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등, 소득세 '0원' 이력도"…미 정부, 유출 경위 조사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베이조스 등, 소득세 '0원' 이력도"…미 정부, 유출 경위 조사

Kradio am1660 0 9

 


보관
받기인쇄
프로퍼블리카, IRS 자료 확보…상세 보도
백악관 "정부 기밀 무단 누설은 불법"
associate_pic3
[워싱턴=AP/뉴시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2019년 9월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습. 2021.06.09.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 백악관은 세계 최고 부호들이 일반인보다 훨씬 적은 소득세를 연방정부에 내고 있다는 탐사보도와 관련해 납세 정보 유출 경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릴리 애덤스 미국 재무부 대변인은 "정부 기밀 정보의 무단 공개는 불법"이라고 밝혔다. 관련 기관들은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 기밀을 무단으로 누설하는 건 불법이며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법안 자금 조달을 위해 부유층 증세를 이미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탐사 전문 매체 프로퍼블리카는 국세청(IRS) 자료를 근거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등이 합법적으로 연방소득세를 회피해왔다고 보도했다.

IRS는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수천명의 15년 이상에 걸친 납세 자료를 확보했다면서, 일반인에게 미국 조세 시스템 실상을 알리기 위해 공개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중위소득 가정은 연 7만달러(약 7800만원)를 벌어 14%를 연방소득세로 냈다. 합산 소득이 62만8300달러(약 7억원) 이상인 커플의 소득세율은 37%로 훨씬 높아진다. 

반면 상위 부자 25명은 2014~2018년 자산이 4010억달러(약 447조6700억원) 늘어날 동안 소득세는 136억달러(약 15조1800억원) 부담했다. 실제 세율이 3.4%에 그친 셈이다.

매체는 "미국 억만장자들은 일반인들이 도달할 수 없는 범위의 조세회피 전략을 이용한다"고 전했다.

또 "그들의 부는 주식이나 부동산과 같은 자산의 치솟는 가치에서 온다"며 "미국법상 이런 자산은 팔기 전에는 과세 대상인 소득으로 정의되지 않는다고"고 설명했다.

2014~2018년 5년간 버핏의 순자산은 243억달러(약 27조1300억원) 증가했으며 납부한 연방소득세 총액은 2370만달러(약 264억6300만원)로, 실제 세율은 0.1%에 그쳤다.

세계 1위 부자인 베이조스는 자산이 990억달러(약 110조5400억원) 불어날 동안 소득세는 9억7300만달러(약 1조800억원)를 납부, 세율이 0.98%였다.

테슬라 주가 폭등에 올해 초 한때 베이조스를 제치고 순자산 규모 세계 1위를 차지했던 머스크의 경우 늘어난 자산의 3.27%에 해당하는 4억5500만달러(약 5080억원)를 소득세로 냈다.

아예 연방소득세를 내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베이조스는 2007년, 2011년 소득세를 한푼도 내지 않았다. 2007년은 아마존 주가가 2배 이상 올라 베이조스 자산이 38억달러(약 4조2400억원) 늘어난 시기다.

머스크도 2018년 소득세를 납부하지 않았다.

조지 소로스는 2년 연속으로 소득세가 '0원'이었다. 소로스의 대변인은 성명에서 "2016~2018년 소로스는 투자에서 많은 돈을 잃었기 때문에 소득세를 낼 필요가 없었다"며 "소로스는 오랫동안 미국 부유층 증세를 지지해왔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 연임 행보 시작
<앵커> 연임에 성공한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이 제 37대 회장에 공식 취임했습니다. 윤 회장은 임기 동안 차세대를 육성하고, 한인 사회 정치력 신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 김지선 기자가 …

TOP NEWS | 06.13 | 조회: 2
5월 소비자물가 5% 급등...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앵커> 미국 내 물가 오름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5% 올랐는데, 금융위기 이후 13년 만에 가장 큰 폭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돕니다.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

Local News | 06.11 | 조회: 14
뉴욕시 보건국, 청소년 사이 마리화나 급증 우려
<앵커> 뉴욕시 보건국이 청소년 사이에서 급증하고 있는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경고했습니다. 보건국에 따르면, 공립 고등학교 학생의 1/5가 마리화나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지선 기잡니다.뉴욕주에…

Local News | 06.11 | 조회: 21
전형숙 기자의 뉴욕백배즐기기_센트럴 파크의 야외 콘서트
<앵커> 오늘 뉴욕 백배 즐기기 코너에서는 뉴욕 야외 공연의 심장과도 같은 센트럴 파크 대규모 공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전형숙 기잡니다.1년 이상 계속된 코비드-19의 팬대믹으로 우리 일상의 모든 것은…

