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이룬 고진영, 새 목표는 세계랭킹 1위…"이른 시간 내 탈환"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다 이룬 고진영, 새 목표는 세계랭킹 1위…"이른 시간 내 탈환"

AM1660KRADIO 0 24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금왕 휩쓸고 귀국…"가장 아쉬운 것은 도쿄올림픽"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한 고진영이 23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꽃다발을 받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21.11.23 kane@yna.co.kr
꽃을 든 고진영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한 고진영이 23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꽃다발을 받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21.11.23 kane@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을 휩쓴 고진영(26)이 이른 시간 안에 세계 랭킹 1위를 재탈환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3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고진영은 "세계 랭킹 1위는 생각하지 않았던 부분인데 넬리(넬리 코다)가 워낙 탄탄한 경기력을 가지고 있어서 다시 1위를 오르려면 조금 더 많은 우승이 필요하다"며 "내년 시즌에 올해보다 더 잘하면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1위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시즌 상금왕을 차지하며 올 시즌을 세계랭킹 1위로 시작한 고진영은 시즌 초반 극심한 슬럼프를 겪으며 1위 자리를 코다(미국)에게 내줬다.

    지난 22일 LPGA 투어 시즌 마지막 경기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코다와의 랭킹 점수 차이를 0.13점으로 줄였다.

    지금과 같은 경기력을 유지한다면 내년 시즌 초반 1위 탈환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다.

    세계랭킹 1위는 놓쳤지만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3년 연속 상금왕과 두 번째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한 것은 고진영에도 의미가 컸다.

    고진영은 "상금왕이나 올해의 선수상은 사실 제가 잘하면 받을 수 있겠구나 생각했지만 정말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정말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한국인 최초로 두 차례 올해의 선수상 받았다는 것은 정말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어느 해보다 정말 더 힘들었고 감정 기복도 컸기 때문에 올 한해는 에너지 소비를 더 많이 했던 것 같다"며 "하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역전승했기 때문에 마무리가 조금 더 짜릿했다. 기억에 남는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룬 것이 많은 시즌이었지만 고진영에게는 끝내 떨쳐낼 수 없는 아쉬움이 하나 있다.

    바로 공동 9위로 경기를 마친 뒤 라이벌 코다의 금메달을 바라봐야만 했던 도쿄올림픽이다.

    고진영은 "올 시즌 점수를 준다면 메이저 대회에서의 아쉬움과 도쿄올림픽의 아쉬움으로 20점을 뺀 80점 정도 주고 싶다"며 "올해 제일 기뻤던 순간은 CME그룹 투어 우승이고, 가장 아쉬운 것은 도쿄올림픽"이라고 말했다.

    "하반기에 성적이 좋았던 것도 올림픽이라는 큰 산이 하나 없어지고 나니까 편안하게 경기를 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뗀 고진영은 시간을 돌릴 수만 있다면 올림픽으로 돌아가 다시 금메달을 노리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그는 "올림픽에서는 컨디션이 정말 정상적이지 않았고 기량을 100% 발휘할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었다"며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조금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모처럼 집으로 돌아온 고진영은 가장 먼저 돌아가신 할머니를 찾아뵐 계획이다.

    고진영은 시즌 초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격리 기간 탓에 돌아가신 할머니의 마지막 모습을 직접 지키지 못했다. 시즌 초반 부진도 그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올림픽 이후 경기력을 되찾은 고진영은 지난달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출전 직전 할머니가 나오는 꿈을 꿨다고 한다.

    고진영은 "할머니가 꿈에 나오셨는데 꿈에서는 엄청 기뻐했지만 실제로 일어나니 펑펑 울고 있었다"며 "그때가 파운더스컵 대회 직전이었다. 꿈에서 너무 좋은 기억이 남아있었기 때문에 '아, 내가 우승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으로 경기를 했었다"고 말했다.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한 고진영이 23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3 kane@yna.co.kr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진영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부문을 석권한 고진영이 23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3 kane@yna.co.kr



    고진영은 실제로 지난달 11일 파운더스컵에서 18언더파 266타를 써내 카롤리네 마손(독일·14언더파 270타)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많은 것을 이뤘지만 고진영의 도전은 아직 끝이 아니다. '골프를 너무 많이 해서' 손목 통증이 온 것 같다는 고진영은 휴식 기간에도 자신에게 동기를 유발할 수 있는 영화를 찾아볼 예정이라고 한다.

