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AM1660KRADIO 0 63

 

올해 초에는 조모상 겪으며 '골프 사춘기'…"연장 상대 임희정에게는 미안"
"한국 선수 200승 기록의 주인공이 돼 더없이 큰 영광"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LPGA 한국 선수 합작 통산 200승 기념 케이크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고진영, 부산서 한국인 LPGA 통산 200승 달성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LPGA 한국 선수 합작 통산 200승 기념 케이크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btn_download2.gif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고진영(26)이 최근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라는 엄청난 상승세를 보이며 세계 랭킹 1위에 등극했다.

    고진영은 24일 부산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를 치고 연장에서 임희정(21)을 꺾었다.

    프로 데뷔 후 처음 치른 연장전에서 이긴 고진영은 9월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을 시작으로 최근 5개 대회에서 우승 3회, 준우승 1회의 놀라운 성과를 냈다.

    나머지 한 대회에서도 공동 6위로 상위권 성적을 유지했다.

    또 시즌 첫 승을 거둔 7월 VOA 클래식으로 범위를 넓히면 최근 7개 대회에서 우승 4회, 준우승 1회를 달성했다.

    6월 말 세계 1위 자리를 넬리 코다(미국)에게 내준 이후 급상승세를 타기 시작한 고진영은 4개월 만에 다시 세계 1위를 되찾았다.'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우승 축하 물세례 받는 고진영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btn_download2.gif

    고진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라운드 때 생각보다 타수가 잘 안 나와서 '더 잃을 것도 없으니 남은 사흘 후회 없이 해보자'는 마음이었다"며 "2, 3라운드에 스윙도 잘 되고, 버디도 많이 나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해보자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3라운드까지 임희정에 4타 뒤진 2위였던 고진영은 "전반에 샷이 잘 됐고, 퍼트에도 자신이 있었다"며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6개를 하고서는 제 라이프 베스트 스코어인 8언더파를 깰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4타 차 역전승의 조짐이 경기 초반부터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결국 8언더파로 자신의 생애 최고 점수와 타이기록을 세운 그는 "11번 홀(파5)에서 그린을 넘겼는데 10야드도 안 되는 지점에서 실수가 나와 파를 했다"며 "그래서 12번 홀(파4)을 더 열심히 쳤고, 4m 정도 버디 퍼트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12번 홀 버디로 임희정을 1타 차로 제친 고진영은 "생애 첫 연장이었지만 그렇게 긴장이 되지는 않았다"고 승부사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는 "연장 두 번째 샷이 185m 정도 거리였는데 공격적으로 친 것이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자평했다.

    한국 선수의 LPGA 투어 200승 주인공이 된 것에 대해서는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200승을 한 것은 큰 행운이고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제가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지만 열심히 하다 보니 200승을 하게 됐고, 기록의 주인공이 돼 더없이 큰 영광"이라고 기뻐했다.'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오른쪽)이 연장전 대결을 벌인 임희정과 포옹하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고진영, 연장전 대결을 벌인 임희정과 포옹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오른쪽)이 연장전 대결을 벌인 임희정과 포옹하고 있다. 2021.10.24 kangdcc@yna.co.kr

btn_download2.gif

    연장 상대였던 후배 임희정의 플레이에 대한 평가를 부탁받고는 "(임)희정이가 잘해서 미국에 오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고, 오늘 경기 전에도 '편하게 하라'고 했는데 그런 점에서 미안한 감이 없지 않다"며 "오늘 제가 운이 좋아 이겼지만 스윙도 좋고, 지금 당장 LPGA 투어로 와도 손색이 없다"고 칭찬했다.

    최근 5경기에서 3승을 따낸 세계 1위지만 정작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겸손한 답변을 했다.

    그는 "저는 우승을 하더라도 우승보다 제 경기력을 더 돌아보는 편"이라며 "오늘도 11번 홀 실수는 제가 아직 부족하다는 방증이고 스윙, 퍼트 모두 완벽하게 개선하려고 최선을 다해서 돌아본다"고 소개했다.

    또 기대를 모았던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을 때는 "경기력이 너무 안 좋아서 스윙을 재정비하려고 했다"며 "이후 준비 기간이 한 달 정도였는데 아침 8시에 연습장에 가서 저녁 먹을 때까지 헬스장, 연습장만 왔다 갔다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주니어 시절에는 정말 '이렇게 연습하다가 죽겠다' 싶을 때도 있었지만 계속 발전하려면 주니어 때 마음을 갖고 연습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자신을 채찍질했다.'

(서울=연합뉴스)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고진영이 우승 후 트로피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24 <BR>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트로피 들고 기념 촬영하는 고진영

(서울=연합뉴스)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고진영이 우승 후 트로피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24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btn_download2.gif

    올해 상반기 잠시 슬럼프를 겪으며 '골프 사춘기'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던 그는 "올 초에 저희 할머니가 돌아가셔서 힘들었다"며 "미국에서 대회를 준비하면서 너무 우느라 하루 3∼4시간밖에 못 잤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할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여기서 뭐 하고 있는 건가'라는 생각에 골프에 대한 회의감도 들었다"며 "그래도 시간이 약이라는 말을 믿으며 연습도 열심히 하고, 골프에 대한 애정도 살아나 7월부터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11월 미국에서 열리는 2개 대회를 앞두고 국내에서 잠시 쉬면서 연습할 계획인 고진영은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아 파티하기엔 이르지만 연말에는 큰 파티가 있으면 좋겠다"며 시즌 마무리를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뉴욕시 비공립학교 교직원, 백신접종 의무화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뉴욕시는 공립학교가 아닌 가톨릭 학교 및 유대인 학교를 비롯한 모든 사립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12월20일까지 백신접종 의무화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

