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이재명과 도덕성 피장파장" 尹 "지사까지 했으면 격 갖추라"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洪 "이재명과 도덕성 피장파장" 尹 "지사까지 했으면 격 갖추라"

AM1660KRADIO 0 74


1대1 TV토론서 불꽃 설전…洪, 부인·장모 리스크 꺼내자 尹 "후보님 처남은?"

[공동취재]
윤석열-홍준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15일 밤 TV로 생중계된 1대1 '맞수토론'에서 한 치 양보 없는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부도덕하다며 '후보 리스크'를 부각하려 애썼고,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이 무분별한 인신공격과 막말을 일삼는다며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내세웠다.'

    ◇ 洪 때리고 尹 치받아 감정 고조
    '도덕성 공방'은 이번 토론의 하이라이트였다.

    토론 초반 "이번 대선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도덕성"이라 전제한 홍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무마 의혹 등을 끄집어내며 "도덕성 문제가 참 많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본인 리스크, 부인 리스크, 장모 리스크, 이렇게 많은 리스크를 가진 후보는 제가 처음 봤다"며 "도덕성 문제에 있어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피장파장"이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저는 떳떳하다"며 "역대로 검찰총장이 재직 중에 자기나 가족에 대해서 수사를 받아 가면서 그 정권의 비리와 싸워온 사람이 과연 있겠나"라고 맞섰다.

    부인 김건희 씨와 장모 최모 씨의 형사 사건을 홍 의원이 거듭 거론하자 "홍 후보도 1심에서 실형 받아본 적 있지 않나. 확정될 때까지 보시죠"라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장모님 사건 같은 경우 도둑들끼리 모여 책임 면제 각서를 만들었다'는 홍 의원의 주장에 "도둑이라 말씀하시면 막말"이라 발끈했다.

    윤 전 총장이 "후보님 처남이 어디 교도소 공사 준다고 해서 실형 받는 것은 본인 도덕성하고 상관없는 건가"라고 묻자, 홍 의원이 "직계가 아니라 상관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충분히 인신공격할 거 다 했으니까 대권주자답게 정책 얘기를 해보라"고도 했다.

    홍 의원은 비호감도 여론조사 결과도 인용했다.

    그는 "비호감도가 야권 후보 중 압도적으로 1등인데, 어떻게 개선하겠나"라며 "정치판에 들어와서 그 좋던 검사 윤석열 이미지가 다 깨졌다"고 비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2017년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이 홍 후보한테 비호감도가 역대 정치인 중 제일 높다고 하니 '원래 일하는 사람이 욕도 먹는다'고 했다"며 "그걸로 답을 하겠다"고 준비된 답변을 내놨다.

    장내 분위기는 막판으로 갈수록 뜨거워졌다.

    홍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이 형편없는데 이런 사람을 상대하려면 깨끗한 사람이 나가야 한다"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4선입니까, 5선입니까, 지사도 했으면 격을 갖추십시오", "처음부터 수류탄을 던지셨다", "이런 걸 검증이라 하면 대한민국 국어가 오염되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홍준표 의원이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윤석열-홍준표

 


    ◇ 洪 "남북 불간섭 천명해야" 尹 "그건 후보님 바람"
    홍 의원이 신상 문제를 거론하면 윤 전 총장이 반박하는 흐름이 반복되는 가운데서도 일부 정책 토론이 눈길을 끌었다.

    윤 전 총장은 "무상급식 이슈를 놓고 보면 2010년에는 좌파 포퓰리즘이라 했고 2012년에는 경남지사 선거에 나와 전면 확대에 찬성했다"며 "지사에 당선되고 예산을 삭감했고, 2014년 선거가 있으니까 다시 원상복구, 당선 후 다시 예산 지원을 삭감했다"고 홍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낸 대선 공약을 과연 일관되게 추진할 것으로 믿을 수 있겠나"라고 몰아붙였다.