Local News | 06.11 | 조회: 64
뉴욕주 백신 접종율 69.2%, 모든 규제 철폐 초읽기
<앵커> 뉴욕주 성인 백신 접종률이 오늘(11일) 69.2%를 보였습니다. 이로써 뉴욕주는 코비드19 관련 남은 규제가 모두 철폐되기 위한 초읽기에 돌입했는데요. 전형숙 기자의 보돕니다.뉴욕주민 19,91…

TOP NEWS | 06.11 | 조회: 32
06/11/21 모닝: 이민신청 서류를 거부하기 전 반드시 추가서류 보완 등 기회 부여
앵커: 김은희▶ 이민당국이 이민자들의 이민신청 서류를 거부하기 전 반드시 추가서류 보완 등의 기회를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이민서류가 최종 거부되기 전 서류보완 기회를 갖도록 한다는 취집니다.​▶​노동력 부족을 이유로…

주요뉴스 | 06.11 | 조회: 30
associate_pic3 안병훈, PGA 팔메토 챔피언십 첫날 7위…부진 탈출 기회
보관받기인쇄[올랜도=AP/뉴시스]안병훈이 4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로지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첫날 9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 안병훈…

스포츠 | 06.11 | 조회: 12
associate_pic3 류현진·김광현, 도쿄 못 간다…MLB, 40인 로스터 올림픽 불허
보관받기인쇄양현종·최지만·김하성도 사실상 어려워【도쿄=뉴시스】2009년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차예선을 위해 도쿄에 입성한 류현진(오른쪽)과 김광현의 모습.[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2020 도쿄 올…

스포츠 | 06.11 | 조회: 13
associate_pic3 박인비,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첫날 5위…시즌 2승 도전
보관받기인쇄[로스앤젤레스=AP/뉴시스]박인비가 2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CC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휴젤-에어프레미아 LA오픈 2라운드 2번 홀에서 티오프하고 있다. 박인비…

스포츠 | 06.11 | 조회: 12
associate_pic3 '아쉽다! 1회' 류현진, CWS전 6이닝 3실점…시즌 4패
보관받기인쇄평균자책점 3.34↑1회 3실점 후 2~6회 무실점토론토 2-5 패배[시카고=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

스포츠 | 06.11 | 조회: 10
associate_pic3 김학범 감독 "가나 2연전 지켜본 후 와일드카드 결정"
보관받기인쇄12일·15일 제주서 가나와 두 차례 평가전"28명 전 선수 출전…체력적으로 이겨내는 과정 볼 것"[서울=뉴시스] 김학범 남자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스포츠 | 06.11 | 조회: 9
associate_pic3 日정부, 도시바 외국 주주 부당 압박 논란…스가는 "전혀 몰라"
보관받기인쇄제3자위원회 조사 보고서…인사안 둘러싸고 압력[도쿄=AP/뉴시스]지난 2017년 5월 26일 일본 도쿄의 도시바 본사 앞에 설치된 도시바 로고의 모습. 2021.06.11.[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

국제 | 06.11 | 조회: 20
associate_pic3 FDA 알츠하이머 신약 승인에 전문가 3명 줄사임…"최악"
2021-06-11 15:34:07보관받기인쇄외부자문가 그룹 전문가 줄줄이 사임"FDA 결정, 대실패…대중 신뢰 저해"출고일자 2021. 06. 11[AP/뉴시스] 바이오젠이 7일 제공한 애듀헬름 사진. 2021.0…

경제 | 06.11 | 조회: 10
associate_pic3 문 대통령, 英 G7 참석차 출국…유럽 3개국 순방 시작
보관받기인쇄G7 기간 영국·호주·EU와 양자 정상회담 계획전해철 장관 등과 환담…"국내 현안 잘 챙겨달라"18개월 만 다자외교 재개…한일 정상회담 주목13~17일 오스트리아·스페인 국빈 방문도[성남=뉴시스]김진아 기…

한국정치 | 06.11 | 조회: 9
associate_pic3 이준석 대표 당선에 日언론 관심 "대선 위해 보수, 쇄신"
2021-06-11 17:14:09보관받기인쇄NHK "국민의힘, 젊은 세대 지지 확대 노려"지지통신 "여당 더불어민주당에 위협 될 것"닛케이 "의원경험無, 세대교체 호소로 압도"[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선출된…

한국정치 | 06.11 | 조회: 10
많이 본 뉴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