 경신해서 만족한다"고 답했다.

황선우는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도 참가해 비록 메달 획득은 못 했지만, 세계 수영계에 확실히 제 이름 석 자를 알렸다.

그는 "도쿄올림픽 때는 경험이 부족해 오버페이스가 나왔는데 이번 세계선수권에서는 페이스 운영을 잘해 은메달이라는 값진 결과를 낼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열심히 훈련에 매진해서 메달 색깔을 바꾸고 싶다"고 말했다.

PYH2022062720080001300_P2.jpg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황선우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황선우 선수가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자신보다 한 살 어린 루마니아의 기대주 다비드 포포비치는 황선우에게 큰 자극이 됐다.

포포비치는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보다 1초26이나 빨리 터치패드를 찍으며 금메달을 땄고, 자유형 100m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단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와 200m 우승을 독차지한 선수는 1973년 제1회 대회의 짐 몽고메리(미국) 이후 포포비치가 49년 만에 처음이다.

황선우는 포포비치를 자신의 라이벌이라고 하는 데 대해 고개를 갸웃거리면서 "(포포비치가) 너무 빠르다"고 몸을 낮췄다.

이어 "같은 나이대에 좋은 기록을 내는 선수들이 있어서 욕심을 가지게 된다"면서 "포포비치와 함께 계속 나아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두 종목 다 엄청난 기록을 세운 선수라서 저도 열심히 해서 더 좋은 기록을 끌어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라고도 했다.

PYH2022062720100001300_P2.jpg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황선우

(영종도=연합뉴스) 서대연 수습기자 =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황선우 선수가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 대회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지난 25일까지(현지시간) 8일간 치러졌으며 우리나라는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경영 종목 메달 순위 17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가 세계수영선수권 롱코스(50m)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11년 박태환의 금메달 이후 11년 만이다. 2022.6.27 dwise@yna.co.kr

원본프리뷰

자유형 200m 결승에서 레이스가 너무 압도적이었던 포포비치만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는 말에는 "저도 그렇게 카메라에 잡힐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바라기도 했다.

황선우는 이번 대회에서 6개 세부 종목에 출전해 10번의 레이스를 펼쳤다.

그는 "사실 이렇게 경기를 많이 뛴 적이 없어서 체력적으로 매우 힘들었다"면서 "체력을 빨리 회복하는 노하우를 얻어서 신경을 써야 할 것 같다"고 이번 대회를 돌아왔다.

단체전에서의 성과에 대해서는 "결승 무대도 가고, 7분6초대라는 엄청난 기록이 나와서 호주 전훈 멤버들과 그날 밤을 기쁘게 보냈다"면서 "다만 더 보여줄 수 있단 생각을 4명 모두 했다. 기록을 계속 단축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황선우는 일단 휴식을 취하고 7월 말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올해 12월 열릴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준비를 해나갈 예정이다.

황선우는 당장 가장 하고 싶은 것을 묻자 "비빔면에 삼겹살을 먹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푹 쉬고 하고 싶은거 하면서 보내고 싶다"고 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뉴욕시 전철 이용객 여전히 팬데믹 이전 60%에 머물어, 서비스 축소되나
<앵커> 질병통제 예방센터가 코비드19 확진자와 접촉했던 이들에게 권고했던 자가 격리 조치 등을 폐기하는 등 일상 생활 대부분이 정상화에 가까워지고 있지만 뉴욕시 전철 이용객은 펜데믹 이전에 비해 60%에…

TOP NEWS | 06:58 | 조회: 3
롱아일랜드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주택 건설 허가를 거부당했다며 타운정부를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
<앵커> 롱아일랜드에 거주하는 한 주민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주택 건설 허가를 거부당했다며 타운정부를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롱아일랜…

TOP NEWS | 06:54 | 조회: 3
제 22회 전미주 한인체육대회 조직위 출범식
<앵커> 어제 저녁 (11일), 뉴욕한인봉사센터에서는 제 22회 전 미주 한인 체육대회 조직위원회 출범식이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그레이스맹 하원 의원, 존 리우 상원의원, 정병화 뉴욕 총영사 등이 대거…

Local News | 08.13 | 조회: 23
끝도 없이 이어지는, 텍사스 출발 이민자 버스, 뉴욕시에 부담
<앵커> 오늘(12일) 뉴욕시 항만청 버스터미널에는 텍사스에서 이민자들을 실어 보낸 버스 2대가 추가로 도착했습니다. 텍사스 주와 뉴욕시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렉 에봇 텍사스 주지사는 보란듯이…