    홍 의원은 "시대정신에 맞추다 보니 그렇게 됐다. 정책은 시대의 조류에 따라 바꿔야 한다"며 "무상급식은 교육청에 돈을 수백억 원씩 보조하는데, (교육청이) 감사를 안 받아서 감사받을 때까지 1년간 지원을 중단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무상급식 문제는 행정부지사였던 윤한홍이 잘 안다"고 덧붙였다. 한때 자신의 측근이었던 윤한홍 의원이 현재 윤 전 총장 캠프에서 종합상황실 부실장을 맡은 점을 꼬집은 것이다.

    둘은 대북 정책을 주제로 한 차례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의 대북 정책 기조 질문에 "굴욕적이어서는 안 되고 당당하게 해야 한다"며 "북핵 문제에 대해선 국제 공조 하에 비핵화 정책을 확실히 견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뒤이어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무슨 말씀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남북 불간섭을 천명한 채 통일을 서두르지 말고 체제 경쟁을 해야 한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그것은 후보님 바람이지, 북한이 서로 불간섭 하자고 하면 하나. 미사일 뻥뻥 쏘고 그러는데 그게 불간섭이 되나"라며 "바람을 정책으로 해서야 되겠나"라고 파고들었다.

    한편, 홍 의원은 "검사 4개월 하고 검찰총장 하겠다고 하면 용납이 되겠나"라는 비유로 윤 전 총장의 '경륜 부족'을 취약점으로 꼽았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법대에서 교수 20년 하고, 저명한 변호사 생활 10년 했으면 총장도 하고 장관도 할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다른 비유를 들어 반박했다.

    홍 의원이 다시 "26년 간 검사만 해서 이재명 후보와 정책 대결이 가능하겠나"라고 추궁하자 윤 전 총장은 "제가 홍 후보님하고 8번 토론을 했는데, 글쎄 정책이 얼마나 그렇게 탄탄한지 느끼지 못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뉴욕시 비공립학교 교직원, 백신접종 의무화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뉴욕시는 공립학교가 아닌 가톨릭 학교 및 유대인 학교를 비롯한 모든 사립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12월20일까지 백신접종 의무화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

Local News | 12.03 | 조회: 13
맨해튼 묻지마 칼부림, 콜롬비아 대학원생 사망
<앵커> 어젯(2일)밤, 뉴욕시 콜롬비아 대학 근처에 위치한 공원에서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콜롬비아 대학원생이 숨지고, 관광객 한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자세…

TOP NEWS | 12.03 | 조회: 33
뉴욕주 오미크론 감염 확산...과도한 패닉은 금물
<앵커>뉴욕주에서코비드-19변이바이러스인오미크론감염자가5명으로확인된가운데,주보건당국은과도한우려는자제해달라고당부했습니다.시정부는오미크론이지역사회에광범위하게퍼졌을가능성이높다며안전규정준수를요청했습니다.김지선기잡…

TOP NEWS | 12.03 | 조회: 22
233a075466086d90419bc735a09ab319_1638558 뉴욕백배즐기기_뉴욕의 그리스 이민자
<앵커> 오늘 뉴욕백배즐기기에서는 델타에 이어 오미크론까지 변이 바이러스의 연이은 등장으로 접하게 되는 그리스 알파벳들을 살펴보면서 뉴욕에 가장 많이 거주하는 그리스 이민자들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겠습…

Local News | 12.03 | 조회: 115
e77f76cb499adfb0ba220e31fd54977b_1637184 맨해튼 BoA 경영진 직원들에게 “튀게 입지 말라”
​<앵커> 연이은 범죄 발생으로 유명 은행 체인 경영진이 맨해튼 내 사무실 직원들에게 허름한 옷을 입고 다니라는 이색주문을 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형숙 기자가 전합니다.연이어 발생하는 맨…

