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상원 16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 후보 토론회 > Local News > AM1660 K-RADIO

K-RADIO NEWS

뉴욕주상원 16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 후보 토론회

Kradio 보도국 0 1,524

0824_뉴욕주상원 16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 후보 토론회

 

6d17500f5828c9c1dd5e34a21c5900f1_1472140
 

 

(앵커)정승진 후보와 토비 앤 스타비스키 현 의원이 맞붙는 뉴욕주 상원 16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어제 열린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이민자 권익과 소상인 보호,교통, 교육, 주거 환경 개선 등 퀸즈 지역의 현안에 대해 큰 틀에서 동의하면서도, 선거 비용과 후원금 등 선거 관련 행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한치의 양보없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박정환 기자가 전합니다. 

 

23일 뉴욕 퀸즈 공립 도서관 플러싱 도서관 강당에서 뉴욕 주상원 16지구 민주당 예비 선거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6d17500f5828c9c1dd5e34a21c5900f1_1472141
 

 

뉴욕 지역에서 소수계 이민자 권익보호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민권센터, KCS 뉴욕한인봉사센터, 퀸즈YWCA, 아주인평등회 등 시민단체들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 정승진 후보와 토비 앤 스타비스키 의원은 퀸즈 지역구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해 서로의 정책을 내세우며 열띤 공방을 펼쳤습니다. 

 

이날 두 후보는 뉴욕주정부의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인 관련 정책과 갈수록 높아지는 주거 렌트비 안정, 플러싱 메인스트리트 주변 교통체증, 과밀 학급 문제 등 퀸즈 지역의 현안에 대해 집중 토론에 나섰습니다.두 후보는 선거 기부금에 대한 이용 목적등에 대해 서로에게 날선 질문을 던지며 맞서기도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를 마친 뒤 정승진 후보는 "많은 한인들이 종사하고 있는 소상업 특히 네일살롱에 대한 정부의 무분별한 규정문제로 많은 소상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내 부모님이 네일가게를 운영을 했던 적이 있어 그 누구보다도 이 절박한 상황을 느끼고 있다" 라고 말했습니다.

 

<인서트: 정승진 후보>

 

토비 앤 스타비스키 의원은 " 정승진 후보가 뉴욕 한인 네일업 종사자들로부터 많은 선거 후원을 받았기 때문에 규정 관련 문제를 부각시키고 있다"고  반발 하기도 했습니다.

 

 <인서트: 토비앤스타비스키 의원>

 

이날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주요 정책사항과 함께 이민자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정책, 청결한 커뮤티니 조성에 대해 공약을 내걸었습니다. 

 

특히 현 헬스케어 정책(오바마 케어) 으로 인해 많은 서민들이 사실 상 불편을 겪고 있다는 것에 동의하며 고정수입이 적은 서민들에게 부담되는 비용과 미 가입시 내야하는 벌금이 문제라고 지적 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한국어,중국어,스페인어 등으로 동시 통역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오는 9월13일 열릴 뉴욕주 상원 16선거구 예비선거에 대한 관심을 가진 300여 명의 유권자와 청중들이 참여해 그 열기를 더했습니다.

 

AM1660 K radio 박정환 입니다. 

 

6d17500f5828c9c1dd5e34a21c5900f1_147214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