Local News | 12.03 | 조회: 14
맨해튼 묻지마 칼부림, 콜롬비아 대학원생 사망
<앵커> 어젯(2일)밤, 뉴욕시 콜롬비아 대학 근처에 위치한 공원에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콜롬비아 대학원생이 숨지고, 관광객 한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자세…

TOP NEWS | 12.03 | 조회: 33
뉴욕주 오미크론 감염 확산...과도한 패닉은 금물
<앵커>뉴욕주에서코비드-19변이바이러스인오미크론감염자가5명으로확인된가운데,주보건당국은과도한우려는자제해달라고당부했습니다.시정부는오미크론이지역사회에광범위하게퍼졌을가능성이높다며안전규정준수를요청했습니다.김지선기잡…

TOP NEWS | 12.03 | 조회: 22
233a075466086d90419bc735a09ab319_1638558 뉴욕백배즐기기_뉴욕의 그리스 이민자
<앵커> 오늘 뉴욕백배즐기기에서는 델타에 이어 오미크론까지 변이 바이러스의 연이은 등장으로 접하게 되는 그리스 알파벳들을 살펴보면서 뉴욕에 가장 많이 거주하는 그리스 이민자들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겠습…

Local News | 12.03 | 조회: 116
e77f76cb499adfb0ba220e31fd54977b_1637184 맨해튼 BoA 경영진 직원들에게 “튀게 입지 말라”
​<앵커> 연이은 범죄 발생으로 유명 은행 체인 경영진이 맨해튼 내 사무실 직원들에게 허름한 옷을 입고 다니라는 이색주문을 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합니다.연이어 발생하는 맨…

TOP NEWS | 12.03 | 조회: 37
타이거 우즈 이번에는 풀스윙 영상…PNC 출전 기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자동차 사고로 다리를 잃을 뻔했다던 타이거 우즈(미국)가 연습장에서 페어웨이 우드를 힘껏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됐다.PGA투어는 3일(한국시간) 공식 소셜미디어에 우즈의 풀스윙 영상을…

스포츠 | 12.03 | 조회: 12
NBA 피닉스, 구단 역대 최다 18연승…두 자릿수 득점 7명
멤피스, OCK에 73점 차 대승…NBA 최다 점수 차 승리(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피닉스 선스가 18연승을 질주하며 구단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을 새로 썼다.피닉스는 3일 미국 애리조나…

스포츠 | 12.03 | 조회: 11
PGA투어 대회 캐디가 재산 1조8천억원 자산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3일(한국시간) 개막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공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한 토니 피나우(미국)의 캐디가 1조8천억원 자산가로 드러나 화제다.이날 바하마의 올버니 골프클럽(…

스포츠 | 12.03 | 조회: 16
c02f88745f6e529e54a0be9246015c10_1635772 12/03/21 아침: 뉴욕시,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
​​​앵커: 김은희▶​뉴욕시가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가 됐습니다. 어제(일) 뉴욕시에서만 5명의 감염자가 확인됐고 뉴욕을 방문한 미네소타주 주민도 감염됐습니다. 5만명 이상이 참가한 대규모 행사를 통해 지…

주요뉴스 | 12.03 | 조회: 22
뉴욕시 인근 6개 대형병원 잔여병상 10% 미만 병상부족
<앵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공포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뉴욕주에 위치한 대형 병원 가운데 37개 병원의 잔여병상이 10%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뉴욕시 인근에만 6개 대형병원이 …

TOP NEWS | 12.02 | 조회: 24
뉴욕시 총기범죄 극성, UN앞, 공립고등학교에서 발생
<앵커> 오늘(2일) 뉴욕시에 위치한 유엔 본부 앞에서 무장 남성이 총기를 들고 위협하며 경찰과 3시간 가까이 대치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일대 교통이 마비됐고, 유엔본부 직원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해야…

Local News | 12.02 | 조회: 24
뉴욕 오미크론 확산 현실화되나...뉴욕 방문 미네소타주민 확진
<앵커>최근뉴욕시를방문했다돌아간미네소타주민이오미크론감염확진판정을받았습니다.주보건당국은며칠안에뉴욕에서도감염자가나올것으로예상했습니다.자세한소식김지선기자가전해드립니다.미네소타주보건부는2일,최근뉴욕시를방문했던성인…

TOP NEWS | 12.02 | 조회: 23
지난해 뉴욕서 버려진 코비드 백신 16만 회 분
<앵커>지난해뉴욕주에서16만도스가넘는코비드-19백신이버려진것으로파악됐습니다.보건당국은대규모폐기는막겠다는입장이지만,앞으로도일정수준의낭비는불가피할것으로전망됩니다.김지선기잡니다.뉴욕주보건부가공개한데이터에따르면,…

Local News | 12.02 | 조회: 20
'아데토쿤보 40점' NBA 밀워키, 샬럿 꺾고 8연승 질주
'야투 성공률 68.7%' 구단 신기록 댈러스는 뉴올리언스 완파(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샬럿 호니츠를 힘겹게 누르고 8연승 행진을 벌였다.밀워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위…

스포츠 | 12.02 | 조회: 12
MLB 직장폐쇄, FA 협상 등 모든 행정업무 중단…김광현도 영향
기존 CBA 효력 마감 시한까지 협상 완료하지 못해(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과 선수 노조가 10개월의 마라톤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직장폐쇄(로크아웃·lockout)…

스포츠 | 12.02 | 조회: 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