    고진영은 끝으로 "2021년 시즌이 다 끝났는데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2022년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오겠다"며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뉴욕시 비공립학교 교직원, 백신접종 의무화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뉴욕시는 공립학교가 아닌 가톨릭 학교 및 유대인 학교를 비롯한 모든 사립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12월20일까지 백신접종 의무화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

Local News | 12.03 | 조회: 14
맨해튼 묻지마 칼부림, 콜롬비아 대학원생 사망
<앵커> 어젯(2일)밤, 뉴욕시 콜롬비아 대학 근처에 위치한 공원에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콜롬비아 대학원생이 숨지고, 관광객 한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자세…

TOP NEWS | 12.03 | 조회: 33
뉴욕주 오미크론 감염 확산...과도한 패닉은 금물
<앵커>뉴욕주에서코비드-19변이바이러스인오미크론감염자가5명으로확인된가운데,주보건당국은과도한우려는자제해달라고당부했습니다.시정부는오미크론이지역사회에광범위하게퍼졌을가능성이높다며안전규정준수를요청했습니다.김지선기잡…

TOP NEWS | 12.03 | 조회: 22
233a075466086d90419bc735a09ab319_1638558 뉴욕백배즐기기_뉴욕의 그리스 이민자
<앵커> 오늘 뉴욕백배즐기기에서는 델타에 이어 오미크론까지 변이 바이러스의 연이은 등장으로 접하게 되는 그리스 알파벳들을 살펴보면서 뉴욕에 가장 많이 거주하는 그리스 이민자들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겠습…

Local News | 12.03 | 조회: 116
e77f76cb499adfb0ba220e31fd54977b_1637184 맨해튼 BoA 경영진 직원들에게 “튀게 입지 말라”
​<앵커> 연이은 범죄 발생으로 유명 은행 체인 경영진이 맨해튼 내 사무실 직원들에게 허름한 옷을 입고 다니라는 이색주문을 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합니다.연이어 발생하는 맨…

TOP NEWS | 12.03 | 조회: 37
타이거 우즈 이번에는 풀스윙 영상…PNC 출전 기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자동차 사고로 다리를 잃을 뻔했다던 타이거 우즈(미국)가 연습장에서 페어웨이 우드를 힘껏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됐다.PGA투어는 3일(한국시간) 공식 소셜미디어에 우즈의 풀스윙 영상을…

스포츠 | 12.03 | 조회: 12
NBA 피닉스, 구단 역대 최다 18연승…두 자릿수 득점 7명
멤피스, OCK에 73점 차 대승…NBA 최다 점수 차 승리(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피닉스 선스가 18연승을 질주하며 구단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을 새로 썼다.피닉스는 3일 미국 애리조나…

스포츠 | 12.03 | 조회: 11
PGA투어 대회 캐디가 재산 1조8천억원 자산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3일(한국시간) 개막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공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한 토니 피나우(미국)의 캐디가 1조8천억원 자산가로 드러나 화제다.이날 바하마의 올버니 골프클럽(…

스포츠 | 12.03 | 조회: 16
c02f88745f6e529e54a0be9246015c10_1635772 12/03/21 아침: 뉴욕시,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
​​​앵커: 김은희▶​뉴욕시가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가 됐습니다. 어제(일) 뉴욕시에서만 5명의 감염자가 확인됐고 뉴욕을 방문한 미네소타주 주민도 감염됐습니다. 5만명 이상이 참가한 대규모 행사를 통해 지…

주요뉴스 | 12.03 | 조회: 22
뉴욕시 인근 6개 대형병원 잔여병상 10% 미만 병상부족
<앵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공포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뉴욕주에 위치한 대형 병원 가운데 37개 병원의 잔여병상이 10%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뉴욕시 인근에만 6개 대형병원이 …

TOP NEWS | 12.02 | 조회: 25
뉴욕시 총기범죄 극성, UN앞, 공립고등학교에서 발생
<앵커> 오늘(2일) 뉴욕시에 위치한 유엔 본부 앞에서 무장 남성이 총기를 들고 위협하며 경찰과 3시간 가까이 대치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일대 교통이 마비됐고, 유엔본부 직원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해야…

Local News | 12.02 | 조회: 24
뉴욕 오미크론 확산 현실화되나...뉴욕 방문 미네소타주민 확진
<앵커>최근뉴욕시를방문했다돌아간미네소타주민이오미크론감염확진판정을받았습니다.주보건당국은며칠안에뉴욕에서도감염자가나올것으로예상했습니다.자세한소식김지선기자가전해드립니다.미네소타주보건부는2일,최근뉴욕시를방문했던성인…

TOP NEWS | 12.02 | 조회: 23
지난해 뉴욕서 버려진 코비드 백신 16만 회 분
<앵커>지난해뉴욕주에서16만도스가넘는코비드-19백신이버려진것으로파악됐습니다.보건당국은대규모폐기는막겠다는입장이지만,앞으로도일정수준의낭비는불가피할것으로전망됩니다.김지선기잡니다.뉴욕주보건부가공개한데이터에따르면,…

Local News | 12.02 | 조회: 20
'아데토쿤보 40점' NBA 밀워키, 샬럿 꺾고 8연승 질주
'야투 성공률 68.7%' 구단 신기록 댈러스는 뉴올리언스 완파(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샬럿 호니츠를 힘겹게 누르고 8연승 행진을 벌였다.밀워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위…

스포츠 | 12.02 | 조회: 13
MLB 직장폐쇄, FA 협상 등 모든 행정업무 중단…김광현도 영향
기존 CBA 효력 마감 시한까지 협상 완료하지 못해(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과 선수 노조가 10개월의 마라톤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직장폐쇄(로크아웃·lockout)…

스포츠 | 12.02 | 조회: 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