Local News | 08.13 | 조회: 32
악마의 시 작가, 뉴욕에서 강연 중 괴한에게 피습당해
<앵커> 이슬람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악마의 시'라는 작품으로 이슬람계로부터 질타와 협박을 받아온 소설가 살만 러쉬디가, 오늘(12일) 뉴욕에서 강연 도중 급습한 괴한의 칼에 찔렸습니다. 김유리 기자가 보…

Local News | 08.12 | 조회: 27
유엔 "분쟁지역 구호활동가 지난해 140여명 사망"
전 세계 분쟁 지역 곳곳에서 구호 업무를 수행하는 활동가들이 지난해 140여명가량 숨졌다고 유엔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옌스 라크 부대변인은 이날 유엔 제네바 사무국에서 열린 브…

국제 | 08.12 | 조회: 19
c02f88745f6e529e54a0be9246015c10_1642515 08/12/22 모닝: 뉴욕시의회 LGBTQIA+ 코커스 원숭이두창 발병 대응관련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 촉구
​​​​​앵커: 김은희▶사회적 거리두기와 격리, 정기적 검사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방역 지침들이 대폭 완화됐습니다.▶뉴욕시의회 LGBTQIA+ 코커스는 뉴욕시로 하여금, 원숭이두창 발병 대응관련 체계적인 시스템을 …

주요뉴스 | 08.12 | 조회: 23
맨해튼 마차 끄는 말 무더위로 쓰러지거나 사망.. “말들은 고통받는 중”
<앵커> 맨해튼 센트럴파크 일대에서 사람들을 태우고 순회하는 마차는 뉴욕시 관광상품 중 하나로 이용되어 왔는데요, 무더위 속에서 마차를 이끄는 말들이 쓰러지거나 심지어 사망에 이르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

Local News | 08.11 | 조회: 37
c02f88745f6e529e54a0be9246015c10_1642515 08/11/22 모닝: ​맨해튼 혼잡통행료 이르면 내년 말 도입 예정
​​​​​앵커: 김은희▶​맨해튼 혼잡통행료가 이르면 내년 말부터 도입될 예정입니다. MTA는 7가지 통행료 징수안을 제안했고 일반 차량은 하루 1회 요금을 부과하고 택시는 제한없이 혼잡세를 부과할 것이 제안됐습니다.…

주요뉴스 | 08.11 | 조회: 32
10일 수요일, 뉴욕시에 이민자 버스 3 대 추가 도착
<앵커> 오늘(10일) 뉴욕시 항만청 버스터미널에는, 텍사스 주에서 이민자들을 실어 보낸 버스 3 대가 추가로 도착했습니다. 뉴욕시 쉘터 수용 인원이 포화 상태인 가운데, 100여 명의 이민자가 더 도착한…

Local News | 08.10 | 조회: 46
뉴욕주 성전환자 경제적 불평등 해결 법안 서명
<앵커> 캐시호컬 주지사가, 오늘(10일) 성전환자들의 경제적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뉴욕시 노동부 역시, 성전환자가 겪고 있는 직장내 차별 및 불평등 관련 문제에 대해 조…

Local News | 08.10 | 조회: 25
맨해튼,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무실 6위 선정
<앵커> 맨해튼 사무실이 평방 피트 당 91달러를 기록하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무실 공간 6위로 조사됐습니다. 1위는 영국 런던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소식 김유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뉴욕시 임대료가…

Local News | 08.10 | 조회: 34
맨해튼 교통혼잡료 환경영향평가 결과 공개
<앵커> 맨해튼 교통혼잡료가 이르면 내년 말부터 도입될 예정인데요. 차일피일 미뤄지던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마침내 오늘(10일) 공개됐습니다. 대중교통 이용률 증가, 환경오염 감소 등 긍정적 측면이 전망되는…

Local News | 08.10 | 조회: 30
치폴레, 주말 근무 및 병가 노동법 위반으로 2,000만 달러 배상
<앵커> 멕시코 음식 프랜차이즈 치폴레가 뉴욕시 근로 기준법을 위반해 약 13,000명의 직원에게 총 2,000만 달러를 보상합니다. 뉴욕시장실은 뉴욕시 근로자 보호 보상금 중 역대 최대 규모라고 밝혔습니…

Local News | 08.10 | 조회: 28
기시다 "한국 호우 피해에 깊은 슬픔…조속한 회복 기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0일 최근 한국에서 발생한 집중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에 대해 슬픔을 표하고 조속한 회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다.기시다 총리는 "한국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

국제 | 08.10 | 조회: 2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