TOP NEWS | 12.03 | 조회: 35
타이거 우즈 이번에는 풀스윙 영상…PNC 출전 기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자동차 사고로 다리를 잃을 뻔했다던 타이거 우즈(미국)가 연습장에서 페어웨이 우드를 힘껏 휘두르는 모습이 포착됐다.PGA투어는 3일(한국시간) 공식 소셜미디어에 우즈의 풀스윙 영상을…

스포츠 | 12.03 | 조회: 11
NBA 피닉스, 구단 역대 최다 18연승…두 자릿수 득점 7명
멤피스, OCK에 73점 차 대승…NBA 최다 점수 차 승리(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피닉스 선스가 18연승을 질주하며 구단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을 새로 썼다.피닉스는 3일 미국 애리조나…

스포츠 | 12.03 | 조회: 11
PGA투어 대회 캐디가 재산 1조8천억원 자산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3일(한국시간) 개막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공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출전한 토니 피나우(미국)의 캐디가 1조8천억원 자산가로 드러나 화제다.이날 바하마의 올버니 골프클럽(…

스포츠 | 12.03 | 조회: 15
c02f88745f6e529e54a0be9246015c10_1635772 12/03/21 아침: 뉴욕시,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
​​​앵커: 김은희▶​뉴욕시가 미국내 오미크론 변이의 '배양지'가 됐습니다. 어제(일) 뉴욕시에서만 5명의 감염자가 확인됐고 뉴욕을 방문한 미네소타주 주민도 감염됐습니다. 5만명 이상이 참가한 대규모 행사를 통해 지…

주요뉴스 | 12.03 | 조회: 22
뉴욕시 인근 6개 대형병원 잔여병상 10% 미만 병상부족
<앵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공포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뉴욕주에 위치한 대형 병원 가운데 37개 병원의 잔여병상이 10%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뉴욕시 인근에만 6개 대형병원이 …

TOP NEWS | 12.02 | 조회: 24
뉴욕시 총기범죄 극성, UN앞, 공립고등학교에서 발생
<앵커> 오늘(2일) 뉴욕시에 위치한 유엔 본부 앞에서 무장 남성이 총기를 들고 위협하며 경찰과 3시간 가까이 대치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일대 교통이 마비됐고, 유엔본부 직원들은 두려움에 떨며 대피해야…

Local News | 12.02 | 조회: 20
뉴욕 오미크론 확산 현실화되나...뉴욕 방문 미네소타주민 확진
<앵커>최근뉴욕시를방문했다돌아간미네소타주민이오미크론감염확진판정을받았습니다.주보건당국은며칠안에뉴욕에서도감염자가나올것으로예상했습니다.자세한소식김지선기자가전해드립니다.미네소타주보건부는2일,최근뉴욕시를방문했던성인…

TOP NEWS | 12.02 | 조회: 23
지난해 뉴욕서 버려진 코비드 백신 16만 회 분
<앵커>지난해뉴욕주에서16만도스가넘는코비드-19백신이버려진것으로파악됐습니다.보건당국은대규모폐기는막겠다는입장이지만,앞으로도일정수준의낭비는불가피할것으로전망됩니다.김지선기잡니다.뉴욕주보건부가공개한데이터에따르면,…

Local News | 12.02 | 조회: 19
'아데토쿤보 40점' NBA 밀워키, 샬럿 꺾고 8연승 질주
'야투 성공률 68.7%' 구단 신기록 댈러스는 뉴올리언스 완파(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가 샬럿 호니츠를 힘겹게 누르고 8연승 행진을 벌였다.밀워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위…

스포츠 | 12.02 | 조회: 12
MLB 직장폐쇄, FA 협상 등 모든 행정업무 중단…김광현도 영향
기존 CBA 효력 마감 시한까지 협상 완료하지 못해(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과 선수 노조가 10개월의 마라톤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직장폐쇄(로크아웃·lockout)…

스포츠 | 12.02 | 조회: 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